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옷의 즐거움236

빈티지 옷, 별로 땡기지 않는 것들 빈티지, 중고 의류를 많이 가지고 있는 편이고 그러다 보니까 예전 네임드 옷들도 나름 가지고 있다. 그렇다고 희귀템은 별로 탐을 내지 않는다. 그냥 평범하고 무난한 스테디 셀러를 좋아한다. 많이 팔린 건 이유가 있고 그 이유를 느끼고 싶기도 하고 오랫동안 잘 입을 수 있다는 보장이 되어 있지 않을까 생각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런 와중에 기능적인 측면, 취향의 측면에서 별로 좋아하지 않는 것들이 있는 데 그 이야기를 잠깐. 일단 내부 방수 코팅은 좋아하지 않는다. 박리 현상을 피할 수가 없음. 겉으로 드러나 있는 것도 그렇지만 내부 코팅도 마찬가지다. 노스페이스 하이벤트 같은 게 안감 속에 숨어 있는 옷들은 오랜 세월이 흐르면 가루가 되어 떨어져 나온다. 대책이 없음. 차라리 3L이나 고어텍스 류가 그나마.. 2021. 7. 17.
몇 벌의 바지 이야기 여름이 시작도 하지 않았다는데 벌써 끝났으면 좋겠다. 고온 다습이란 정말 버티기가 어렵다. 아무튼 이런 와중에 최근 착용하고 있는 바지 이야기 잠깐. 에잇세컨즈에서 할인할 때 구입한 리넨 바지. 에잇세컨즈는 시즌 오프 세일이 많기 때문에 기본 아이템이라면 괜찮은 거 같다. 하지만 이 리넨 바지는 리넨 바지라고 하면 연상되는 한 여름 하늘하늘한 바지와 시원한 바람 같은 거와는 조금 다르다. 사실 그런 걸 생각하고 구입하긴 했는데 상당이 두텁고 튼튼한 진한 워크웨어 풍의 리넨 바지가 왔다. 스트레이트 핏이라 프렌치 워크웨어 느낌은 별로 나지 않지만 아무튼 어쩌다 이런 게 나왔지 싶은 게 길을 잘못 들었다가 나온 듯한 느낌이 좀 있다. 바람이 잘 통하지 않고 까칠까칠하고 그러면서도 잔털이 잔뜩 나온 투박함이 .. 2021. 7. 16.
옷을 오래 입는 일에 대해서 옷을 오랫동안 입는 일에 대해서 몇 년째 이야기(링크)를 하고는(링크) 있고(링크), 패션 라이프에 있어 가치 기준의 변경에 대한 이야기로 궁극적으로는 옷을 오래 입는 일을 향하고 있는 책(링크)도 썼지만 여전히 문제는 전혀 해결되지 않고 있다. 하지만 그래도 최근 국내에서도 여러 뉴스가 등장하고 있는 김에 다시 이야기를 해 본다. 방글라데시의 헌 옷 강이라고. 국내에서는 헌옷 재유통 구조가 없다고 하는데 그래서 빈티지 옷가게는 다 수입으로 이뤄져 있나. 아무튼 간단히 정리를 해보자. 옷이 환경을 해치는 걸 더이상 방치하면 안된다. 그 원인은 옷의 제작과 사용, 소비에 걸친 환경 오염 때문이다. 재활용 옷은 도움이 된다. 모든 옷이 재활용으로 대체된다면 일단 한동안 쓸 건 많이 있을 거다. 물론 1차 제.. 2021. 7. 1.
데님 재킷의 탈색 데님을 여전히 좋아하지만 청바지 이야기가 약간 뜸해진 이유는 요새 데님 재킷 쪽을 꽤나 좋아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 평평한 등판과 이상한 생김새가 만드는 매력이 좀 많이 좋아졌다. 물론 바지에 비해 마찰이 적기 때문에 탈색의 경향이 두드러지지 않고, 가방 등에 의해 어깨 같은 데 쓸데없어 보이는 자국이 생기는 단점이 있기는 하다. 그리고 데님 재킷의 전형적인 특징인 팔꿈치에 일자선이 팍팍 가있는 박력 넘치는 탈색을 별로 좋아하지는 않는다. 그래도 흥미진진함. 이것과 함께 블랙 데님. 블랙 데님의 탈색 양상에도 관심이 있다. 바지보다 자켓에 관심이 커진 이유는 이외에도 여러가지가 있겠지만 리바이스 2벌이면 됐다 이런 생각과 그라미치의 코튼 바지가 상당히 마음에 들어서 다른 생각 안하고 너무 열심히 입고 있.. 2021. 6. 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