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 글2373

그래도 너무하지는 않은 몇가지 강아지 밥그릇 가끔 인터넷 뉴스를 통해 구찌나 뭐 이런 데서 강아지 밥그릇이 나왔다는 기사를 보게 된다. 그런 걸 사주고 싶은 마음이 한 켠에 있긴 하지만 대부분의 경우 감당 불가다. 가격도 아주 큰 문제지만 혹시 어디서 생겨도 관리도 까다로워 보인다... 아웃도어나 미국발 패션 브랜드의 경우 워낙 강아지 좋아하는 나라라 그런지 강아지 용품을 꽤 내놓는다. 이런 거 머리로 밀고 다니면 어떡해... 그래도 뭐 괜찮은 거 없을까 하고 찾아본 강아지 밥그릇. 아웃도어용 말고 집에서 쓸 수 있는 종류. 일단 필슨. 오하이오 스톤웨어(사기 그릇)로 만들었다고 한다. 엘엘빈(L.L.Bean). 두 가지 사이즈. 약간 뭉툭하게 생겼는데 튼튼할 거 같다. 스노우피크도 두 가지 사이즈. 티타늄은 아니고 스테인리스 스틸. 이런 게 관리.. 2022. 9. 23.
시몬 로샤의 남성복, 2023 SS 패션이 성별 역할 분리 같은 구세대의 가치관을 전달하고, 강화하고, 내면화시키는 원인을 남성복과 여성복의 엄격한 분리에서 찾을 경우 그 해결 방안은 크게 두 가지가 있을 거다. 하나는 남성복을 여성이 입는 것. 예를 들어 슈프림이나 아이앱스튜디오, 아크로님 같은 브랜드가 해당될 거고 아웃도어나 워크웨어, 밀리터리 등 기능적 의류에 기반한다. 또 하나는 여성복을 남성이 입는 것. 알레산드로 미켈레의 구찌나 이번에 니나 리치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가 된 해리스 리드, 자크무스 등이 있을 텐데 보통은 기존 고급 패션의 의류에 기반한다. 이런 걸 합쳐서 젠더리스 패션이라고 할 수 있겠다. 이중 앞의 것은 아직 포멀한 영역과 비즈니스의 영역 같은 데를 포섭하지 못한다는 한계가 있다. 그 영역을 워크 자켓 같은 게 .. 2022. 9. 22.
유니클로 + 헬무트 랑의 청바지, 99.9불 유니클로와 헬무트 랑의 청바지 발매 소식이 올라왔다. 두 브랜드 다 이 곳 패션붑의 시작에 있어서 나름 역할을 한 브랜드들이라 뭐랄까.. 약간 애틋한 느낌이 든다고 할까 아무튼 그렇다. 세 가지 컬러고 미국 가격이 99.9불, 일본 가격이 9990엔이다. 곧 한국 사이트에도 업데이트 되지 않을까 싶은데 약간 현재 환율을 초월한 느낌이 있어서(그리고 본체 가격 결정이 일본 기준일테니) 국내 가격은 99000원 정도 되려나 싶다. 혹은 129000원? 10월 27일 출시 예정. 사실 유니클로의 기본 데님 혹은 셀비지가 특유의 포스, 에너지 같은 게 없어서 그렇지 헬무트 랑 청바지가 실현하려고 했던 미니멀, 리파인드 룩의 다음 단계가 아니었을까 하는 생각이 약간 있는데 이게 2022년 가을 지금 시점에 무슨 .. 2022. 9. 18.
Yeezy와 갭의 계약이 끝이 났다 칸예 웨스트의 YEEZY와 GAP의 협업 계약이 끝이 났다. 아직 확정이 된 상태는 아니고 칸예가 방법을 찾고 있다는 거 같은데 칸예에 따르면 갭이 계약상 의무를 지키지 않았기 때문이고 그 의무에는 2021년 중반까지 갭 매장에 이지 프로덕트가 들어가고, 이지 갭 매장이 열리는 등이 포함되어 있다고 한다. 갭 쪽에서도 이 계약이 파기되었다는 걸 시인했다. 이에 대해 이야기를 하면서 칸예는 또 칸예다운 말을 남겼는데 “Everyone knows that I’m the leader, I’m the king,” Ye added. “A king can’t live in someone else’s castle. A king has to make his own castle.”라고 한다. 이 아저씨의 이런 행동 방침.. 2022. 9. 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