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856

작은 가방, 작은 파우치 사실 뭔가 들고 다니는 게 참 많고 여름에는 강한 에어컨 때문에 얇은 점퍼에 우산까지 들고 다니기 때문에 작은 가방을 아주 많이 쓰진 않는다. 하지만 작은 몸집에 이것저것 들어가게 만들어 놓은 작은 가방은 보는 재미도 있고 또 은근 쓸모가 생긴다. 학교나 도서관 같은 데서 사물함에 물건 넣어두고 밥 먹으러 나갈 때도 작은 가방은 필요하다. 아무튼 좋아한다. 파우치의 경우엔 있으면 있는 데로 쓸 데가 생기는 요상한 물건이다. 가방 안에 들어간 물건들이 가방과 직접 닿는 일을 가능한 없게 만들기도 하고, 여행갈 때 쓰기도 하고, 또 등산이나 트레일 워킹 나갈 때도 필요하다. 일하는 곳에 비치해 놓고 이것저것 넣어두기도 한다. 그러한 결과로 작은 가방과 작은 파우치를 이것저것 가지게 되었다. 사진에 나온 거 .. 2021. 7. 24.
가을 옷 이야기, 칼하트 WIP와 오라리 오늘은 2021년 7월 21일. 중복에 36도 예보, 폭염 경보에 비 기운은 전혀 없는(앞으로 3일간 오전, 오후 비올 확률 모두 0%) 날씨지만 아무튼 가을은 오겠지... 칼하트 WIP와 오라리의 2021 FW를 뒤적거리다가 눈에 띄는 몇 가지. 칼하트라면 US 오리지널이지 굳이 WIP라는 생각이 있기는 한데(여기에 그럴거면 빈티지 US 메이드... 이런 식이라 끝도 없다) 예전에 하나 구입해 본 WIP가 입고 다니기 편하기는 했다. 워크웨어 특유의 무뚝뚝함과 기괴함을 매력으로 생각한다면 WIP는 어딘가 약해 보이지만 그만큼 편하고 또 사실 특별히 별 일 할 거 아니라면 편하기도 하다. 아무튼 가을 시즌 새로운 색조합으로 나온 WIP의 투 톤 아크틱 코트. 요새 아크틱 코트류의 저 사이드 주머니 생김새.. 2021. 7. 21.
니고 + 리바이스 협업 한정판이 나왔다 니고 + 리바이스 한정판 콜라보가 얼마 전에 나왔다. 두 가지 제품으로 리바이스 타입 2 트러커와 1915 501. 타입 2에 대해서는 여기(링크)를 참고. 우선 1950s 타입 2 자켓에 대해 니고는 : 1980년대 빈티지 데님 붐 시절(이에 대해서는 책 아메토라를 참고해 주세요 - 링크) 중인 1986년 16세의 니고가 3만 8천엔에 1950년대 판 타입 2 자켓을 구입했었다고 한다. 당시 어머니에게는 3800엔 주고 샀다고 뻥을 쳤는데 그나마도 이런 옷을 그렇게 비싸게 주고 샀냐고 한 소리를 들었다고. 이 옷을 35년에 걸쳐 입고 있다면서 구입한 사람이 35년 입으면 좋겠다는 말을 남겼다. 사실 이 옷의 원본은 예전에 니고가 컴플렉스 채널에서 자기 아카이브 소개할 때도 나온 적이 있다(링크). 그리.. 2021. 7. 12.
옷을 오래 입는 일과 다양성 가치 며칠 전에 옷을 오래 입는 일에 대한 이야기를 쓴 적이 있다(링크). 이 이야기는 사실 약간 더 큰 범위로 확대할 수 있다. 예컨대 주목해야 할 부분은 시선의 변경, 새로운 패션이다. 사실 옷을 오래 입는 일의 핵심은 환경 보호보다 다양성에 있다. 일률적이지 않은 여러가지 가치의 공존이 가능해야 오래 입는 일도 그 중에 하나로 혹은 그 모든 일의 바탕이 되는 가치로 자리를 잡을 수 있다. 즉 아무리 빨라도 트렌드, 유행이라는 획일화된 가치에 대한 반발에서 나오는 이야기고 이 말은 옷을 오래 입는 일이 또 하나의 트렌드가 되어 지나가 버려서는 안된다는 뜻이다. 물론 패션 브랜드는 이걸 하나의 트렌드로 만들고 싶어 한다. 왜냐 하면 패션은 비즈니스이고 새 제품을 팔아야 하기 때문이다. 그렇기 때문에 지속 가.. 2021. 7.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