본문 바로가기

옷의 즐거움239

45R의 인디고 워크 자켓 이야기 봄 가을의 적당히 두껍고 적당히 가벼운 옷을 가장 좋아하고 가장 많이 가지고 있는데 점점 입을 타이밍이 없어지고 있다. 다운 잠바를 입고 다니다가 이젠 좀 덥구나 뭘 입지... 하는 생각을 하며 살짝 두꺼운 봄 잠바를 꺼내 입으면서 코튼 워크 재킷류는 언제 입을까 하는 고민을 하다 보니 어느새 반팔 말고는 입기가 어려운 계절이 와버린다. 그래서 못 입고 시즌을 지나가 버리는 옷이 굉장히 많다. 그런 아쉬운 김에 여기에나마 감상 같은 거나 올려본다. 사진 찍으면서 꺼내 보는 거지 뭐. 45R의 살짝 두꺼운 트윌 면으로 만든 워크 재킷이다. 주머니 구성은 프렌치 등 유로 계열의 워크 재킷 느낌이 나는데 전반적으로 미국 워크 재킷 느낌이 난다. 원래 데님이나 덕으로 만들 걸 코튼으로 만들었다고나 할까. 예전 .. 2021. 5. 22.
데님 워크 재킷 이야기 여기서 많이 언급했듯이 초어 재킷, 워크 재킷 류는 워낙 많이 가지고 있어서 더 이상 필요가 없다. 분류를 나눠보자면 트러커 류, 트러커에 라이닝 류, 데님 초어 류, 데님 초어에 라이닝 류, 데님 초어에 라글란 류, 덕이나 트윌 초어, 트윌 초어에 라이닝 류가 있다. 거기에 프렌치 몰스킨, 프렌치 트윌. 대략 분류하면 이 정도가 나오고 또 여기서 컬러 별, 브랜드 별 등등이 또 있다. 여기서 더 넓어지면 덕 액티브 류, 디트로이트 류 이런 게 나온다. 하지만 기본으로는 MA-1과 M-65 라인업에 따라 점퍼류와 돕바류를 가지고 있으면 되지 않나 생각한다. 이 분류를 따라 다 가지고 있는 건 아니지만 많이 가지고 있기는 하다. 사실 밀리터리의 BDU 자켓이나 M65, 아웃도어의 윈드브레이크와 소프트쉘 이.. 2021. 5. 18.
리페어 컬쳐 얼마 전에 리페어 컬쳐라는 책이 나왔다(링크). 이건 지속 가능한 패션과 얽혀 있는 옷에 대한 이야기지만 사실 리페어 문화는 지금 문화 속에서 어떤 줄기를 만들어 가고 있다. 사실 책은 아직 못 읽고 알라딘에 나와있는 목차와 간단한 내용 정도 확인한 상태. 이곳 패션붑에서도 옷 고쳐 입는 이야기를 많이 하고 책 일상복 탐구(링크)에서도 옷을 고쳐 입는 이야기를 한 적이 있다. 고쳐 입는 건 물론 좋은 일이고 게다가 재미도 있다. 하지만 이 일은 그렇게 간단하지 않고 오래 입자! 라는 의지만으로 되는 일도 아니다. 그런 김에 곰곰이 생각을 해보자면 : 1. 옷을 고쳐 입자 - 취향과 사회적 인식도 관련이 있다. 뭐 알아서 입고 다니자!가 목표이긴 하지만 그런 걸 입고 다니냐 류의 주변의 압박이 거세다면 거.. 2021. 5. 7.
매버릭의 데님 자켓 그리고 영화 라붐 매버릭(Maverick)의 데님 자켓 이야기다. 이름이 좀 애매한데 보통 3J03MJ라고 부른다. 매버릭은 1960년대 즈음 런칭한 워크웨어 브랜드로 블루 벨 오버올 컴패니가 내놓았다. 이 회사 소속으로 랭글러가 있었다. 블루 벨 자체가 80년대에 VF에 팔렸고 이제는 랭글러는 남아있긴 한데 매버릭은 (아마도) 없다. 약간 재미있는 건 랭글러와 매버릭은 같은 모델을 공유하고 있었다는 점이다. 아무튼 3J03MJ는 이렇게 생겼다. 사진은 찍어도 검색해서 나오는 것들 만큼 안 나와서 그냥. 위 사진을 보면 라벨이 검정색인데 70년대 즈음 생산품이다. 저게 하얀 네모가 제일 오래된 60년대 라벨이고 80년대에는 카우보이 그림이 그려진 것으로 바뀌었다. 80년대까지 미국 생산품이 있다. 예전 제품은 셀비지도 있.. 2021. 4. 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