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05.18 16:44
역시 태티서 때문에(... -_-) 모스키노 홈페이지에 들어가봤다...

이태리 브랜드 모스키노는 일단 Moschino, 그 아래 Moschino Cheap and Chic 그리고 Love Moschino로 나뉜다. 레이블 순으로 가격 차이가 나는 것처럼 느껴지는 부분도 있지만 그보다는 나이순, 이미지 순이라고 보는 게 맞을 듯 싶다. 칩앤칙에도 1000불짜리 스커트가 있고, 모스키노에도 500불짜리 스커트가 있다.

서현 예하 태연/티파니의 모스키노 칩앤칙.

 
화면 캡쳐한 거라 목도 잘리고 발목도 잘리고 좀 이상하게 보이긴 하지만. 왼쪽이 태연, 오른쪽이 티파니 옷. 뭐 사실 이미지 맞게 협찬받아 입는 거니 태티서가 입었다는 게 크게 중요한 건 아니고, 요새들어 급격히 따뜻해지고 있어서 그런지 꽃무늬 샬랄라한게 상쾌하고 귀엽게 보인다.

이렇게 방송을 타는 옷을 꼭 찾아 입고 싶어하는 사람도 있고, 확실히 알아두고 피하는 사람도 있는 것 같다. 이런 거야 어디까지나 성향의 차이인 듯 싶다. 개인적으로는 이제와서는 아무래도 이 둘은 피하는 게 좋지 않나 생각이 들기는 하는데.

 
왼쪽 옷은 확대해 보니 이런 느낌. 잘못 입으면 너무 아이처럼 보일 수도 있겠다. 그것을 방지하기 위해선 역시 드레스 단독보다는 복잡한 코디를 함께.

 


갈리아노 벨트에 대한 이전 포스팅에서도 그랬지만 날이 따뜻해지고 기분이 음울해지고 있어서 그런지 이런 상콤한 색을 보고만 있어도 기분이 약간은 환기되는 것 같다. 주변에서 이런 옷들을 많이 마주치면 물론 그것은 즐거울 듯.

 
모스키노 칩앤칙의 봄 드레스들.




이 자켓과 바지의 매칭도 꽤 재미있다. 위 화면을 살짝 보면 느끼겠지만 모스키노 홈페이지가 꽤 아기자기하니 재미있다. 남성복도 있으니 심심할 때 구경하기 좋다.

http://www.moschinoboutique.com 
위 사진들은 링크의 모스키노 공식 홈페이지에서, 태티서 사진은 유투브 M/V 캡쳐.




Posted by macrostar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