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09.16 19:32
하여간 소품처럼 재미난 것들도 없다. 쓸데없고, 거추장스럽고, 비싸지만 예쁘고, 그럴듯하다. 없어도 별 지장없이 살 수 있지만 있으면 뭔가 꽉꽉 들어찬 듯한 기분이 든다.

덕분에 예전에는 지갑만 있으면 되었지만 카드 지갑, 동전 지갑, 열쇠 지갑 등등이 들어차고 이걸 다 주머니에 넣을 수 없으니 옆으로 메는 가방, 뒤로 메는 가방, 자전거에 메달고 다니는 가방이 필요하게 된다.

Billykirk는 1999년에 런칭한 미국의 핸드메이드 가죽 제품 회사다. 메인 품목은 가방, 지갑, 벨트같은 가죽 제품들. 두껍고, 딴딴하고, 스티치가 굵고, 가죽의 결이 잘 느껴지는 미국 스타일이다. 유럽 고급 제품의 세련됨보다는 투박함에서 매력을 느끼는 종류다.





제작자의 이야기에 따르면 프랑스에서 발견한 빈티지 자전거 가방을 모델로 제작했고 사용 예시에 따르면 선글라스, 지갑, 장갑, 휴대폰, 샌드위치를 넣어다니라고 한다.





이런 식으로 메달고 다니는 작은 가방이다. 블랙, Tan, 내추럴, 브라운 네가지 색상이 있고 125불이다.
사이트는 http://www.billykirk.com/






Posted by macrostar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