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 글2186

에르메스, 버섯, 인조 가죽 얼마 전 에르메스가 머쉬룸 가죽으로 만든 제품을 올해 안에 선보일 거라는 뉴스가 나왔다. 클래식 빅토리아 백의 버섯 가죽 버전이 될 거다. 에르메스의 경우 이를 위해 캘리포니아의 스타트업 마이코웍스(링크)와 파트너십 계약을 맺었다고 한다. 이 회사는 버섯 균사체를 이용해 거의 최초로 가죽을 만든 곳이다. 가죽은 환경 친화 노선 계열에서 대안 개발을 위해 주목받고 있는 분야다. 하지만 부직포와 폴리우레탄을 이용해 만드는 합성 가죽은 많이 쓰이긴 하지만 통풍과 표면 강도에서 문제가 있긴 했다. 그래서 선인장 가죽(링크) 같은 게 주목을 받기도 하는데 이건 버섯이다. 버섯 가죽의 경우 환경에도 이점이 있고 튼튼하다고 한다. 국내에도 몇몇 스타트업이 있는데 그 인터뷰(링크)를 보면 버섯 가죽에 대한 대강의 내용.. 2021. 3. 17.
중고, 빈티지, 뉴스, 2 저번에 올렸던 거에 이어 두 번째. 뭐 개선의 방법 같은 게 없을까 생각을 좀 하고 있는데 요새 약간 바쁘기도 하고 정신이 없어서 그냥 하던 데로 올려 본다. 마찬가지로 정품 여부, 상태 여부에 대한 판단은 알아서 잘 해야 하고 국내 중고 사이트는 한참 기다리면 할인을 하는 경우도 많기 때문에 그런 것도 고려하시고 등등. 1. and wander의 톱 플리스 자켓(링크). 좀 이상하게 생긴 옷이고 꽤 비싼 데 옷 안에 3사의 기능성 섬유 마크 - 폴라텍, 퀀텀, 프리마로프트 - 가 붙어 있는 게 인상적이어서. 고어텍스 계열만 들어갔다면 일종의 완성형이 되었을 거 같은데 그 점이 약간 아쉽다. 옷에 신축성이 있는 부분이 배 부분에 쏠려 있기 때문에 인터넷 검색해 보면 이런 모습이 꽤 많다. 손목 부분이 단.. 2021. 3. 17.
운동화의 접합, 벌커나이즈드 스튜디오 니콜슨이 문스타와 협업으로 만든 스테디 셀러 운동화 메리노의 설명에 보면 Classic canvas plimsoll produced in collaboration with Moonstar, Japan. Moonstar fire each pair of sneakers in a kiln, giving the sole a uniquely flexible and highly durable finish. 라는 이야기가 적혀 있다. 클래식 캔버스 프림솔이고 일본의 문스타와 협업으로 만들었고 각각의 운동화는 가마에서 구워져 유연하고 튼튼하게 마무리 되었다. 여기에 Hand Sewn Canvas Uppers, 캔버스 어퍼는 손으로 바느질해 만들었다고 되어 있다. 여기서 벌커나이즈드는 프림솔 운동화의 캔버스 어.. 2021. 3. 15.
환절기 방풍 대책 요즘 같은 환절기는 옷 대책이 좀 어렵다. 특히 낮은 15도 - 봄 옷으로는 덥다 / 밤은 1도 - 봄 옷으로는 춥다, 이래가지고는 어떤 옷으로도 적절한 대응이 어렵다. 그래도 아무튼 두껍게 껴입는 게 남는 일이긴 하지만 낮에는 확실히 갑갑하고 들고 다니려면 무겁다. 가벼운 이너 라이닝이 그 어느 때보다 유용한 계절이다. 스포츠웨어의 강력한 영향을 받은 일상복으로 위의 옷 같은 것들이 있다. 왼쪽은 후드가 달려 있고 오른쪽은 허리 립이 달려있는 차이가 있긴 하지만 발수/방풍 겉감에 플리스 라이닝이 붙어 있는(왼쪽은 착탈식이다) 합성 소재 옷으로 생긴 모습의 차이에도 불구하고 목표와 목표 달성을 위한 벙법의 측면에서 보자면 둘은 다를 게 별로 없다. 산을 올라거거나 달리기를 한다면 좀 덥겠지만(이런 건 가.. 2021. 3.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