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 글2354

전쟁 속의 패션 화보, 우크라이나 보그에 우크라이나의 퍼스트 레이디, 올레나 젤렌스카의 인터뷰가 실렸다(링크). 이게 뭔가 하고 찾아봤더니 애니 레보비츠가 키이우에 들어가 화보를 찍었음. 입고 있는 옷은 베테르, 식스, 호보야 등 우크라이나 디자이너 브랜드의 의상이라고 한다. 위와 아래 사진의 출처는 위 링크의 보그 기사. 굉장히 복잡한 감정이 드는 캠페인이다. 우선 이건 전쟁중의 우크라이나 사람들에게 의욕을 고취시키고 참상을 알리는데 도움이 된다는 의견이 있다. 아마도 그런 의도일 거다. 꼭 참상을 보여주는 게 사람들의 관심을 촉구시키고 전쟁을 반대하는 여론을 만들어 내는 건 아닐 거다. 하지만 또 한편으로는 전쟁을 폼나고 멋진 전쟁 중의 사진이라는 건 저래도 되는건가 하는 생각이 들게 한다. 수많은 이들이 날아온 미사일에 자기가 죽는.. 2022. 8. 7.
디올 + 그란투리스모 7 콜라보 요지와 요미우리의 콜라보(링크)가 디자이너와 현실 야구팀의 조합이라면 디올과 그란투리스모는 사이버 세계에서 일어나는 버전이다. 폼은 이쪽이 더 냈다... 싶은 분위기가 있다. 레이싱 카와 드라이버의 수트, 신발 등 액세서리 디자인이 포함된다. 여기서 모델이 된 차는 드 토마소(De Tomaso)라는 이탈리아 자동차 회사가 1967년부터 1971년까지 생산했던 Mangusta라는 차다. 코브라 잡는 몽구스의 이태리 어라고 한다. 회사도 자동차도 초면인데 킴 존스가 확실히 이런 옛날 거 다방면으로 참 좋아하고 잘 아는... 위키피디아를 보면(링크) 이 차의 디자인은 조르제토 주지아로가 했다. 포니, 스텔라, 소나타... 우리에게도 익숙한 분이다. 아무튼 과거의 미래지향, 날렵 늘씬 납작하게도 생겼다. 기름도.. 2022. 8. 3.
요지 야마모토 + 요미우리 자이언츠 예전에는 요지 야마모토 이야기를 종종 했었는데 요새는 관심이 좀 떨어지긴 했다. 뭐랄까... 좀 지겨워. Y-3나 Y's 같은 데서 할 일 다 하고 있어서 요지 야마모토 라벨에서는 그냥 자아실현 하시는 거 같기도 하고. 그래도 좋은 시즌 컬렉션 나오면 좋겠다는 생각은 계속 하긴 한다. 아무튼 요지 야마모토와 요미우리 자이언츠 야구팀의 콜라보가 나온다고 한다. 요지 야마모토가 야구 참 좋아한다고. 베이스볼 셔츠 같은 걸 내놓는 디자이너는 많이 봤지만 야구팀과의 유니폼 콜라보라는 걸 본 적이 있었나 싶다. 뭐 이런 옷. 모자는 뉴에라와의 삼자 콜라보다. 이 콜라보는 여기서 끝나지 않고 9월 6, 7, 8일 도쿄돔 경기에서 입고 나오고 도쿄돔 자체도 블랙 다이드(dyed) 될 거라는 이야기가 있는데 뭘 어떻게.. 2022. 8. 3.
OJOS 이야기 저번 보터(링크)에 이어 지나가면서 떠드는 브랜드 이야기. 정말 멋대로, 생각나는데로 떠드는 거니까 혹시 참고할 생각이 있다면 조심하시고. OJOS는 오호스라고 읽는다. 브랜드 설명에 보면 "홍익대학교 섬유미술 패션디자인과 출신의 듀오 디자이너 김예림, 조이슬이 각자의 시선으로 관찰한 세상에서 영감받아 웨어러블하면서도 신선한 패션 디자인과 아트워크를 전개해 나가고 있다"고 한다. 브랜드 아카이브는 2020 SS부터 올라와 있다(링크). 연장선 상에 있기야 하겠지만 초창기엔 테일러드 자켓으로 와디즈 펀딩도 하고 그랬던 거 같은데 2021년 여름 정도부터 분위기가 좀 바뀌었다. 아무튼 모르는 브랜드였다가 국내 브랜드 투표인가 하는 데서 브랜드 리스트 따라 차례로 인스타그램을 보다가 재밌어 보이는 몇 개의 브.. 2022. 7. 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