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옷의 즐거움224

옷 놓고 떠들기, 포인터 브랜드의 초어 자켓 간만에 옷 놓고 떠들기, 게다가 이미 다른 버전으로도 했었던 포인터 브랜드의 초어 자켓이다. 아무튼 이 포인터 강아지 로고만 보면 문득 입고 싶어지는 거다... 파란 데님 버전과 피셔 스트라이프 버전 이야기는 여기(링크)와 여기(링크). 이번 건 브라운 데님에 짙은 갈색 코듀로이 칼라다. 포인터 브랜드에서 여전히 나오고 있는 것 중에 브라운 덕 버전이 있는 데 그와는 약간 다르다. 이게 덕 버전. 크게 보면 덕은 플레인 위브, 데님은 트윌 위브인 점이 다른데 그래서 덕 버전은 옷의 겉, 안 속이 같다. 데님도 같게 할 수 있긴 할텐데... 뭐 아무튼 그렇다. 위에 보이는 버전은 가슴 포켓에 포인터 그려져 있는 로고에 단추 위에 초록색 글자 각인 버전으로 약간 예전에 나온 타입이다. 요새 LC King 사.. 2021. 3. 10.
몰스킨, 프렌치 워크 재킷 새옷보다 헌 쪽이 인기가 많은 분야가 몇 가지 있는데 예컨대 청바지가 일정 목록에서 그렇다. 또 하나가 프렌치 워크 재킷이다. 베스통이라고도 하고(찾아보면 그냥 재킷이라는 뜻이다) 다르게 부르는 경우도 조금 있던데 그냥 워크 재킷이다. 프랑스 이름이 앞에 많지만 찾아보면 거의 비슷한 것들이 독일, 체코 등지에서 나온 걸 볼 수 있다. 이쪽은 브랜드도 별로 상관하지 않는다. 약간 이상한 감각이지만 패션으로 이런 정도 되는 걸 입은 모습을 보면 멋을 과하게 부렸군... 이라는 느낌이 들 수도 있다. 그래도 저런 모습, 색깔, 감촉은 방법이 딱히 없기도 하다. 청바지 처럼 페이딩 분야가 고도로 발달한 것도 아니라서 폼 나는 분들이 일부러 낡게 만든 커스터마이즈 버전도 별로 없다. 일단 몰스킨 이야기를 해보자면.. 2021. 2. 18.
CSF, 데님 바지와 재킷 이야기 Conners Sewing Factory 이야기를 언젠가 한 거 같은데 어디에서 했는지 잘 모르겠다... 아무튼 원 피스 오브 락이라는 복각 청바지 브랜드의 중심인 곳이다. 원 피스 오브 락은 입어본 적은 없는데(비싼 편) 예컨대 대전 모델이라고 해도 일반 판매용, 작업복 버전, PX 판매용 버전 이렇게 세분화된 설정을 두고 만드는 등 상품 구성만 봐도 재미있는 부분이 많다. CSF는 이런 곳이고 또 애니 튜브는 아니키(에이지 카타노)의 유튜브. 여기(링크)를 참고. 이 분이 포르자 스타일 유튜브에서 빈티지 매장 돌아다니고 맥주 마시고 뭐 그런 영상을 정기적으로 올렸었는데 아니튜브로 채널 독립을 해 계속 이어가고 있다. 뭐 이런 건 다 아래 영상을 위해 대강 알아 놓을 것들이고 아니키가 CSF에서 스페셜.. 2021. 2. 17.
재택의 복장 - 스웨트셔츠의 이름 며칠 전에 재택 근무가 늘어나면서 패딩 베스트를 입는 날이 많아졌다는 이야기(링크)를 한 적이 있다. 그렇다면 그 안에는 뭘 입느냐 하면 바로 스웨트셔츠다. 이 옷은 스웨트라고도 한다. 사실 이름이 꽤 많은데 예컨데 점퍼라고 하는 데도 있고 크루 넥이라고 하는 데도 있다. 하지만 점퍼나 크루넥은 정확히 면 크루넥 스웨트셔츠를 가리키는 말은 아니다. 아무튼 내게도 꽤 많은 스웨트셔츠가 있는데 몇 개는 잠옷 전용이고, 몇 개는 외출 전용이다. 그 구분은 보통 사이즈다. 바깥에 나갈 만한 사이즈 혹은 좀 그런(너무 크거나 너무 작거나) 사이즈. 아무튼 미국이 고향인 옷은 미국 제조 제품을 추구하고, 영국이나 프랑스, 일본이 주류인 옷은 그 나라 제작 제품을 추구하는 경향이 약간 있는데 이 분야에 있어선 굳이 .. 2021. 2.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