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분류 전체보기2346

골드윈의 천연 염색 패커블 자켓 시리즈 일본 골드윈에서 천연 염색의 모빌러티 패커블 자켓, 코트, 모자 등등을 내놨다(링크). 직물은 재활용 나일론이고 염색은 식물 쓰레기다. 5가지 색이 있는데 양파(노란색), 올리브(베이지와 카키 그린), 인디고(라이트 블루), 대나무 등에서 만들어 냈다. 모자가 65불, 자켓이 260불로 저렴한 가격은 아니지만 골드윈이 원래 좀 비싼 편이고 거기에 천연 염색이라는 단어를 생각하면 뭐 그렇겠구나 싶긴하다. 대체 식물에서 뭘 얼마나 뽑아내야 저런 색이 나오는걸까 싶지만 그렇다고 올리브 몇 개 가져다 놓고 저렇게 만드는 건 아닐테고 과학과 기술의 영역이 깊게 들어가 있겠지. 그렇지만 주의해야 할 점은 셀비지 데님 바지가 나왔을 때 조금 더 환경 친화적인 천연 염색에 대한 이야기가 많았다. 그렇지만 청바지 염색의.. 2022. 5. 3.
Met Gala 2022의 날이다 2022년 5월 2일은 멧 갈라(Met Gala) 2022의 날이다. 새벽부터 여러 계정에 화려한 옷을 입은 셀러브리티의 모습이 줄줄 올라오기 시작했다. 이번 주제는 In America : An Anthology of Fashion으로 드레스 코드는 Gilded Glamour다. 작년에 이어 두 번째로 In America라는 이름이 붙었는데(작년은 In America : A Lexicon of Fashion이었다) 두 해 연속 인스타그램이 메인 스폰서인 것과 관련이 있을지도 모른다. 그 전의 스폰서는 구찌, 루이 비통이었다. 여기서 앞쪽의 주제는 메트로폴리탄 박물관에서 전시가 있고 뒤 쪽의 드레스 코드는 개관 전 파티, 멧 갈라에 맞춰 입고 올 의복 콘셉트다. 멧 갈라가 예전에 중국, 가톨릭 뭐 이런 범.. 2022. 5. 3.
디올, 2022, 서울, 워크 재킷 디올이 이화여대에서 2022년 가을 패션쇼를 개최했다. 조금 더 정확히 말하자면 SS와 FW 사이의 Pre-Fall 컬렉션으로 작년 말에 선보인 적이 있었는데(링크) 공개 패션쇼는 처음이고 서울에서 열리는 패션쇼로도 처음이다. 이 컬렉션의 주제를 대강 말하자면 창조성이 돋보이는 여성 네트워크에 대한 경외(디올의 모토 중 하나는 단합을 통한 힘이다), 유니폼이라는 집단의 옷 안에 개성을 집어넣는 방식에 대해 이야기를 하고 있다. 그리고 이 이야기에 함께 등장하는 캐서린 디올에 대한 이야기는 여기(링크) 참고. 2차 대전 때 레지스탕스였고 여러 훈장을 받았다. 그리고 전쟁이 끝난 후 꽃을 기르고 판매하는 가드너가 되었다. 마리아 그라치아 치우리의 디올은 페미니즘, 여성의 권리 확장, 새로운 역할 균형 등을 .. 2022. 5. 1.
엔지니어드 가먼츠의 주머니 엔지니어드 가먼츠가 딱히 주머니로 이름을 날리고 있는 브랜드는 아니다. 그렇지만 기능성을 옷으로 표현하려면 아무래도 주머니가 가장 간단한 방법이어서 그런지(방수, 방풍은 눈에 보이지 않으니까) 주머니가 잔뜩 붙은 옷이 종종 나온다. 물론 코로나 유틸리티, 사우스2 웨스트8 등 비슷한 느낌을 가진 브랜드에서도 그런 옷들이 있다. 사실 주머니는 아주 좋아하지만 거기에 뭘 넣는 건 좋아하지 않는다. 휴지라도 들어 있으면 이질적 존재가 느껴지는 게 별로고 미묘하게 무너지는 발란스도 싫다. 다만 사이드 손 넣는 주머니는 아주 많이 쓴다. 그렇다고 해도 주머니가 있다는 건 가능성을 지니고 있다는 뜻이다. 무라면 어떤 가능성마저 없는 거다. 익스플로러 셔츠 재킷에는 10개의 주머니가 있다. 전면 5에 사이드 포켓 2.. 2022. 4. 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