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패션619

피비 필로가 LVMH를 통해 컴백한다 컴백이라고 하면 왠지 아이돌 용어 같군... 아무튼 2017년 말 셀린느를 떠난 이후(링크) 패션과 관련된 일을 딱히 하지 않던 피비 필로가 자기 브랜드 런칭을 알렸다. 물론 패션계에는 없지만 소문은 계속 있었고 기다리던 사람들도 많았다. "rooted in exceptional quality and design"이라는 새로운 브랜드에서 옷과 액세서리를 내놓을 예정이다. LVMH라는 이름이 들어있긴 하지만 LVMH는 소수 지분 참여고 다수 지분은 본인이 가지고 있다. 왠지 알라이아나 다른 대형 디자이너 브랜드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가 되지 않을까 했었는데 인디펜던트 라벨 운영에 더 뜻이 있었나 보다. 피비 필로 시절의 셀린느와 겹치지 않고, 그러면서 본인의 미니멀한 색을 잘 드러내고, 동시에 변하고 있는 .. 2021. 7. 13.
발렌시아가의 오트쿠튀르 오트쿠튀르 시즌이다. 이번 시즌에 화제가 되는 컬렉션이라면 아마도 발렌시아가 정도가 아닐까 싶다. 뎀나 바잘리아의 최초 오트쿠튀르 컬렉션이고 발렌시아가로서도 오래간 만의 오트쿠튀르다. 뎀나니까 오트쿠튀르에 스트리트 풍의 무언가가 포함되어 새로운 판을 만들지 않을까 하는 기대가 있었고 남성복, 여성복도 함께 나온다. 하지만 오트쿠튀르 입장에서 보자면 꽤 달라지고 있구나 싶지만 뎀나의 패션으로 보자면 그렇게 까지 깜짝 놀랄 만한 건 아니었지 않나 싶다. 뎀나 특유의 패션이 보다 더 화려하고 진중해진 정도. 다만 이번 오트쿠튀르를 쭉 보고 있는 데 디올이나 샤넬 모두 이 정도면 오트쿠튀르라 해도 꼭 거리에 입고 다녀도 너무 무리한다 싶진 않겠다 정도의 옷이 꽤 많았다. 물론 가격과 구입 방식, 차후 관리 등은.. 2021. 7. 7.
제냐 XXX의 2022 서머 얼마 전에도 제냐 이야기를 한 적이 있는데(링크) 이번에도 제냐 XXX 이야기. 이번에도 상당히 재미있다. 아주 천천히 남성복 분야에서 새로운 무언가를 찾고 있는 듯한 모습이 좋다. 즉 고급 패션은 현재 스트리트 패션과 레트로 패션 사이에서 미래를 만들지 못하고 있다. 그게 결정되는 건 아마도 현 문제의 해결 그리고 신소재의 등장 정도가 될 거 같다. 후드와 코치 자켓이 포멀 웨어를 대체하진 못할 거고 지금의 소재, 재활용 가지고 지속 가능한 패션 세상을 만들지도 못할거다. 그러므로 신소재와 새로운 패션 미감을 만들어 낼 디자이너의 출현을 기다린다. 앞 부분이야 과학자가 해결해 주겠지만 뒷 부분은 사실 장담하기는 어렵다. 과거를 돌아보면 샤넬, 디올, 마르지엘라, 헬무트 랑 등등 흐름을 바꾼 사람들이 있.. 2021. 6. 22.
발렌시아가와 구찌 발렌시아가와 구찌가 서로서로 상대의 로고를 이용한 컬렉션을 선보이고 있다. 2015년에 지방시가 도나텔라 베르사체를 광고 모델로 기용했을 때(링크) 뭔가 재미있는 일이 일어나고 있다고 생각을 했는데 다양한 형태의 협업은 이제 흔한 일이 되어있다. 그럼에도 서로 비슷한 파이을 놓고 경쟁하는 관계라고 생각되는 고급 디자이너 브랜드 간의 협업은 여전히 흥미로운 데가 있다. 왜, 무엇을 위해, 어떤 방향으로 하는가 등등이 언제나 궁금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런 의문은 최근 몇 년 꽤 다른 방향을 가지게 되었는데 예를 들어 다른 시장에 존재한다고 생각했던 루이 비통 - 슈프림 NY, 사카이 - 나이키, 준야 와타나베 - 칼하트 등등이 이젠 사실 어느 정도 비슷한 시장 아래에 있기 때문이다. 고급 옷을 사는 사람,.. 2021. 6.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