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패션645

패션에서 진짜란 무엇인가 책 패션 vs. 패션(링크)에서 패션 브랜드 질 샌더와 질 샌더 여사의 유니클로 +J 이야기를 한 적이 있다. 권리가 브랜드 이름에 묶여 있고 패션이 런칭 디자이너의 이름을 쓰는 전통을 가지고 가는 한 이 문제는 사라지지 않는다. 그리고 패션이 대량 생산 공산품이 된 이상 이 문제는 더욱 복잡해지고 있다. 게다가 로고가 두 개 들어 있다고 콜라보 신제품이 되는 시대다. 최근 크림과 무신사의 에센셜스 사건을 보면 공산품을 제 3자가 보면서 과연 어떤 식으로 진짜를 구분해야 하는 문제가 다시 표면으로 올라온다. 다이아몬드나 금 감정, 예술품의 감정과는 다르다. 본체가 고유의 가치를 지니고 있기 때문이다. 패션에 고유의 가치가 있을까. 로고나 소재, 만듦새 모두 사실 고유의 가치라 할 수는 없다. 디자이너가 .. 2022. 4. 4.
크레이그 그린이 뭘 하는 건지는 잘 모르겠다 크레이그 그린이 뭘 하는 건지는 잘 모르겠다. 어디에 쓰는 건지도 잘 모르겠고, 어떻게 입고 다니는 건지도 잘 모르겠다. 하지만 분명 팔리는 제품들을 차곡차곡 만들고 있고 캠페인과 컬렉션은 계속 멋지고 근사하다는 게 확실하다. Craig Green Moncler 6 2022 SS 크레이그 그린은 뭔가를 만드는 사람들 사이에서 자랐다. 대부는 소파 덮개를 씌우는 일을 했고, 엉클은 카펜터에 벽돌공이었다. 아버지는 배관공이었고 어머니는 걸스카우트 리더였다. 이렇게 무엇인가를 만드는 일은 대학을 진학하면서 조금 더 예술적인 측면으로 나아가 조각을 전공으로 하게 했고(BA) 여기서 더 나아가 패션을 공부했다(MA). 진학 전까지 패션 경험이 전혀 없어서 학교에서는 부정적이었지만 뭔지 모르는 건 해봐야 알지 않겠.. 2022. 3. 31.
유행의 물결 1. 아무래도 하는 일이 패션 관련된 뉴스를 꾸준히 챙겨보는 일이다 보니 유행의 흐름 같은 건 대충 알고는 있게 된다. 하지만 언론에서 전해주는 것들, SNS에서 보이는 것들 말고 은근히 유행을 하고 사라지는 것들이 있다. 그런 것들은 아주 피크인 상태의 소규모 집단 같은 것들도 있고(관련 커뮤니티나 스타일리시한 연예인 집단 등등) 범대중적인 것들도 있다. 그들만의 리그 같은 건 파악도 어렵고 사실 알게 뭐냐 싶은 생각이 있지만 범대중적인 패션은 꾸준한 출퇴근만 가지고도 존재를 느낄 수 있다. 뭔가가 스르륵 나타났다 사라지는 분위기가 종종 감지되는 데 그런 걸 느끼는 걸 재미있어 한다. 2. 하지만 코로나로 재택 시대가 시작되면서 그런 흐름을 놓치게 되었다. 사실 변하지 않을 거 같은 일상이라는 것도 정.. 2022. 3. 24.
트레메인 에모리, 누르 아바스 최근 인사 이동이 여기저기서 보이는 데 그중 눈에 띄는 두 가지. 우선 슈프림 NY이 새로운 디렉터로 트레메인 에모리를 영입했다. 트레메인 에모리는 노 베이컨시 인(No Vacancy Inn), 데님 티어스(Denim Tears) 등으로 널리 알려진 분이다. 기본적으로 패션 - 음악 - 미술 등 여러 아트 활동 사이의 커뮤니티를 오가며 영역을 확장해 가고 흑인 역사, 문화 등을 연결하고 거기서 영감을 얻고 주변에 영감을 뿌리는 타입이다. 니들스나 카피탈 같은 브랜드를 좋아하는 거 같은데 위 사진도 보면 상당히 보로한 느낌이 든다. 슈프림에서 작업을 시작했고 제임스 제비아와 함께 일하는 식으로 진행해 나갈 거 같다. 그리고 칸예의 이지(Yeezy)가 디자인 디렉터로 누르 아바스를 영입했다. 누르 아바스는 .. 2022. 3. 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