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패션621

언더커버의 2021 FW, Creep Very 언더커버의 이번 패션위크를 봤을 때 가장 눈에 띄는 건 역시 에반게리온과의 협업이다. 상업적 목적은 신발 쪽에 깊숙히 가 있는 게 아닌가 싶지만 그래도 저렇게 불까지 들어오면 우왕, 뭐하는 거야라는 생각이 들기 마련이다. 뭐 이런 류의 농담 비슷한 패션은 에반게리온 쪽도 그렇고 서로 구태의연한 측면이 있다. 으례 하던 것, 재미 있다지만 재미 없는 것... 시간이 너무 흘러 버렸기 때문이고 반복도 너무 진행되었기 때문이다. 심지어 제목도 그렇다. 아무튼 '크리에이티브'한 코스프레 의상이라는 건 그쪽 오타쿠 입장에서 보자면 수고를 좀 덜어주는 일이기도 하다. 재능있는 쪽에서 먼저 잘 해놨으니까. 타카하시 준은 이번 패션쇼를 통해 최근 사람들을 사로잡고 있는 불안과 염려, 그 앞에 놓여 있는 희망, 사회의 .. 2021. 3. 21.
패션, 이해 혹은 공존 예전에 일상복 탐구라는 책에서(링크) 우리는 바로 옆 사람의 착장도 이해할 수 없다는 이야기를 한 적이 있다. 이해할 수 없고, 이해할 필요도 없는 남의 일이다. 이 말을 조금 더 확장하면 우리에게 필요한 건 이해를 하려고 하는 넓고 깊은 마음씨 같은 게 아니라 뭔지 잘 모르겠지만 아무튼 범죄나 악행이 아닌 이상 같이 사는 방법, 요령을 아는 일이 더 필요하다는 의미다. 다른 사람은 이해의 대상이 아니다. 전혀 다른 사고 체계와 이해 체계가 만들어 낸 우연의 일치를 보고 혹시 이해할 수 있을 거라는 착각이 많은 오해를 만든다. 사실 이런 내용을 중심으로 한 책을 얼마 전에 마쳤고, 그렇지만 아직 갈 길이 엄청나게 멀어서, 올해 안에나 나오면 다행인 그런 일이 있다는 걸 살짝 전하며... 물론 이해를 할 .. 2021. 3. 3.
H&M과 시몬 로샤의 협업, 3월 11일 두 달 전 쯤 이야기하던 H&M과 시몬 로샤의 협업 컬렉션(링크)이 이제 열흘 정도 앞으로 다가왔다. 컬렉션과 가격 등등이 다 공개되었다. 이런 곳(링크)을 참고하시고. 디자이너 브랜드와 패스트 패션 브랜드의 협업이라고 하면 티셔츠에 이름 적어 넣는 정도였다가 랑방, 지암바티스타 발리 등등을 거치며 드레스 같은 게 본격적으로 나오기 시작한 지도 이미 시간이 한참 지났다. 이런 부분을 보면 과연 고급 브랜드의 드레스란 무엇인가라는 질문을 생각해 보게 되는 데 물론 드레스가 그저 생김새만 말하는 게 아닐거다. 예컨대 디자이너의 유니크한 개성과 함께 소재와 촉감, 만듦새 등등 여러가지 요소들이 개입되어 있다. 그런 것들이 가격을 비싸게 만드는 요인이 된다. 패스트 패션과의 협업은 가격의 한계가 분명하고 그러므.. 2021. 3. 2.
환절기의 추위 그리고 더 현대 서울 환절기가 찾아왔다. 극히 건조하고, 일교차는 겨울의 끝자락과 봄의 어딘가를 왔다갔다 하고, 찬 바람이 분다. 이런 추위를 상당히 힘들어 하는 편인데 무턱대고 두껍게 입기도 그렇고(낮에는 덥다), 그렇다고 봄처럼 입기에도 그렇기 때문이다(밤에는 춥다). 또한 밤 추위의 약간 서늘하고 몸살 기운이 있을 때 같은 느낌도 버티기 힘들다. 사람마다 약간씩 달라서 요즘의 기운 정도면 아예 냉기가 사라졌다고 생각하는 경우도 있는 거 같긴 한데 나 같은 경우 아무튼 이럴 때 가장 중요한 건 바람을 막는 것 그리고 목을 보호하는 것. 코튼 아우터를 입겠다고 해도 솜 들어간 휴대용 베스트라도 하나 가지고 다니면 큰 도움이 되긴 한다. 방에서 찍었는데 다 흔들렸네 ㅜㅜ 요지는 목에 찬 바람이 닿으면 안된다는 것. 그렇지만 .. 2021. 2. 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