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 글2624

비쿠냐 털 가격은 왜 낮아지는가 몇 달 전 블룸버그가 로로피아나의 제품 가격은 그렇게 비싼 데 왜 페루의 비쿠냐 털 가격은 낮아지고 있냐는 유튜브 영상을 내보낸 적이 있다. 로로피아나는 캐시미어는 몽골에서, 비쿠냐는 페루에서 조달하고 있다. 사실 1차 원재료 가격과 최종 상품 간의 가격 간의 관계는 그렇게 크지는 않다. 스마트폰의 재료를 플라스틱과 금속 같은 걸로 나누면 과연 얼마나 될까. 스테인리스 스틸의 가격 추이와 롤렉스 시계 가격 사이의 관계는 어떨까.  하지만 그 중간에 아주 많은 것들이 들어간다. 비쿠냐 털과 로로피아나의 스웨터 사이도 컴퓨터 정도는 아니어도 뭔가 다른 것들이 아주 많이 들어간다. 진짜 다이아몬드가 들어간 조악한 반지보다 샤넬의 은반지가 더 비싼 일은 얼마든지 일어난다. 그럼에도 로로피아나의 스웨터 가격은 오.. 2024. 7. 19.
와일드 라이스 오래간 만에 베미지 울렌 밀스(Bemidji Woolen Mills) 홈페이지를 뒤적거리고 있는데 판매 물품 중에 우드 파치드 와일드 라이스라는 게 있다. 우드 건조한 야생 쌀. 쌀을 매일 먹지만 와일드 라이스 같은 종류에 대해서 아는 게 거의 없고 사실 듣도보도 못한 거다. 일단 베미지 울렌 밀스는 1920년에 미네소타의 베미지에서 시작된 브랜드다. 미네소타와 위스콘신 북부의 초기 벌목공들에게 필요한 아웃도어 울 의류를 만들어 판매했다.  홈페이지(링크)에서는 베미지의 제품 뿐만 아니라 다양한 브랜드의 울 제품, 신발, 책, 스킨케어까지 팔고 있는 종합 쇼핑몰이다. 미국은 이런 식의 브랜드 홈페이지가 좀 많은 듯. 아무튼 우드 파치드 와일드 라이스.   이런 모습. 우리가 먹고 있는 쌀과는 매우 다르게.. 2024. 7. 18.
떠도는 슈프림 VF 코퍼레이션이 슈프림을 인수했고, 아시아 진출 전략이 강화되면서 한국과 상하이 등에 매장을 열었고 이런 식으로 진행이 되었는데 이번에는 에실로룩소티카가 슈프림을 인수했다는 소식이 들려왔다. VF가 잘 다룰 줄 모르는 영역에 진출해서 비용을 너무 썼다는 이야기도 있었고 결국 매물로 내놨다는 이야기가 몇 달 전부터 나왔는데 이렇게 결말이 나는 듯 하다. VF는 꽤 큰 손해(21억 불에 사들여 15억 불에 매각)를 감수하면서 팔았지만 주식 시장은 긍정적으로 반응해 7%가 올랐고 VF의 대차대조표에도 긍정적일 거라는 예상이다. 에실로룩소티카와 VF 쪽에서 오피셜 소식도 올라왔다(링크).  이와 연관되어 생각해 볼 만한 소식으로는 스투시가 슈프림의 하이프를 이어받고 있는건가라는 기사가 심심찮게 나오고 있다(링.. 2024. 7. 18.
셔츠와 다림질 린넨이나 데님 셔츠 등 어떻게 해도 주름이 좀 생겨나는 쪽을 제외하고 100% 코튼 셔츠란 다림질을 열심히 해 잘 펴서 다니는 게 기본이다. 옥스포드든 포플린이든 코튼은 다림질의 보람이 잘 느껴지는 직물이고 솔리드 종류라면 더욱 티가 난다.  그렇긴 하지만 이렇게 열심히 펼쳐진 셔츠는 약간 민망한 데가 있다. 기본적으로 정장 생활을 거의 하지 않으니까 이런 테이스트는 점점 더 심화된다. 어차피 구겨질 거라는 생각도 있고 움직임이 있다면 원래 구겨지거나 주름이 있어야 하는 부분이 쫙 펴져 있으니 부자연스럽다는 기분도 든다. 사실 이건 사람의 문제인데 빳빳한게 익숙하고 자연스럽다고 느끼고 있다면 행동과 표정 등등에서 그런 게 흘러 나오기 마련이다. 그렇지 못하니까 내내 혼자 어색해 하고 있을 뿐. 그렇다고 .. 2024. 7. 17.
매키노 크루저의 전신 한 여름에 겨울 코트 이야기. 필슨의 매키노 크루저 재킷에서 크루저는 필슨이 특허를 받은 주머니 잔뜩 붙은 재킷(원래 특허를 받은 건 크루저 셔츠)의 이름이고 매키노는 울의 이름이다. 사실 멜톤 울하고 딱히 다를 건 없기 때문에 매키노 울을 마케팅 전략이라고 말하는 사람도 있지만 Schott의 피코트 등 기존 멜톤 울 제품과 비교를 해보자면 뭔가 더 촘촘하고 밀도가 높은 느낌이 있다. 예전 필슨의 크루저는 윕코드로 만들어 졌기 때문에 그렇다면 그때도 매키노였을까 하는 건 잘 모르겠다. 아무튼 크루저는 뭐로 만들어도 되고 지금도 매키노 울을 비롯해 왁시드 코튼, 덕 등등 여러 버전이 있다. 아무튼 그렇다면 매키노라는 이름이 어디에서 왔을까 하면 매키노 혹은 매키낙은 지역의 이름이다. 미국 오대양 근처에 있.. 2024. 7. 16.
여름 셔츠, 의외의 프린트 하와이안이나 캠프 셔츠 등으로 대표되는 레이온, 면, 혼방 등으로 만드는 여름 셔츠는 보통 꽃 무늬나 열대 과일, 파도와 서핑, 경쾌한 컬러의 프린트 등이 대표적이다. 하지만 그런 거랑 상관없이 약간 뜬금없는 프린트가 들어가는 경우들이 있다. 예컨대 랜덤 워크에 구경 갔다가 본 기트맨 빈티지의 캠프 셔츠(링크).  아기자기하게 그려진 그림은 미국의 건축가이자 텍스타일 디자이너 알렉산더 지라드의 1945년 작 프린트 '빌리지'에서 가져왔다고 한다. 알렉산더 지라드가 허먼 밀러의 직물 및 섬유 부분 디렉터로 일하던 시기 실내 장식용으로 나온 제품이라고 한다. 참고로 이태리에서 만든 코튼 100%에 사전 수축 처리를 하지 않았다고 되어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 아무튼 밝고 선명하면서 복잡하지만 부담없는 색감,.. 2024. 7. 15.
Ron Herman + Double RL 카모 컬렉션 론 허먼 + 더블 알엘 카모 컬렉션이 나왔다. 2024 FW Pre 룩북에 속해있기는 한데 반소매 셔츠와 반바지 등이 있는게 여름 느낌이다. 물론 우드랜드 카모라는 건 애초에 그렇게 시원해 보이진 않고 실제로도 시원하지 않다. 장마 전선이 북쪽으로 올라간 후 찜통 더위의 한국에서 입으면 옷 안에서 열기가 빠져나가지 않는 느낌을 만끽할 수 있다.  6.1온스 코튼 립스톱으로 만들었고 긴소매의 인펀트리 셔츠, 반소매의 크래프트맨 셔츠, 유틸리티 쇼츠 팬츠, 노포크 스니커즈로 구성되어 있다. 다 함께 갖춰 입으면 군복의 느낌은 물씬 나지만 현대전을 수행하기는 좀 어려운 그런 구성이 되겠다.  BDU 류의 평범한 군복 셔츠구나 싶지만 자세히 보면 약간 재미난 것들이 있다. 13 스타 메탈 버튼, 약간 길쭉한 벨.. 2024. 7. 13.
업튼 싱클레어의 더 정글 워크웨어의 초기 역사를 찾아보다 보면 업튼 싱크레어의 1906년 소설 더 정글에 대한 이야기를 종종 볼 수 있다. 이 책이 노동자의 안전, 위생에 대한 관심을 촉구했고 이게 대량 생산되는 현대적 작업복의 탄생으로 이어졌다는 거다. 이 책은 리투아니아에서 이민을 와 시카고의 도축장에 취직한 사람과 그의 가족에 대한 이야기다. 노동 계급의 빈곤, 부족한 사회 지원, 혹독하고 불쾌한 생활 여건, 비위생적인 노동 환경 등을 다큐멘터리 식으로 이야기한다. 업튼 싱클레어가 실제로 취직해서 경험을 했다고 한다.    이 책은 꽤 많이 팔리고 정치적으로도 관심을 받는데 대중의 관심을 끈 가장 큰 이슈는 저자의 목적인 노동 실상의 고발이 아니라 육류의 위생 상태에 대한 의심이었다. 소설에서 가격을 위해 품질이 낮은 고기.. 2024. 7. 10.
웨스턴 볼로 타이 웨스턴의 감성이란 나로서는 이해가 잘 안되는 미지의 세상이지만 아무튼 그 터무니없고 줄렁줄렁대는 장식성이 웃기기 때문에 탐구의 대상이 된다. 그러다보면 나름 정도 드는데 웨스턴 셔츠의 요크마저 납득이 잘 안되는 취향이라 아직은 좀 어렵다. 아무튼 볼로 타이는 앞에 주석 덩어리에 오팔 보석 같은 게 붙어 있고 끈으로 연결되어 있는 목걸이를 말한다.   굉장히 미국적인 아이템이라 할 수 있다. 볼로 타이의 유래에는 몇 가지 설이 있다. 일단 주니, 호프, 나바호 부족 등 네이티브 아메리칸들이 조개 같은 걸 반다나에 묶어 목에 둘렀다고 한다. 그게 1930년대에 현대 문명과 만나며 스털링 실버나 구리 같은 덩어리를 쓰고 부족의 상징을 그려 넣었다. 또 다른 설은 아리조나 주의 빅터 시더스태프라는 사람이다. 어.. 2024. 7. 10.
타이야트의 투타, 커버올 타이야트(Thayaht)는 1900년대 초반 이태리 미래파 운동에 참여했던 예술가이자 디자이너인 에르네스토 미카헬레스의 가명이다. 그는 1919년 저렴하고, 바느질과 재단이 쉽고, 원단 낭비가 최소화되고, 모든 사람, 모든 상황에 적합한 유토피아적 의류로 투타라는 커버올을 개발했다. 그리고 지역 신문에 재단 및 재봉 지침을 개제해 누구나 만들어 입을 수 있도록 했다.  투타는 커버올, 점프 슈트의 초기 개념을 제시했지만 처음 등장한 건 아니었다. 앞치마, 덧옷에 가까운 옷들이 유럽과 미국에서 이미 1700년대부터 사용되고 있었고 특히 1917년 영국 해군은 시드콧 플라잉 슈트를 개발했다. 세 겹으로 되어 있는 이 옷은 하나는 버버리의 개버딘, 또 하나는 모피, 마지막은 실크로 이뤄져 임무 중 저온에 대비.. 2024. 7. 9.
반스 44DX의 문제점 반스의 오센틱 모델은 적어도 하나는 가지고 있다. 어떻게 하다보니 최근에는 좀 많이 가지고 있음. 그런데 요새 발에 신경 염증이 좀 도져있는 상태라 연속으로는 못 신고 이틀 신으면 좀 푹신한 거 신고 하는 상태다. 예전에 그냥 오센틱을 사서 신었는데 온통 찢어지고 엉망이 되었지만 결정적인 문제는 아웃솔이 닳아서 물이 들어오는 점이었다. 그래서 이건 안되겠다 하고 있다가 애너하임이 할인을 하길래 44DX를 구입했고 이건 기존 오센틱보다 더 괜찮아서 이걸 좀 많이 확보해 놓게 되었다.  44DX와 기존 오센틱은 겉으로 보면 똑같은데 뒤가 네 줄임. 볼트는 스웨이드 같은 게 덧붙어 있다.   하지만 기존 오센틱은 아이스버그 그린 같은 색이 종종 나온다. 이 색 마음에 들어서 재고 있을 때 사놓고 싶지만 위에서.. 2024. 7. 4.
헨리 넥의 헨리 헨리 넥에 대한 걸 좀 찾다가 헨리 넥의 헨리는 대체 누굴까 궁금해져서 찾아보게 되었다. 롱 존스와 관련이 깊은 미국 내복 쯤이라고 생각하고 있었는데 유래는 영국이었다. 아무튼 헨리 넥의 헨리는 사람이 아니라 지역 이름이다. 헨리-온-템즈(Henley on Thames)는 런던 서쪽 템즈강 따라 올라가다 보면 나오는 도시로 2021년 기준 인구가 12000명 정도 되는 곳이다.  일설에 의하면 헨리 넥은 원래는 잠옷으로 이용되는 옷이었다. 아마도 울이나 그런 걸로 만들었을 거다. 그러던 중 19세기 조정의 중심지였던 헨리 온 템즈에서 1839년 헨리 로열 레가타가 처음 개최된다. 코로나 시기를 제외하고 지금도 열리고 있는 대회다. 이 전에도 옥스퍼드 - 캠브리지 경쟁전 등이 저기에서 열렸는데 저 해에 정.. 2024. 7.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