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옷의 즐거움260

리바이스의 파란색 오래간 만에 데님 이야기. 아래 사진의 데님은 맨 위가 리바이스, 가운데가 칼하트, 맨 아래가 매버릭이다. 사실 이따위 사진은 데님 컬러에 대한 선별력이 전혀 없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예전에 프로가 찍어준 적이 있는데 보니까 태양광 아래서 좋은 카메라로 좋은 실력을 가지고 찍어야 그나마 색이 전달되는 거 같다. 아무튼 일단 위 셋의 공통점은 모두 미국 제조, 그렇다고 셀비지나 빈티지는 아닌 80년대, 90년대 미국 제조의 시절이 끝나갈 무렵 만들어진 데님 제품들이다. 예전부터 말했지만 이 즈음 데님을 좋아하는 데 색은 나쁘지 않고, 비싸지 않고, 지나치게 훌륭하고 귀해서 입기 아까울 일 없고, 튼튼한 구시대의 분위기도 어느 정도는 있고 그렇기 때문이다. 컬러가 전달될 만한 사진들을 좀 찾아봤다. 우선.. 2022. 1. 11.
브라운 코튼에 코듀로이 칼라 이상하게 쌓이고 헤어지지 못하는 옷들이 있다. 이상하다고 하면 좀 이상한 게 좋아하니까 그런 거겠지. 그런 것 중에 하나가 덕, 캔버스, 트윌, 데님 등으로 만든 브라운 쉘에 코듀로이 칼라가 붙어 있는 옷이다. 간단히 말해 작업복. 아주 예전에 그게 어떤 종류의 옷인지도 모르고 폴로에서 구입해 열심히 입은 적이 있었는데 나중에 칼하트 구해야지 하고 아는 분을 줬었다. 그 옷도 참 낡지 않는 아주 튼튼한 옷이다. 아무튼 그러다 칼하트를 구했고 이후 몇 가지가 더 생겼다. 그런 옷 이야기. 역시 이런 옷의 대표 칼하트의 덕 초어 자켓. 브라운 작업복이라면 이게 대표적이다. 여기서도 몇 번 이야기한 적이 있는데 멕시코 제조의 현행 버전이다. 처음에는 정말 뻣뻣했는데 세탁기에 몇 번 돌렸더니 이제 입을 만해졌고.. 2021. 11. 27.
파타고니아의 빈티지 파타고니아는 특유의 빈티지 마켓을 형성하고 있다. 옛날 디자이너 브랜드들의 아카이브 패션 쪽하고는 다르고 리바이스 빈티지 쪽하고도 약간 다르다. 거의 비슷하게 생긴 걸 라벨을 통해 소비하는 챔피언의 미국제 마켓과도 또 다르다. 몰리는 사람들이 있고, 특유의 분위기가 있는 듯. 아무튼 파타고니아 빈티지 가격은 거의 일본에서 정해져 있다. 비싸게 거래되니까 다 거기로 빨려 들어감. 국내에서도 천 라벨 달린 SST 같은 거 꽤 비싸게 거래되는 거 같은데 새 레트로 X와 예전 90년대 미국제 레트로 X가 있다면 후자에 더 높은 가격을 지불하는 게 과연 시장을 만들 수 있을까 하는 점에서 의구심이 있다. 대충 봐서 90년대가 파타고니아가 제품 퀄리티가 좋다고 알려져 있고 당시 여전히 전설처럼 불리는 여러 모델이 .. 2021. 11. 25.
커다랗고 네모난 헬멧 백 이야기 네모 모양의 커다란 헬멧 백은 일반용도로 사용하기에 너무 큰 거 아닌가 싶은 생각이 들 때도 있지만 아무튼 편하게 이것저것 넣어 다니기 좋은 가방이다. 밀리터리 출신이기 때문에 보통 볼 수 있는 응용 버전도 막 써도 괜찮은 소재로 만들어져 있고 낡으면 또 낡은 대로 괜찮은 모습을 만든다. 아미아칼바의 헬멧 백. 저렇게 많이 넣으면 많이 무거울텐데. 이 모양의 대중화에는 포터 탱커의 공이 나름 크지 않을까 싶다. 어쨌든 헬멧 백이 뭔가 뒤적거려 봤는데 간단히 역사를 보면 2차 대전이 끝나고 나서 본격 제트 전투기의 시대가 열렸고 당시까지의 소프트 헬멧에서 하드 헬멧으로 변화를 하게 된다. 그리고 한국 전쟁 때 미군은 공군 조종사들이 헬멧 외 여러 관련 부품을 넣고 다닐 커다란 가방을 내놓게 된다. - 1세.. 2021. 11. 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