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옷의 즐거움

몇 벌의 바지 이야기

by 마크로스타 macrostar 2021. 7. 16.
반응형

여름이 시작도 하지 않았다는데 벌써 끝났으면 좋겠다. 고온 다습이란 정말 버티기가 어렵다. 아무튼 이런 와중에 최근 착용하고 있는 바지 이야기 잠깐.

 

 

에잇세컨즈에서 할인할 때 구입한 리넨 바지. 에잇세컨즈는 시즌 오프 세일이 많기 때문에 기본 아이템이라면 괜찮은 거 같다. 하지만 이 리넨 바지는 리넨 바지라고 하면 연상되는 한 여름 하늘하늘한 바지와 시원한 바람 같은 거와는 조금 다르다. 사실 그런 걸 생각하고 구입하긴 했는데 상당이 두텁고 튼튼한 진한 워크웨어 풍의 리넨 바지가 왔다. 스트레이트 핏이라 프렌치 워크웨어 느낌은 별로 나지 않지만 아무튼 어쩌다 이런 게 나왔지 싶은 게 길을 잘못 들었다가 나온 듯한 느낌이 좀 있다. 

 

바람이 잘 통하지 않고 까칠까칠하고 그러면서도 잔털이 잔뜩 나온 투박함이 느껴지기 때문에 이런 정도라면 봄, 가을을 중심으로 좀 진득하게 입어볼까 하는 생각이 든다. 

 

 

예컨대 이런 미래를 그려보면서...

 

그렇지만 에잇세컨즈의 이 바지는 장기 착용에는 약간 문제가 있는 게 허리에 벨트 루프가 없고 끈 방식이다. 이렇게 두텁게 만들어 놓고 끈 방식이라니 역시 앞뒤가 맞지 않는다. 벨트 사용하는 게 확실히 더 견고하고 오래 간다는 생각을 하고 있는 데 그게 좀 아쉽다. 그래서 어디 수선점 가서 달아볼까 하는 생각도 좀 있는데 해줄지도 모르겠고 또 같은 느낌의 리넨 천을 어디서 구해야 할지도 막막하고 그렇다. 

 

 

 

또 하나는 GU의 데님 쉐프 팬츠.

 

 

GU의 걸작... 까지는 아니고 가격 생각하면 상당히 괜찮은 편 정도 되는 쉐프 팬츠 시리에는 치노(혼방이다)와 데님(100%면)류가 있고 또 쇼츠류도 나온다. 데님은 블루 계열과 블랙 계열 그리고 히코리가 있는 거 같다. 1만원인가 뭐 그래서 구입했다(원래는 2만원). 이외에도 넓은 와이드 팬츠 같은 것도 있다. 벌룬 팬츠 같은 옷도 재미있을 듯.

 

집에서 일을 하고 있기 때문에 그래도 아침에 일어나면 컴퓨터에 앉기 전 갈아 입는 기분을 낼 작업복으로 입었는데 여름이 다가오자 그러기엔 좀 곤란해졌다. 두껍진 않지만 그래도 덥다. 그래도 편한 바지라 나갈 때 종종 입고 있다. 

 

 

거의 면 츄리닝 수준의 부드러움이 괜찮고 허리는 그냥 고무줄이다. 어설프게 만들어서 흘러내리거나 하진 않으니(끈은 따로 없다) 맞는 사이즈로 구입하면 잘 입을 수 있다. 너무 부드러워서 아주 오래갈 거 같진 않은 데 두고봐야지. 여기서 오래 간다는 건 계속 입으면서 적어도 5년... 이 데님 바지는 처음 구입할 때 부터 세로줄 탈색라인이 나오고 있는 게 재미있다. 박력이 넘치는 정도는 아니지만 티는 난다.

 

 

리바이스의 색이 빠지면서 나타나는 세로줄은 66년 전기 이전 모델의 특징 중 하나다. 많은 복각 브랜드들이 이걸 재현하려고 애를 썼고 그게 원본처럼 잘 되지 않아서 다양한 방식을 강구해 냈었다. 그 아이디어를 실현하는 과정들이 또 꽤 재미있다. 이런 건 레플리카(링크) 책을 참고해 주시고... 그렇게 자세히 쓰진 않았고 뭐 그런 일이 있었다 정도 적었다.

 

하지만 이런 세로줄은 너무 와일드하고 비내리는 거 같은 게 약간 우중충해서 별로 좋아하진 않는다. 이런 터프함보다는 밋밋하고 상쾌한 탈색을 훨씬 좋아하긴 함. 그래도 왜 세로줄이 나오는 걸까 생각해 보면 부드러움에 뭔가 비밀이 있는 게 아닐까 하는 생각이 문득 들었다. 복각 리바이스들은 이상하게 뻣뻣한 게 많은데(소위 고리고리) 아마도 터프함을 살리기 위해서였던 거 같다. 하지만 리바이스는 처음에 뻣뻣하다가 세월이 가면 꽤 극적으로 부드러워진다. 풀카운트가 그렇게 부드러운 느낌이 있었는데 이쪽은 또 너무나 고급스럽고 델리킷한 부드러움이다. 그래도 그 촉감을 좋아하긴 한다.

 

아무튼 버스에 앉아 바지를 보면서 오래간 만에 탈색에 대해 이런저런 생각을 했는데 앞으로 어떤 식으로 진행이 될 지 궁금하다. 이럴 거면 진한 버전도 구입할 걸 그랬나 싶지만 기다리고 있는 바지가 많아서 순번이 돌아 오지 않음.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