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분류 전체보기2624

패션이 시대 이야기 5, 지속 가능한 패션 이번 건 이 분야에 관심이 있는 경우 들춰볼 만한 책의 소개. 지속 가능한 패션이라는 말은 사실 모순적이고 실현도 불가능하다. 애초에 병치가 되는 단어의 조합이 아니다. 하지만 현실적으로 이건 관심의 대상이 되었고, 뭐든 그러하듯 트렌드의 하나로 존재하고, 또 다른 일부에서는 삶의 방식으로 존재한다. 어느 쪽이든 그렇게 자연스럽지는 않다. 예컨대 트렌드로 존재하는 쪽은 이건 그냥 멋지기 때문에 입는 것 중 하나고 그걸 보고 따라하는 식이다. 삶의 방식의 경우 현대 문명과 어울리는 게 쉽지 않다. 아주 쉽게 극단주의로 흘러간다. 그럼에도 이걸 어떻게 하긴 해야 하는데 두 가지 정도 방법을 생각해 볼 수 있다. 우선 이게 멋지게 보이는 것. 셀레브리티나 인플루언서가 재산 증식의 일환으로 지속 가능한 패션을 .. 2024. 2. 6.
이중의 접근 최근 르세라핌의 Good Bones 티저 이후 팬츠리스가 다시 관심 대상이 되고 있다. 다시라는 말은 좀 이상한데 주류 패션에서는 스윽 지나가는 느낌이지만 주류 세상에서는 또한 여전히 관심의 초점이 되기 때문이다. 이런 일이 있을 때 패션 세상과 현실 세상 간의 거리감 같은 걸 느끼게 된다. 국내에서 더 유난한 경향이 있긴 하지만 심심해서 들춰본 몇 나라의 리액션 영상을 보면 다른 나라도 아주 크게 다르진 않은데 이게 오타쿠 특인 건지는 잘 모르겠다. 아무튼 패션에서 노출과 가격은 여전히 패션이 낼 수 있는 가장 큰 화제의 내용이구나 다시금 느낀다. 물론 패션의 시대(링크)를 읽어보신 분들은 알겠지만 지금의 이런 흐름을 그다지 환영하진 않는다. 차라리 1996년에는 보면서 새롭고 신선하다고 즐거워했겠지만.. 2024. 1. 28.
언더커버 2024 FW, Wonderful and Strange 언더커버의 2024 FW는 약간 뜬금없게도 데이빗 린치의 트윈 픽스와의 콜라보다. 왜 갑자기 이제와서 트윈 픽스인가 싶기는 하지만 원래 그렇게 뜬금없는 게 인간의 상상력, 혹은 기획력이기도 하다. 나만 해도 몇 년 전에 문득 생각이 나 트윈 픽스 시리즈를 정주행한 적이 있다. 그때 트윈 픽스를 정주행하게 된 이유는 유튜브 알고리즘이 이 영상을 보여줬기 때문이다. 트윈 픽스의 Laura's Theme을 어떻게 만들었는지 안젤로 바달라멘티가 설명해 준다. 2022년에 세상을 떠나셨다. 트위터에 이런 이야기를 올렸던 기억이 있음. 유튜브의 추천 영상 같은 걸 가만히 보고 있으면 인간의 상상력과 창조력이 결국 기억의 우발적 재구성에 기반해 이뤄진다는 생각에 조금 더 확신을 준다. 창조력이 인간만 할 수 있는 고.. 2024. 1. 24.
이 겨울의 작업복 여기에서 몇 번 이야기를 한 적이 있는데 이번 겨울 가장 애용하고 있는 작업복은 M-65 필드 재킷이다. 재작년에는 M-65 피시테일을 많이 입었고, 작년에는 칼하트와 빔즈의 롱 패딩을 많이 입었는데 올해는 그렇게 되었다. 물론 이런 옷들은 거친 대자연에서 입어도 손색이 없는 옷이겠지만 나의 작업이라는 건 거의 도서관에서 노트북을 두드리는 일일 뿐이지만 그래도 작업복이 정해져 있으면 흐르는 나날을 운용하기에 스트레스가 낮아진다. 물론 아무리 내피를 붙여 놓는다고 해도 한국의 겨울을 이 옷으로 넘기긴 어렵다. 또한 추위를 엄청나게 타는 사람이라 불가능. 그래서 안에 옷을 입는데 보통 후드 종류다. 겨울에는 머리에서 목까지를 덮어야 하고 머플러도 메야 한다. 거기서 체온 유출이 가장 심하다. 아무튼 안에 챔.. 2024. 1. 24.
소소한 강박 내 의복 생활에는 몇 가지 문제가 있지만 그중 하나는 작은 거슬림을 잘 버티지 못한다는 것. 어지간한 옷은 사이즈만 맞으면 잘 입고 다니는데 뭔가 마음에 안 드는 부분이 있으면 사용을 잘 안 하게 된다. 예전에 이런 걸 군더더기라고 말한 적이 있는데 그보다는 약간 더 총체적인 듯. 아무튼 그려려니하고 살면 될텐데 그게 잘 안된다. 2024년 들어서 M65 견장 떼어 내기(링크), 반스 44 DX 사이드 떨어진 고무 붙이기, 니트 늘어난 목 줄이기(링크), 손목이 너무 좁아지는 커프스의 단추 위치 바꾸기 등등 가지고 있는 옷을 더 잘 활용하기 위한 유지보수에 힘을 쓰고 있다. 이번에 건든 옷 중 하나로 예전에 이야기했던 에스피오나지의 M64 코튼 파카(링크)가 있다. 이 옷은 다 좋고 겉감 소재, 단추 등.. 2024. 1. 19.
패션의 시대 이야기 4, 버질 아블로 책 패션의 시대 : 단절의 구간(링크) 관련 이야기 4번째로 버질 아블로. 이번에도 시청각 자료. 버질 아블로는 파이렉스 시기, 오프 화이트 시기, 루이 비통 시기로 나눠서 생각해 볼 수 있다. 책 앞 부분에서 이야기했던 오프-화이트 + 아크테릭스는 이 영상을 보면 된다. 버질 아블로 시절의 루이 비통은 이거 정도 보면 되지 싶다. 어쨌든 알레산드로 미켈레, 뎀나 바잘리아, 버질 아블로는 패션 판을 바꾸는 데 상당한 영향력을 미쳤다고 볼 수 있다. 하지만 경로 의존성이 생각보다 굉장히 강하긴 해서 그 변화의 탄성이 제자리로 돌아오는 과정이라고 생각할 수 있다. 물론 그렇다고 해서 의미가 없다는 건 아니고 고급 패션이 원래 하던 일, 나와바리라는 건 이미 달라졌다. 2024. 1. 15.
사바토 데 사르노의 구찌 남성복 2024 FW 며칠 전에 사바토 데 사르노의 구찌 2024 FW 컬렉션이 있었다. 일단 이야기를 할 점은 저번 여성복 컬렉션에서도 명백하게 드러났지만 '모두의' 패션의 시대는 끝이 나려고 하고 있다. 남성들에게 봄버와 스니커즈를 신기는 것보다 델리킷한 테일러드 슈트에 핸드백을 들게 하는 게 더 낫고 그러므로 패션은 다시 이런 걸 입을 수 있는 사람들과 그렇지 않은 사람들 사이의 경계를 분명하게 만드는 방식으로 가고 있다. 약간 재미있는 점은 LVMH 쪽은 퍼렐 윌리엄스의 루이 비통 남성복, 니고의 겐조 이런 식으로 여전히 스트리트, 하위 문화의 패션을 가져다 고급 패션으로 만드는 방식을 강화하고 있다. 알레산드로 미켈레의 구찌로 하위 문화의 패션을 주류에 올려놓는 걸 본격적으로 시작한 게 구찌였기 때문에 지금 선제적으.. 2024. 1. 14.
M65 필드 재킷 견장 떼기 원래 옷은 잘 안 건드는 편이다. 만든 이유가 있겠거니 하고, 보통은 그런 이유가 있는 옷만 구입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다 좋은데 결정적으로 거슬리는 데가 있고, 그게 착용을 망설이게 하고, 그 부분을 내가 어떻게 해볼 수 있는 곳이라면 건들기도 한다. 물론 지나치게 값어치가 있는 옷이라면(가격의 측면이 아니라 해도) 그렇다고 해도 건들기가 망설여진다. 결국 애물단지와 다를 게 없고 자리만 차지하므로 그런 건 애초에 들여놓지 않아야 한다. 하지만 여러 이유로 들여올 수 밖에 없는 경우가 있고 그러므로 애물단지들은 쌓여간다. M65 필드 재킷을 꽤 좋아하는 데 막 입어도 되고, 저렴하고, 늦가을부터 겨울 지나 초봄까지 커버가 가능하기 때문이다. 늦가을에는 내피 없이 입고, 추워지면 내피를 붙이고 - 사실 .. 2024. 1. 6.
2024년입니다 다사다난했던 2023년이 지나고 2024년입니다. 블루드래곤, 청룡의 해라고 하네요. 2024년에는 부디 더 행복하고 더 즐거운 나날이 되시길 기원합니다. 패션붑의 2024년도 더 행복하고 더 즐겁고 더 유용할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모두들 해피 뉴 이어~ 광화문 빛축제의 청룡과 곤뇽. 2023. 12.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