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옷의 즐거움

크게 유용하지는 않은 노스페이스 옷 이야기

by macrostar 2020. 8. 27.

낮에 일이 잘 안 풀려서 잠시 옷 정리를 하다가 노스페이스 옷이 참 많구나라는 생각을 새삼 했다. 여기를 보는 분들은 알 수도 있겠지만 노페 옷을 좀 좋아한다. 딱히 레어템, 리미티드, 콜라보 이런 거 아니고 그냥 대량 양산품. 여름 옷으로는 별로 쓸모있는 게 없지만 디자인도 기능성도 크게 무리 없이 적당히 계절을 나며 지낼 수 있다.

 

또 하나 취향의 특징은 영원 발 제품을 별로 좋아하지 않는다. AS의 장점이 있지만 특히 컬러가 적응이 잘 안되고(뭔가가 약간 다르다), 이상한 커스터마이징이 종종 있다. 예컨대 집-인을 빼버린다든가, 디날리 목부분을 왜인지 두껍게 만들어 놓는다든가. 물론 이곳의 기후와 특성, 소비자의 취향에 더 적합하도록 해놓은 거겠지. 뭐 도저히 입을 수 없다 정도는 아니고 진라면, 안성탕면, 너구리의 차이 정도인데 내가 진라면을 직접 사는 일은 없다와 비슷한 느낌이다.

 

아무튼 난 좀 별로여서 미국판, 일본판을 주로 구입하게 된다. 정가로 사면 너무 비싸기 때문에 예전에 나왔는데 인기가 없거나 업그레이드 판이 나와서 절판된 오래된 재고, 중고가 주류를 이룬다. 그렇지만 옷을 이런 식으로 사면 실패를 꽤나 경험하게 된다. 도저히 못 입을 것들, 너무 안 맞는 것들, 이미 가지고 있는 것과 영역이 겹치는 경우 등등. 

 

다른 브랜드와 비교해 보자면 아크테릭스, 클라터뮤센 이런 거 궁금하기도 하고 좋기도 하겠지만 너무 비싸고, 몽벨과 헬리 한센은 좋아하는데 노페 만큼 시중에서 쉽게 만나긴 어렵다. 파타고니아는 인기가 많아서 다양한 제품군을 쉽게 구하기가 어렵다. 즉 접근성, 재고 가격 등의 측면에서도 노페가 괜찮은 편이다. 

 

그러는 김에 가지고 있는 노페 옷과 그 감상에 대해 좀 정리를 해 본다.

 

* 엑셀로프트 내피 - 예전에 여기에 이 점퍼에 대해 쓴 적이 있다(링크). 이상적인 생김새를 가졌는데 무겁고 따뜻하지 않다. 단독으로는 손이 잘 안가고 마칼루 NP10716과 세트로 사용한다.

 

* 눕시 한국판 옛날 버전 - 여기 나오는 것(링크). 편하고 적당히 따뜻한데 이미지 소모가 너무 크고(사회적, 개인적 모두) 구멍난 곳을 수선 테이프로 붙여 놓기도 하는 등 우여곡절이 많았던 패딩이다. 생각해 보면 예전엔 그냥 이 정도로 겨울 보내고 그랬던 거 같은데 요새는 추워서 좀 힘들다. 초겨울 정도. 하지만 이 역시 단독으로 입는 일은 거의 없고 마칼루 NP10716과 세트로 사용한다.

 

* 마칼루 NP10716 - 일본판으로 예전에 나온 제품이다. 간단히 말하자면 M-65를 아웃도어스럽게 만든 옷이다. 이 옷은 설명이 좀 필요한데

 

NP10716은 이렇게 생겼다.

 

 

 

하지만 미국에서 나왔던 마칼루는 패딩 점퍼로 위 마칼루와 생긴 것도 용도도 별로 상관이 없다.

 

 

요새 나오는 일본판 마칼루는 이렇게 생겼다.

 

 

생긴 건 예전 일본판과 크게 다르지 않다. 이전 모델은 정체 불명의 방수 재질에 내피 불포함이었는데 요새는 하이벤트 계열 겉감에 내피가 포함된 Triclimate 버전으로 나온다. 일본에서 겨울용으로 스쿠프, 마운틴과 함께 인기가 많았다고 한다. 살짝 두꺼운 재질로 생각보다 따뜻하고 안에 플리스, 라이너, 눕시 등을 결합하면 겨울에도 오케이라 유용하다. 

 

그런 이유로 위 셋은 한 세트처럼 묶여서 가을에 추위가 나타날 때부터 봄에 추위가 가실 때까지 사용한다.

 

* 눕시 베스트 - 등에 로고가 가운데에 있는 구형 일본판이다. 아주 따뜻한데 패딩 조끼라는 걸 대체 언제 입어야되는지 잘 모르겠다. 적당히 추운 실내에서 입으면 좋지 않을까 싶은데 그럴 일이 잘 없어서 놀고 있다. 이것도 일본판이라 마칼루와 집-인 결합이 되는데 몸은 따뜻하고 팔은 추워서 별로 유용하진 않다. 

 

* 에이펙스 안드로이드 후드 - 약간 뻣뻣한 타입의 후드 플리스. 따뜻하고 좋은데 단독 사용으로는 적당한 계절이 많지 않다. 이것만 입고 가을이 되면 밤에는 춥고 낮에는 덥다. 겨울에 패딩이나 코트 안에 입기에 좋다.

 

* 에이펙스 바이오닉 2 - 안드로이드와 비슷한 에이펙스 계열인데 후드가 없다. 그리고 약간 더 얇다. 보통 입는 S 사이즈인데 옷의 폭이 살짝 넓고 옷감이 뻣뻣해서 내피로는 별로다. 그래서 용도는 그냥 가을 잠바다.

 

* NP21210 에볼루션 자켓 - 이것도 미국판과 일본판의 에볼루션 자켓이 다르다. 이건 일본판으로 컴팩트 자켓과 거의 비슷한 옷이다. 여름에 실내 에어컨이 강할 때 입으려고 가방에 넣어 다닌다. 하지만 그러기엔 살짝 두껍긴 해서 좀 덥다. 이 용도로는 유니클로에 아주 좋은 게 있다. 가방에 넣고 다니면 가을 밤에 쌀쌀해질 때도 은근 쓸모가 있다.

 

* 그린 컬러의 고어텍스 Triclimate - 미국판 고어텍스 + 내피 올드 모델. 제품 이름 모름. 내피가 Denali 1이라 그거 노리고 샀었는데 상당히 따뜻하고 유용하다. 아버지 드렸고 자전거 타실 때 쓰신다.

 

* 눕시 샤이니 블랙 - 역시 구형 미국판. 지퍼 방향이 한국판, 일본판과 반대라 미국판 아우터의 내피 결합형으로 사용한다. 단독으로도 입는데 너무 반짝거려서 약간 부담스럽다. 이것 때문에 미국판 마운틴 복각 모델을 사고 싶었는데 관뒀다. 한국판은 집-인이 없다.

 

* 고어텍스 블랙 5포켓 - 제품 이름 모름. 좀 제대로 된 마운틴 계열은 비싸서 포기하고 눕시를 내피로 쓰기 위해 구입했다. 각종 미국판 라이너들을 다 결합할 수 있어서 좋은데 그냥 겨울에만 입는다. 

 

* 고어텍스 마운틴 브라운 컬러 자켓 - 제품 이름 모름. 역시 상당히 좋은 옷인데 왜인지 팔이 짧다. 어머니 드렸고 환절기에 유용하게 사용 중.

 

*  맥머도 3 - 겨울을 나기 위해 샀다. 예전에 일본판이 있었는데 다른 사람 줬고 미국판이 싸게 나온 걸 보고 직구로 구입했다. 그렇다고 해도 꽤 비싼 데 추위가 너무 싫어서 큰 맘 먹고 구입했다. 가지고 있는 노페 옷 중에 최고가의 옷이다. 좋은 옷이라고 생각하지만 목 부분, 후드 퍼 연결 부분 디자인에 약간 문제가 있다.

 

 

* 벤처 1 자켓 - 미국판으로 패커블 드라이벤트 레인 자켓이다. 아웃도어를 누비며 입으려고 생각했는데 그럴 기회가 없었다. 도시용으로는 이걸 입기에 너무 더운데... 하다 보면 이걸 입기에 너무 춥다로 변한다. 여행을 가면 가방에 넣어가긴 한다. 벤처 2가 꽤 좋다고 한다. 참고로 미국 노페 홈페이지나 아웃도어 리뷰 사이트를 보면 중저가 노페 레인 자켓의 대표작으로 벤처와 리졸브가 자주 거론된다.

 

* 인럭스 자켓 - 유럽판으로 프리마로프트 인설레이트 자켓이다. 겉감은 하이벤트. 덥다가 갑자기 추워지는 기후 아래에선 별로 쓸모가 없는데 옷은 좀 마음에 들어서 안에 밀레 라이트 패딩을 입고 그 위에 입고 있다. 그렇지만 두 개를 합쳐도 1월은 무리다.

 

* 가젤 치노 - 일본판으로 등산복인데 치노 흉내를 좀 내서 도시용으로 내놓은 바지다. 그래도 등산복인데 그렇다고 등산 갈 때 입기는 좀 그렇다. 얇지는 않은데 여름에도 은근 입을 만 해서 비오면 입고 나간다. 히트텍 입으면 겨울에도 오케이. 초기형을 가지고 있는데 같은 가젤 치노로 좀 더 업그레이드 버전이 나왔다가 단종된 거 같다. 요새는 아예 면 등산복 치노도 나오고 같은 폴리 100%로 약간 업그레이드 된 버전도 있다. 새 버전은 이름이 바이슨 치노, 즉 들소 치노다. 가젤과 들소라니. 골드윈의 이 작명법은 대체 뭘까.

 

 

* 디날리 2 - 미국판인데 디날리 2는 집-인 결합이 되지 않는 단독 착용형이다. 위의 바이오닉과 용도가 겹치는 문제가 있지만 가을에 스웨트 위에 입거나 겨울에 패딩 안에 자주 입는다. 그런데 약간 춥다.

 

* 안덴 Triclimate - 리졸브 정도 얇은 겉감에 디날리 보다 훨씬 얇은 100 웨이트 플리스를 결합한 옷이다. 딱히 쓸데가 없을 거 같았는데 택 달린 재고가 2만원인가 하길래 충동 구매했다. 가을 되면 그냥 아무 때나 입는다. 주머니가 아래에만 있어서 약간 불편하다. 집-인 계열의 아웃도어의 최후방을 담당하는 옷은 주머니가 배 정도 위치에 크게 있는 게 가장 쓸모있는 거 같다.

 

노스페이스를 비롯해 각종 아웃도어 브랜드에 가장 많이 나오는 종류의 옷인데 안덴을 대체 왜 냈을까 궁금함이 있다. 당장 검색을 해봐도 노페 안에서만 비슷한 Triclimate 옷으로 에볼루션, 테라인, 솔라리스, 밴돈, 카르토, 마운틴 라이트, 콘도르 등등을 만날 수 있다. 추운 날 운동을 할 때라고 하면 지역이 얼마나 추운지, 얼마나 격한 운동을 하는지에 따라 필요한 옷이 아주 심하게 갈릴텐데 각각에 대응하는 거의 모든 옵션을 찾을 수 있을 거 같다. 그리고 커버하는 영역이 넓어질 수록 고어텍스 같은 비싼 소재로 넘어간다. 그렇지만 안덴은 꽤 가볍고 편안한 옷이라 그런지 미국 노페 홈페이지 리뷰를 보면 평이 좋은 편이다(링크). 저 리뷰 판에서는 하여간 가볍고 편안하고 따뜻하면 최고의 찬사를 받는다. 

 

 

 

상당히 긴 이야기가 되었군. 이런 결과로 아웃도어 옷을 일상복으로 사용하는 본래의 용도 - 기능성과 함께 하나를 질릴 듯 입어서 옷 생활에 안정과 평화를 가져온다는 먼 이야기가 되어 버렸다. 아무튼 일본판으로 대표 모델 정도의 패딩이 어디서 생기지 않는 한 당분간 더 이상 필요하진 않은 거 같다.

 

 

댓글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