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 글2373

칼하트의 라벨 가끔 정가품 구별법에 대해 이야기를 하면서 이렇게 생기지 않은 라벨은 다 가품 이런 의견을 보는 경우가 있긴 한데 예를 들어 칼하트처럼 오래된 브랜드는 이야기가 그렇게 간단하지가 않다. 뭔가 이상한데 싶은 게 있긴 하지만 또한 첨 본 건데 왠지 그럴듯 한데 싶은 것들도 있다. WIP는 물결무늬 옆에 들어가 있는 한가지 종류 정도 밖에 없는 거 같다. 여기선 칼하트 오리지널 워크웨어 라인. 요새 가장 많이 볼 수 있는 종류. 이거 맞나. 글자가 조금 더 빽빽하게 많은 거 같기도 하고. 이건 약간 옛날 거. 빈티지 제품 보면 많이 있다. 이건 꽤 옛날 거. 이쪽은 잘 모름. 이게 약간 문제인데 칼하트 일본 라이센스판 안에 들어 있는 케어 라벨이다. 약간 재미있는 건 리바이스도 그러하듯 한참 보다보면 같은 제.. 2022. 8. 27.
우주복의 속옷 이번 슈프림 드롭에 고어텍스 파카가 있는데 후드가 있는 게 있고 없는 게 있다. 몇 가지 컬러가 나왔는데 그중 실버 버전이 참 우주복처럼 생겼다는 생각을 하다보니 우주복 안에 속옷은 뭘 입는지 궁금해졌다. 그냥 생각에는 아무래도 기능적인 면이 중요할테니 다 벗고 입게 되어 있지 않을까 했는데 뭔가 있긴 하다. 700필이네. 한번 입어보고는 싶다... 아무튼 아마도 가장 유명한 우주 + 속옷은 에일리언의 시고니 위버일 거다. 뭐 저거야 미래 상상이니까 요새 저런 면 섬유를 입을 거 같지는 않고 찾아보니 LCVG라는 롱존스 언더웨어를 입는다고 한다. 리퀴드 쿨링 앤 벤틸레이션 가먼츠(Liquid Cooling and Ventilation Garments)로 수냉에 가스 벤틸레이션이 들어 있다고 함. 편안함이.. 2022. 8. 24.
시에라 디자인스의 마운틴 파카 이야기 깊은 호감과 호기심을 가지고 있음에도 연이 잘 닿지 않는 옷이 몇 가지 있다. 그중 하나가 바로 시에라 디자인스의 60/40 마운틴 파카다. 사실 하나 가지고 있기도 하고, 이 옷에 대한 이야기를 이미 한 적이 있고(링크), 또 60/40의 매력에 대한 이야기도 한 적이 있긴 하다(링크). 그래도 아직 덥긴 하지만 슬슬 건조한 기운이 다가오고 있는 걸 느끼게 되는 계절이기도 하니 다시 한 번. 이 옷에 대해 간단히 설명하자면 미국의 시에라 디자인스라는 회사에서 1968년에 처음 선 보인 마운틴 파카다. 마운틴 파카란 산, 아웃도어에서 가벼운 비를 이겨내고 돌아다니기 좋게 만들어진 후드 달린 아우터를 말한다. 위 모양인데 지금까지 거의 바뀐 거 없이 여전히 나오고 있다. 브랜드도 아직 살아있기는 하지만 사.. 2022. 8. 21.
코로나 유틸리티 이야기 심각한 분석 같은 거 없는 그냥 지나가면서 하는 이야기. 코로나 유틸리티라는 브랜드가 있다. 국내에서는 스컬프 스토어 등에서 판매하고 있다. 특징이라면 워크웨어, 밀리터리웨어, 아웃도어웨어에서 매년 똑같은 옷만 내는 거 같다는 것과 생긴 거에 비해 꽤나 비싸다는 거 정도. 예전에는 그냥 코로나라고 적혀 있었는데 요새는 코로나 유틸리티다. 검색하면 맥주에 밀려서 뒤적거려야 했는데 몇 년 전부터는 바이러스에 밀려서 또 뒤적거려야 한다. baku corona라고 검색하면 조금 더 용이하다. 샴브레이 셔츠. 블로그(링크)나 인스타그램이 있는데 새 시즌 옷 소개 뿐만 아니라 옛날 옷 이야기도 가끔하고 그래서 재미있다. 뭐 아저씨 유머 같은 분위기가 물씬 돌기는 하는데 그럭저럭. 매년 비스무리한 옷만 내놓는다고는 .. 2022. 8. 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