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애플6

굿바이 잡스 10일 만에 올리는 포스팅이 패션 이야기가 아닌 건 죄송합니다. 요새 조금 방황하고 있습니다. 더 좋은 글로 빨리 찾아올게요. 여기를 잊지 말아주세요 ^^ 그러니까, 애플 2 세운상가 메이드, 매킨토시 클래식, 파워북 145b, 아이팟 미니, 아이팟 나노 4세대, 아이폰 3GS가 지금까지 나를 거쳐간 애플의 제품들이다. 플래그십은 한 번도 써본 적이 없지만 자잘자잘한 것들을 이것 저것 써온 거 같다. 이 중에서 파워북과 클래식은 사실 잡스가 없던 시절의 애플의 작품이다. 잡지에서 NeXT를 보고 두근거렸던 기억이 난다. 기억을 떠올려보면 사실 잡스가 없었던 시절의 애플도 싫어하진 않았다. 성향 상 워즈니악 같은 원더러 타입에 약간 호감을 가지고 있는 편이라 경영자 잡스 따위 이런 생각을 하던 시절도 꽤 .. 2011. 10. 6.
MS 익스프레스 마우스의 디자이너 마우스를 선택하는 기준은 여러가지다. 세밀한 동작을 우선시하는 사람도 있고, 미래적인 디자인이나 화려한 겉모습을 우선시 하는 사람도 있다. 개인적으로는 두가지 기본적인 기준이 있는데 성능은 고만고만해도 별 상관이 없는 대신에 고장이 잘 안나야하고 뭐니뭐니 해도 생김새가 마음에 들어야 한다. 일단 마우스라는 건 컴퓨터로 뭘 하든 항상 보고, 만져야 하기 때문에 영 시덥잖게 생기면 아무래도 기분이 안 좋아진다. 생긴 모습이 가장 마음에 드는 마우스는 애플에서 나온 애플 마우스다. 원래 이름은 마이티 마우스였는데 저작권 문제 등으로 이름이 바뀌었다. 이 마우스에 대해서는 예전에 올린 포스팅도 있다. http://macrostar.tistory.com/35 이 마우스는 하지만 비싼 가격과 더불어 결정적인 문제가.. 2011. 9. 8.
YSL vs 루부탱 그 결과 http://fashionboop.com/207 위 포스팅에서 루부탱이 YSL에 구두 밑 바닥을 레드로 칠하는 건 루부탱의 고유 상징이기 때문에 쓰지 말라는 이유로 소송을 걸었다는 포스팅을 올린 적 있다. YSL은 우리가 먼저 했어 이것들아, 라는 답변을 보냈었다. 요즘 너무 부산해 날짜가 좀 지났지만 8월 10일에 그 결과가 나왔다. 빅토 마레로 판사는 크리스찬 루부탱에게 레드 솔을 트레이드 마크로 쓸 권리는 없다는 판결을 내렸다. 하지만 루부탱은 사실 2008년에 미국 특허청에서 빨간색 바닥에 대한 상표권을 획득했었는데 그걸 취소할 수는 없다는 내용도 포함되었다. 이 이유는 판사가 양측 변호사를 불러 따로 설명하기로 했단다. 마레로 판사는 판결에서 "패션 산업의 활기찬 경쟁 속에서 컬러는 장식적이고 .. 2011. 8. 31.
스티브 잡스의 블랙 스웨터 며칠 전에 WWDC 2011이 있은 직후 갑자기 그의 스웨터가 독일의 VONROSEN(폰로젠)이라는 브랜드거라는 기사가 여기저기 실렸다(이번에는 터틀넥이 아니라 라운드 스웨터를 입고 나왔다). 뭔가 진행 상황이 약간 의심스럽기는 한데 여하튼 그날 그가 입고 나온 건 폰로젠이 맞는 것 같다. 웃고 있는 잡스 우디 알렌의 안경과 스티브 잡스의 터틀넥은 궁금해 하는 사람이 참 많은 아이템이다. 모르긴 해도 굉장히 많은 협찬품들이 그들의 집 관리실에 쌓여 있지 않을까 싶다. 이세이 미야케에서 대량 구입했다는 소문이 한참 있었는데 그것도 확인되진 않았다. 결론적으로는 두명 다 지금까지 살면서 이것 저것 걸치고 입어본 것 같다(사진들을 쭉 보면 알겠지만 똑같은 것만 쓰고 있지 않다). 뭐 둘 다 그렇게 시크한 아이.. 2011. 6.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