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785

매년 겨울이 다가오면 - 3 레이어 시스템 매년 겨울이 다가오면 레이어 시스템에 대한 이야기를 한다. 물론 뭐든 더 껴입으면 더 따뜻하다. 당연하다. 하지만 목표를 확대해 볼 수 있다. 더 가볍게 더 따뜻할 수 없을까, 따뜻하면서 갑갑하지 않을 수 없을까, 만원 지하철에서 땀이 나는 데 매번 외투를 벗어야 하나, 다운이 잔뜩인데 어디선가 찬바람이 샌다, 가지고 있는 자원을 가능한 최대로 활용할 방법은 없을까 등등. 그러기에 가장 좋은 방법이 바로 레이어의 이해다. 원리는 아주 간단하다. 맨 바깥은 바람, 비, 눈, 요새는 먼지를 막는다. 그 다음에는 보온재다. 외부의 요인을 막았으니 이제 보온재를 넣어 체온이 바깥으로 배출되는 걸 막는다. 다운, 합성 충전재 등등 소재는 다양하고 아주 가벼운 것부터 시골 아랫목에 덮여 있는 이불처럼 두꺼운 것까지.. 2020. 10. 22.
프라우드 보이스 - 프레드 페리 패션 브랜드는 가끔 뜻하지 않은 곳에서 연결점이 생기고 의미를 가진다. 예를 들어 버버리는 영국의 훌리건들 그 다음에는 챠브나 러시안 레이브가 좋아했다. 버버리는 이런 이미지를 떼어 놓으려고 애를 쓰기도 했었고, 고샤 루브친스키를 데려다 판을 깔아주기도 했었다. 프레드 페리에겐 테라스가 있었고, 뉴발란스는 2000년대 초반 독일의 네오 나치들이 신었다. 뉴발란스는 반 인종주의 콘서트를 후원하는 걸로 대답을 했다. 스톤 아일랜드 역시 영국 축구와 밀접한 관련이 있다. 최근 주목받는 건 미국의 우파 집단, 헤이트 그룹, 네오 파시스트, 극단주의자 그룹인 프라우드 보이스다. 트럼프는 프라우드 보이스가 누군지도 모른다고 부정했지만 관련된 소문은 많다. 아무튼 이들이 선택한 건 프레드 페리의 노란 줄무늬 블랙 폴.. 2020. 10. 7.
노스페이스 트로터 골드, 아이코닉 옐로 요새...라고 하기보다 최근 세계 곳곳의 노스페이스는 꽤 바쁜 행보를 보이고 있다. 우선 노스페이스 어번 익스플로레이션(The North Face Urban Exploration)의 2020 FW 시즌으로 나온 트로터 골드 캡슐 컬렉션. 클라이밍과 도시 탐험에서 영감을 받았다고 하고 16가지 젠더 플루이드 아이템으로 구성되어 있다. 테크니컬한 워터프루프 폴리에스테르와 플리스의 조합이 특징이라고 하겠다. 그리고 노스페이스하면 생각나는 노란색이 있는데 그 색 제품들이 주르륵 나왔다. 이 색으로 된 디날리, 히말라얀, 눕시, 몇 개의 가방 등등이 나왔다는 소식이다(링크). 참고로 곧 나올 예정인 구찌와의 협업은 풀 컬렉션이라는 듯 하다. 아무튼 뭐, 바쁜 브랜드다. 2020. 10. 2.
패션의 자유로움 사실 패션과 관련이 없어 보이는 못생긴 옷, 누구도 신경 쓰지 않는 듯한 옷을 입고 다니는 사람들은 세상에 이미 많이 있었다. 예를 들어 자기 할 일을 열심히 하느라 패션 같은 데 신경 쓸 돈도 시간도 없는 사람들, 편한 복장을 선호하는 실용적인 여행자들, 옷이란 그저 추울 때 따뜻하면 되고 튼튼하고 관리가 편하면 좋다는 이들이다. 그리고 우리는 이런 옷에 사실 꽤 익숙한 편이다. 등산복 패션, 골프복 패션, 관광객 패션 등등은 모두 편안함을 극도로 중시하는 방식이다. 즉 옷에서 형식이라는 부분을 제외시킨다. 물론 편안하겠지만 이런 옷차림은 패션 파괴자 같은 놀림을 꾸준히 들어왔다. 그런데 상황이 조금 달라졌다. 점점 더 많은 사람들이 편안함과 실용성을 중시하고 있다. 유행하는 패션도 스포츠, 아웃도어 .. 2020. 10.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