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 글2423

Uniqlo +J 처음 나왔을 때 처럼 사람들이 몰려들지는 않지만, 3년 연장된 +J는 꾸준히 잘 팔리고 있고 꽤 훌륭한 라인을 양산해 내고 있다. 자켓, 코트, 패딩, 셔츠, 바지, 몇 개의 액세서리라는 기존 아이템에서 큰 변화는 없이 계속 이어지고 있다. 10월 3일부터 시작된 이번 시즌은 넝마를 입혀놔도 멋질 라인의 소유자가 모델이라 질 샌더 특유의 미니멀함과 무척 어울린다. 물론 누구나 저걸 입는다고 저렇게 보이진 않을거라는 사실을 명심해야 할 듯. 약간 입체적인 느낌의 밀리터리 코트같은 재미있는 아이템도 있다. 확실히 질 샌더는 어딘가 두근거리게 하는 면모가 있다. 이런 심플함도 무척 좋다(캐시미어라 조금 비싸다, 코트 값과 같음 -_-). 이런걸 가만히 보다가 문득 생각해 보니 원래 질 샌더 브랜드(구별해서 질.. 2010. 10. 22.
Lanvin + H&M 2번째 이야기 첫번째 이야기는 여기에. http://fashionboop.tistory.com/32 그리고 두번째. H&M의 광고용 사진으로 데이빗 심스가 찍었고, 이게 보그를 통해 흘러나왔다. 확실히 아이들을 위한 옷이 아니라 좀 더 '여성'을 위한 옷이다. 사실 랑방에 비하자면 훨씬 저렴한 라인이니까 일상복 중심으로 무난하게 나가지 않을까 생각했었는데 '갖춰진' 타입이 꽤 포함되려나 보다. 그리고 뉴욕지에 이 광고 속의 옷들이 예전 랑방 컬렉션에 나왔던 옷들에서 크게 영향을 받아 나온거라는 기사가 올라왔다. 옛날도 아니고 최근의 컬렉션들이다. 왼쪽 둘은 2009 FW, 그 다음은 2009 SS, 마지막은 2008 FW. 이런걸 다 떠나서 맨 위의 광고 사진은 역시 랑방스럽다. 먼저 올린 포스트에 있는 동영상을 보면.. 2010. 10. 19.
스트리트 패션 블로그들 길거리에서 멋쟁이들 사진을 찍어 올리는 스트리트 패션 블로깅은 블로거들이 접근하기 좋은 소재다. 잡지에 비해 실시간적이고, 유행의 아주 미시적인 부분까지 담을 수 있다. 수많은 사람들을 만날 수 있고, 재미도 있다. 그리고 기록들이 모여 역사를 만든다. 이런 사이트가 워낙 많고, 사진도 많이 올라와 다 따라가면서 보기는 힘들지만 심심할 때 한번씩 보면 꽤 재미있다. 꽤 많은 스트리트 패션 블로거들이 세계적인 명성을 얻고 있는데 몇 개 블로그를 소개해본다. 다 같이 길거리 캐스팅에 의해 사진을 찍지만 (당연히) 방점도 다르고 운영 스타일도 다르다. 1. The Sartorialist 블로그 : http://thesartorialist.blogspot.com/ 스콧 슈만이 운영하는 상당히 유명한 블로그다. .. 2010. 10. 13.
뉴발란스 + J.Crew 뉴발란스와 제이크루가 함께 만든 운동화가 나올 예정이다. 뉴발란스의 1400 시리즈를 기반으로 만들어졌고 블루와 그린 두가지 버전이다. USA의 메인에 있는 공장에서 디자인/개발/생산되었고 USA 생산 가죽으로 만들었다고 특별히 지적하고 있는걸 보니 이 신발 역시 Made in USA의 광풍 아래에 놓여있다. 하긴 뉴발란스나 제이크루나 전통의 미국 기업이다. 1400은 앞부분이 약간 둔탁한 곡선이라 조금 둔해보인다. 그게 매력이기도 하고 단점이기도 하다. 어쨋든 뉴발란스 전통의 베스트셀링 모델 중에 하나임은 분명하다. 이건 오리지널 1400의 앞부분 클로즈업. 이렇게 구멍이 숭숭 뚫린 형태라 바람도 들어오고 그러는데 뉴발란스 + 제이크루 버전은 사진으로 볼땐 앞 부분도 가죽으로 막혀있는 듯 싶다. 바람이.. 2010. 10. 12.
패션과 농담 그다지 재미있고 유용한 내용은 아니지만 예전에 이글루스에 써 놓은 것들 중에 포지셔닝에 관계된 것들은 좀 옮겨 놓기로 했다. 이왕 패션붑 개설해 놨으니 잘 써야지. 2008년 9월 25일에 쓴 글이다. 이전에도 잠시 언급한 바 있지만 일류 브랜드, 준일류 브랜드, 또는 일류급 브랜드가 되고자 하는 패션 브랜드에게 가장 중요한 두 요소는 캐릭터 포지셔닝과 테크닉이다. 이제 막 데뷔한 연예인들이 캐릭터를 정립시켜 다른 경쟁자들과 차별화를 위해 애쓰듯이 우선은 이 험난한 패션신에서 어떤 자리를, 어떻게 점유할 생각인가를 확실히 정해야한다. 이건 넓게 보자면 디자이너나 브랜드의 세계관, 철학과도 관련되어 있다. 물론 진정 최고가 되고 싶고, 그만한 실력이 있다고 자부한다면 루이비통, 에르메스, 구찌 등과의 경쟁.. 2010. 10. 11.
nanamica의 위크엔드 백 nanamica라는 회사에 대해 정확히는 모르는데 시부야에 있는 주식회사고 노스페이스, 이스트팩, 헬리 한센, 챔피온, 필슨 같은 아웃도어 제품들 중 컨셉에 맞춰 가져다 파는 일종의 컬렉트 샵이다. 그러다가(혹은 처음부터) nanamica라는 자체 브랜드의 옷, 가방 등의 제품들도 내놓고 있다. 큼지막한 트래블 백이나 위크엔드 백 같은걸 꽤 좋아한다. 언제든 도망간다, 그리고 어디에 얽메여 있고 싶지 않다는 분위기를 물씬 풍긴다. 어차피 인생은 돌아다니는 거고 이런 일도 있고 저런 일도 있고 하는 법이다. 세상 천지 내일 무슨 일이 터질 지 모르는거고, 그러므로 언제 어디서든 자리잡고 살림 틀 준비를 하면서 사는 것도 나쁘지 않다... 물론 진짜로 할 수는 없는거고 그런 마음가짐으로 산다 뭐 이런 이야기.. 2010. 10. 10.
Lanvin + H&M 랑방과 H&M의 콜래보레이션. 일단 현재 최전선의 선두에 있는 회사이고 알버 엘바즈의 명성이 있으니 별 다른 일이 없다면 세계적으로 꽤 화제를 불러 일으킬게 분명하다. H&M 명동점 앞에도 또 긴 줄이 생길지도 모르겠다. 랑방의 아티스틱 디렉터(이게 지금 직함이 맞나 확실히는 모르겠다, 들어갈땐 아티스틱 디렉터 아니면 크리에이티브 디렉터였다) 알버 엘바즈는 얼굴이고 몸이고 동글동글한 귀여운 생김새지만 어딘가 독함이 느껴진다. 요즘 일류급 패션 디자이너들은 저런 인상이 많다. 이런 얼굴을 보고 있으면 후세인 살라얀이나 헬무트 랑 같은 사람의 얼굴은 순진한대다가 어리보기해 보인다. 어쨋든 지금 이 시점에서 패션신의 대스타 중 한 명인건 분명하다. 랑방의 스포티하고 컬러풀했던 1920년대의 분위기를 훌륭하게 .. 2010. 10. 9.
Belstaff GILT에 벨스타프가 올라왔다. 10/9일에 올라온다고 하니 내일이다. 벨스타프에 대한 이야기는 예전에 간단하지만 써놓은게 있다. http://macrostar.egloos.com/4137008 모터사이클에도 별로 관심이 없고, 특히 이런 식의 과장된 커스튬에 반감이 조금 있는 편이지만 벨스타프는 이상하게 관심을 좀 가지고 있다. 좀 이상한 이야기지만 벨스타프에서 나온 비 모터사이클 풍의 옷들이 마음에 든다. 특히 왁스 코팅된 미드 자켓 같은건 가지고 있으면 오랫동안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을 것 같다. 사실 이런 옷을 후줄근하게 입고 다니는걸 좀 좋아하기는 한다. 너무 옛날 풍인가. 오래간만에 홈페이지에 가봤더니 리미티드 에디션으로 Iron Man 자켓을 팔고 있다. 코스튬 플레이 용으로 쓰기앤 가격대가.. 2010. 10. 9.
낫포헬쓰 - Test 홍대 입구역에서 서교 오피스텔 골목 쪽으로 해서 예전(생각해보니 너무 예전이다)에 아르마니 매장있는 곳을 넘어 주차장 거쳐 합정동까지. 일단 roastery coffee라고 이름 붙은 집이 너무 많다. 맛있는 커피라면 나도 사족을 못쓰니 뭐라 할건 아니지만 여하튼 확 오는 느낌은 "정말 많구나". 이 정도 규모라면 홍대앞 커피 조합 같은걸 만들어 콜롬비아나 에티오피아랑 직거래를 터도 되지 않을까 싶다. 대규모 거래라면 보다 좋은 재료를 확보하는데도 유리해질거고, 로스팅 솜씨가 좀더 표면에 드러나는 재미도 있을거 같다. 또 하나 눈에 보이는 건 소규모 공방 분위기, 혹은 올드 패션드한 개인 운영 이발소 / 미장원이 늘어나고 있다는 점. 매우 재미있는 현상이다. 그렇지만 예전과 비교하면 덥석 들어가 뒤적거려.. 2010. 10. 7.
춤추는 고양이 고양이 카페라는데를 가봤다. 신사동에 있는 춤추는 고양이. 간판이 보이는데 어디에 있는지 모르겠다고당황하지 말고 찬찬히 살펴보면 엘레비이터가 있다. 꼭대기 층. 현재로선 고양이를 기를 자신은 없지만 여하튼 고양이란건 귀엽다. 그거면 됐다. 사진을 좀 찍다가 귀찮아져서 노는데 집중하느라 몇 장 없다. 처음 도착했을 때는 하여간 모조리 자고 있어서 당황스러웠지만 몇 놈 귀찮게 좀 굴어주고 했더니 하나 둘씩 왔다 갔다 하면서 노는 모습을 볼 수 있었다. 기본적으로 사람을 무서워하는 일은 없고, 그냥 귀찮아 한다. 그래도 낚시(이걸 참으로 좋아한다)가지고 골려주면 냉큼 달려와 덤벼든다. 카페는 넓지는 않지만 고양이가 살기 좋을거 같다. 고양이를 위한 여러 편의 시설들이 설치되어 있음. 닫혀있는 방을 열어보려다가.. 2010. 10. 7.
발렌티노 패션쇼, 특히 디자이너 이름이 붙거나 어느 정도 역사와 전통을 자랑하는 브랜드의 패션쇼를 볼때 가장 신경쓰는건 그 회사가 표현하고자 하는 인간상이다. 말하자면 아르마니의 남성상, 샤넬의 여성상. 어쨋든 한 브랜드가 표현하고자 하는 목표는 설정되어 있기 마련이다.아무리 아이디얼하게 작업을 한다고 해도 패션이라는건 보여지는 것이고, 그렇기 때문에 필연적으로 어떤 이미지를 만들어낸다. 성공한 40대 전문직 종사자 같은 뻔한 타이틀도 있지만(그게 아니라면 대체 누가 그런걸 구입할 수 있으랴) 던힐과 랑방이 어느 지점에서 구별되는가 하는 문제는 소비자에게도 생산자에게도 무척 중요한 문제다. 문제가 생기는 건 뚜렷한 이미지를 가지지 못한 채 시즌마다, 옷마다 중구난방으로 헤매는 브랜드들이다. 이 바닥도 경쟁이 무척.. 2010. 10. 6.
Fjallraven 50주년 기념 Kanken 피헬라벤에 대한 대략적인 이야기는 패션 이야기를 이곳으로 독립시키기 전에 이글루스에 쓴 적이 있다. 관련글 : http://macrostar.egloos.com/5170182 피헬라벤이 50주년이 되었고 기념 칸켄 백팩이 나왔다. 이게 50주년 기념 한정판. 이건 오리지널 칸켄. 원래 버전의 칸켄과 비교해보면 손잡이 부분에 고리가 가죽인거 같고... 컬러(원래 브라운도 나오고 블랙도 나오기는 하는데)의 미묘한 차이말고는 뭐가 다른지 잘 모르겠다. 그리고 한정판이라는데 대체 어디서 파는지도 잘 모르겠다. 내부는 이런 식으로 생겼다. 피헬라벤에서 나오는 가방들은 아래 링크에서 볼 수 있다. http://www.fjallraven.com/Products/Backpacks--Bags/ 칸켄도 괜찮아보이고 트래블.. 2010. 10.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