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918

유니클로 + 마르니 콜라보가 나온다 유니클로 + 마르니의 콜라보 컬렉션이 나온다. 5월 20일 예정인듯. 오래간 만에 궁금증이 생기는 조합이다. 하지만 우선 생각나는 이야기를 해보자면 : 언젠가부터 유니클로 콜라보에 대해 150만원 짜리 패딩을 30만원에! 뭐 이런 식의 제목이 붙은 기사가 늘어난 거 같다. 당연하지만 유니클로 패딩에 WM 로고가 들어있다고 해서 더 따뜻해지는 일은 없다. 아무튼 유니클로이기 때문이다. 홍보 같기도 하고 빈정대는 거 같기도 한대 아무래도 후자가 아닐까 싶다. 패스트 패션 콜라보는 다양한 저가 의류의 실현을 위한 실험이다. 저런 기사를 쓸 여력이 있으면 스파오나 탑텐의 제품 다양화와 근사한 콜라보를 기대하고 염원하는 이야기를 한 자라도 더 쓰는 게 소중한 시간과 지면을 훨씬 잘 사용하는 법이 아닐까 생각한다... 2022. 4. 27.
BDU 자켓과 워크 재킷이라는 대안 남성복, 포멀 웨어, 수트의 시대가 끝났냐 뭐 이런 이야기는 이전부터 있었지만 코로나 시대 이후 꽤 급물살을 타고 있다. 그렇지만 분명 아직 갈 길은 멀다. 예컨대 점잖은 자리에 입고 갈 수트보다는 편하지만 바람막이 정도는 아닌 옷이 뭐가 있냐 하면 별게 없기 때문이다. 그나마 합성 소재로 만든 셋업, 포플린 같은 것들이 자리를 좀 잡고 있기는 하지만 가벼운 데이트 용 정도지 비즈니스 미팅이나 면접에서는 아직은 약간 곤란할 거 같다. 하지만 슬슬 미래를 준비해야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 버뮤다 팬츠나 하와이안 셔츠가 비즈니스 웨어가 되고 아이비 패션에 들어가듯 뭐든 필요와 맥락에 의해 변화하기 마련이다. 그래서 대안으로 가능한 게 워크 재킷, BDU 자켓 같은 것들이 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 좀 더 .. 2022. 4. 20.
리모와, AS SEEN BY 전시 작년 10월에 리모와의 전시 여행은 한권의 책이다(링크)를 보고 왔었는데 AS SEEN BY라는 전시를 또 한다길래 보고 왔다. 리모와가 이벤트를 많이 여네. 설명(링크)을 보면 리모와의 상징인 알루미늄 소재를 글로벌 아티스트들이 재해석한 작품들이다. 성수동 슬로우 파마시 옆에 있는 공간에서 전시를 했는데 동네도 재미있고 전시 장소도 재미있었음. 천장이 뚫려 있는데 날씨가 좋아서 꽤 괜찮았다. 에코백도 줘서 받아왔다. 킬 메디칼과 약초 곡괭이라는 무엇인지 알 수 없는 건물도 보고 바이레도와 보테가 베네타 등의 포스터 캠페인도 여기저기 있고. 2022. 4. 17.
메타버스 + 패션 ? 메타버스가 어떤 가능성으로 대두되면서 패션 브랜드의 진출도 활발하다. 아마도 어린 세대에서 많이 사용하는 메타버스 안에서 고급 브랜드의 로고와 멋에 익숙해지고, 또 그 와중에 돈도 벌다가, 나중에 그들이 성장했을 때 고객이 될 수 있기 때문 아닐까. 그렇다면 중학교 때 힙합 뮤비의 스니커즈와 후드를 보고 나중에 성공하면 사야지 했던 것처럼, 이후 세대들 중에는 메타버스 안에서 패션 아이템을 쓰면서 그 제품을 동경하다가 나중에 실물을 만나게 되는 일 같은 게 있을 지도 모르겠다. 그렇지만 메타버스에 대해서는 조금 더 큰 이야기들이 오고간다. 예컨대 세상을 대체하는 거다. 메타버스 세상 안에서 돈을 벌 수 있다면 사람들은 정말 캡슐 안에만 있어도 된다. 물리적 움직임을 제한하고 노화 속도를 막는 방법을 찾아.. 2022. 4.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