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분류 전체보기2055

샤넬의 2021 크루즈 그리고 2.55 가브리엘 샤넬과 예컨대 엘자 스키아파렐리 같은 디자이너와의 차이는 무엇이 있을까. 그리고 샤넬의 향수나 액세서리, 2.55 같은 가방 가격의 유지와 상승에 칼 라거펠트의 샤넬 시절은 과연 얼마나 영향을 줬을까. 샤넬의 디렉터가 버지니 비아르로 바뀌고 거기에 코로나 시대가 찾아오면서 몇 가지 큰 변화가 눈에 띈다. 일단 크루즈 2021은 최초의 디지털 패션쇼로 치워졌고 또 하나는 라거펠트 시절의 웅장한 패션쇼는 이제 없다는 선언이다. 칼 라거펠트는 우주선, 슈퍼마켓, 도서관 등등 다양하고 뚜렷한 콘셉트 아래에서 패션쇼를 하는 걸 즐겼다. 그 방탕한 패션쇼들은 뭐 웃기기도 하지만 소위 고급스럽고 비싸고 폼나는 옷을 만들어 낸다는 샤넬의 이미지와 함께 굴러가면서 명성을 높이는데 큰 역할을 한 건 분명하다. 그.. 2020. 6. 15.
온과 오프의 경계 장기간에 걸친 직간접적 isolation, quarantine의 경험은 패션에서 온/오프의 경계를 희미하게 만든다. 예를 들어 집안 생활과 바깥 생활의 분리는 실내복과 외출복 등을 강제적으로 구분하게 만든다. 그리고 이들은 전혀 다른 형태로 완성되어 있다. 하지만 재택근무자의 경우 어디까지를 휴식과 자기 정비로 확정할 지, 어디까지를 생계를 위한 업무 활동으로 확정할 지 그 경계는 자의적이고 임의적이 된다. 또한 옷의 경우 온을 연장할지, 오프를 연장할지 자신의 효율성에 의해 결정하게 된다. 관습에 의거하는 생활 패턴은 새로운 결심을 하지 않아도 된다는 점에서 편하지만 또한 숨어있는 비효율성을 끝없이 연장하는 방식이기도 하다. 사실 오랜 기간 동안 프리랜서들은 온/오프의 경계를 사회의 기존 관습에 의지하.. 2020. 6. 9.
제한의 현혹 요새 런닝화에 관심을 가지게 되면서 더불어 한정판, 선착순, 추첨 등으로 공홈에 나오는 나이키의 스니커즈들에도 관심을 좀 가져보고 있다. 뭘 사야지 라기 보다는 어떤 구조로 돌아가고 있는가 하는 것 등등. 몇 군데 인스타 등록을 해놨더니 내일 뭐가 나온다면서 줄 서라는 글도 보고 유튜브 채널 같은 데 어디에 뭐가 떴다는 글도 보고 그런다. 더불어 코로나 이후 변화된 상황, 거기에 대연, 윈윈 같은 벤더사와 그 매장 등등에 대한 이야기들. 그리고 여기서 조금 더 들어가면 리셀과 중고 거래 등등 또 확 다른 세계가 있지 않을까 싶다. 그리고 나이키가 작년에 아마존과 거래도 끊고 레스모아랑 거래도 끊었는데 이 역시 예정된 변화가 아닐까 싶다. 그러다 보니 나이키 공홈에서 업커밍 구경도 해보는 데 아직 딱히 마.. 2020. 6. 5.
운동하고 뛴다 요새 달리기를 다시 하고 있다. 월수금 동네 헬스장에서 운동을 하고 달리기를 한다는 게 계획인데 사실 달리기는 맘 처럼 되지 않고 있다. 헬스장에서 너무 지쳐서 나오기 때문이다. 이 정도 스케줄을 할 수 있을 정도로 체력을 만드는 게 일단은 우선적인 목표다. 그리고 달리기 거리를 5km까지 늘리고, 그 다음에 페이스 6분 30초, 그 이후 어쩌구 저쩌구가 장기적인 계획이다. 아무튼 오래간 만에 달리기를 하니까 운동화 계열에 관심을 가지게 된다. 예전에 정릉천 변을 한동안 뛸 때는 옥션에서 제일 싼 거 사서 그냥 막 뛰었었다. 무슨 스폰지 같은 걸로 만들어진 듯한 슬레진저 러닝화였는데 목적이 달리기용 신발을 일상화와 분리하는 거였기 때문에 큰 불만은 없었다. 하지만 바람이 너무 안 통해서 조금만 뛰면 발이.. 2020. 6.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