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옷의 즐거움

코트의 단추를 바꿔보았다

by macrostar 2020. 8. 8.
반응형

8월 7일, 그러니까 입추였는데 비는 계속 내리고 날은 그렇게까진 덥지 않다. 어디까지나 그렇게까지라 물론 덥긴 더운데 이래도 되는 건가, 역시 되돌릴 수 없는 인간 멸망의 길에 들어선 건가 하는 생각이 들기는 한다. 참고로 쥐라기 공원에 나오는 쥐라기에는 대기중에 산소 농도는 지금의 130%정도였고 이산화탄소는 1950ppm 정도였다고 한다. 400ppm을 넘어선 시점에서 지구 온난화 문제가 심각하게 나오기 시작했는데 비교가 되지 않는다. 즉 당시는 지금보다 훨씬 덥고, 강수량도 많았고, 습했다.

 

아무튼 평소 딱히 나쁠 거 없다고 생각하지만 왠지 단추가 마음에 걸리는 코트가 하나 있었는데 얼마 전 단추를 교체했다. 원래 옷은 뜯어진 부분이나 구멍난 부분을 메꾸긴 해도 원래 붙어 있는 부자재를 바꾸는 일은 잘 없기하다. 세상에 선택지는 많고 원하는 부자재가 붙어 있는 옷을 구입하는 게 더 낫기 때문이다. 그다지 마음에 들지 않는 못생긴 단추라 해도 원래 옷에 잘 맞으니까 달았겠지. 하지만 가끔 이런 일이 있어도 또 나쁠 것도 없다.

 

 

왼쪽이 원래 단추, 오른쪽이 바꾼 단추. 그늘이 져서 저렇게 나왔는데 그냥 반짝거리고 살짝 더 두껍다. 한두개면 몰라도 7개 정도인가 그랬는데 유료라도 단추 달아주는 곳이 있다면 가서 할 걸 싶을 정도로 귀찮은 일이다. 그래도 바꾸고 나니 반짝거리는 게 나름 잘 어울린다. 원래의 둔탁한 무광의 이미지가 머리 속에 각인이 되어 있어서 그런지 아직은 살짝 낯설다. 입다 보면 적응되겠지.

 

 

이런 느낌. 드라이클리닝을 하자마자 단추를 바꿔다는 바람에 왕창 구겨져 버렸지만 면 코트라는 게 원래 그렇다. 한 번만 입어도 주름이 생기고 주름이 생기라고 입는 거다. 그게 싫으면 유리장에 넣어놓고 감상을 하는 게 낫다.

 

단추는 해성버튼에서 샀는데 여러가지 컬러 중 BK.

 

사실 이거 말고 이왕 사는 거 하면서 다른 옷의 단추 전면 교체를 위해 한 세트를 더 구입했다. 그렇지만 한동안은 하고 싶은 생각이 들지 않을 거 같다. 아무튼 약간의 기분 전환이 되니까 시도해 보세요. 물론 바뀐 단추의 모습보다 지리하고 묵묵하게 진행되는 교체의 과정이 더욱 인상 깊게 남긴 합니다.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