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 글2354

리모와, AS SEEN BY 전시 작년 10월에 리모와의 전시 여행은 한권의 책이다(링크)를 보고 왔었는데 AS SEEN BY라는 전시를 또 한다길래 보고 왔다. 리모와가 이벤트를 많이 여네. 설명(링크)을 보면 리모와의 상징인 알루미늄 소재를 글로벌 아티스트들이 재해석한 작품들이다. 성수동 슬로우 파마시 옆에 있는 공간에서 전시를 했는데 동네도 재미있고 전시 장소도 재미있었음. 천장이 뚫려 있는데 날씨가 좋아서 꽤 괜찮았다. 에코백도 줘서 받아왔다. 킬 메디칼과 약초 곡괭이라는 무엇인지 알 수 없는 건물도 보고 바이레도와 보테가 베네타 등의 포스터 캠페인도 여기저기 있고. 2022. 4. 17.
벨크로와 스냅 버튼 손목과 플랩 등 옷의 여러 부분에 붙어 있는 곳을 닫고 여는 방식 중 대표적인 게 벨크로와 스냅 버튼 혹은 단추가 있다. 전통적인 게 몇 가지 있는데 코치 자켓이나 바시티 자켓은 몸통에 스냅 버튼을 쓰고 방수류 자켓은 아무래도 벨크로가 많다. 시에라 디자인스의 마운틴 파카는 벨크로 주머니가 붙어 있고 그라미치의 뒷주머니는 벨크로로 닫는다. 카고 팬츠의 사이드 주머니나 퍼티그 자켓의 주머니는 단추로 되어 있다. 손목의 경우 뭐가 더 편한가 하면 단연 벨크로다. 팔 두께의 차이, 필요한 상황 대처 등 여러가지 용도를 부담없이 사용할 수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개인적으로 벨크로를 좋아하지 않는다. 우선 찍찍거리는 소리가 약간 싫고, 낡아서 잘 안 붙게 되는 경우도 많기 때문이다. 또한 손목 벨크로는 대부분 못.. 2022. 4. 14.
메타버스 + 패션 ? 메타버스가 어떤 가능성으로 대두되면서 패션 브랜드의 진출도 활발하다. 아마도 어린 세대에서 많이 사용하는 메타버스 안에서 고급 브랜드의 로고와 멋에 익숙해지고, 또 그 와중에 돈도 벌다가, 나중에 그들이 성장했을 때 고객이 될 수 있기 때문 아닐까. 그렇다면 중학교 때 힙합 뮤비의 스니커즈와 후드를 보고 나중에 성공하면 사야지 했던 것처럼, 이후 세대들 중에는 메타버스 안에서 패션 아이템을 쓰면서 그 제품을 동경하다가 나중에 실물을 만나게 되는 일 같은 게 있을 지도 모르겠다. 그렇지만 메타버스에 대해서는 조금 더 큰 이야기들이 오고간다. 예컨대 세상을 대체하는 거다. 메타버스 세상 안에서 돈을 벌 수 있다면 사람들은 정말 캡슐 안에만 있어도 된다. 물리적 움직임을 제한하고 노화 속도를 막는 방법을 찾아.. 2022. 4. 13.
디올의 2022년 가을 겨울 사실 디올의 2022년 패션쇼는 첫 등장 룩을 보고 재미없겠다는 생각을 했었다. 패션에서 별 기능도 없는 테크놀로지 맛(하지만 정작 테크놀로지는 아닌) 처럼 시시한 게 없다. 트론이냐, 저게 뭐야. 대체 저 빛은 무엇을 위해 빛나는가. 위 사진은 디올 홈페이지(링크). 그래도 패션쇼는 나름 재미도 있고 생각해 볼 만한 것들도 있었다. 스트리트 패션이 힙합과 함께 메인 스트림으로 등극을 하면서 기존의 하이 패션과 섞이기 시작했다. 동시에 바뀌기 시작한 건 아마도 기준점이다. 기존의 멋짐, 시크함, 패셔너블함 등은 다양성 등 시대 정신을 포섭하며 새로 방향을 잡았다. 이는 또한 기존의 기준이 극적으로 치달은 Y2K 패션에 대한 반발에서 비롯되었다는 이야기(링크)를 이전에 했다. 하지만 문제가 좀 있는데 스트.. 2022. 4.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