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패션붑11

무슨 이야기를 하고 있을까 이런 부분은 머리 속으로만 하고 있는 게 가장 좋긴 한데 가끔 잊어버리고 내가 뭘 하고 있는거지 싶을 때도 있기 때문에 종종 기회를 가지고 돌아봐야 사이트 운영, 짧은 글, 긴 글, 번역과 책, 그외의 것들을 하는 데 도움이 된다. 하고 있는 이야기를 몇 개로 분리해 볼 수 있다. 1) 하이 패션, 멋지고 예쁜 옷, 좋은 옷을 입는 즐거움, 트렌드 - 패션 vs. 패션, 일상복 탐구 2) 패션을 보는 즐거움, 패션쇼, 이 바닥의 큰 흐름 - 패션 vs. 패션, 일상복 탐구 3) 옷의 배경, 옷 자체를 뒤적거리며 얻는 재미 - 레플리카 4) 옷을 관리하며 낡아가는 과정을 관찰하는 재미 - 일상복 탐구 1)은 추세로 치자면 하락세라지만 그래도 비중은 여전히 가장 압도적이다. 패션에 대한 이야기라면 나머지를 .. 2019. 7. 24.
그러고 보니 방문자 백만... 그러고 보니 방문자 백만이군요. 2007년에 처음 만들어놨다가 2010년 부터 재활용이라는 제목의 포스팅(링크)으로 이곳을 다시 사용하기 시작했는데(이글루스랑 한동안 겹쳐 있었지만) 비인기 패션 블로그답게 5년 만에 이윽고 방문자 백만명이 되었습니다. 요새는 블로그 찾아오시는 분들도 많이 줄어들었지만(포스팅을 이렇게 안 올리니 당연하겠지만) 이렇게 진득하게 한 곳에 있던 적이 없어서 약간 기쁜 마음에... 여튼 감사합니다. 지난 5년간 여러가지 일이 있었다면 있었고, 또 정말 하릴없이 살았다면 살고 있는데 어쨌든 앞으로 어디로 이사갈 수도 있겠습니다만 패션붑 닷컴이라는 이름은 당분간은 계속 붙어 있을테고 또 포스팅도 더 많이 올릴 계획이니 많은 관심을 다시 한 번 부탁드립니다... 이벤트라도 해볼까 했습.. 2015. 3. 2.
이제 2013년입니다 문래동 로라이즈 앞에서 찍은 사진에 2012라고 적어서 올린 게 엊그제 같은데 오늘이 2012년 12월 31일입니다. 2012 Season's Greeting - fashionboop.com/310 그 포스팅이 310이었고, 지금 올리고 있는 게 633이니까 한 해 동안 323개의 포스팅이 새로 올라갔나 보군요. 개별 포스팅 주소를 번호로 해 놓으니까 이런 건 편하네요. 중간에 지운 것들, 허접해서 비공개된 것들이 좀 있으니까 제대로 올라가 있는 건 그보다 조금 모자랄 겁니다. 2012년에는 1월 1일에 올렸는데 올해는 12월 31일에 패션붑 한 해 마무리 및 새해 맞이 인사를 올려봅니다. 이런 건 모두 2012년 안에다 봉해놓고 싶다는 생각이 문득 들었습니다. 여하튼 이제 2013년입니다. 대통령이 바.. 2012. 12. 31.
패션붑 살짝 개편 뭐가 바뀐 지 모르겠다고 하셔도 사실 할 말은 없습니다만 아주 미묘하게 개편을 했습니다. 사실 블로그 화면이 이제 좀 지겹기도 하고 해서 한동안 이런 걸 하고 있었습니다. 설치용 워드프레스는 스킨이랑 테스트만 하려고 해도 php니 SQL이니 모르는 이야기가 잔뜩 나오더군요. 내심 Kempt(링크) 분위기로 좀 더 심플하게 가고 싶었는데 하다보니 정말 말도 못하게 귀찮고 지겹고 + 원하는 대로 잘 안되고 해서 일단 집어 치웠습니다. 괜히 돈 주고 사이트 만드는 게 아니에요. 그리고 그렇잖아도 빈자의 삶인데 생각보다 비용이 많이 든다는 점과 이 블로그의 규모가 여전히 포털 버프가 필요하다는 현실적인 이유도 좀 있습니다. 여하튼 그런 이유로 집어치우고 내친 김에 아주 조금 손을 봤습니다. 블로그 바깥 배경이 .. 2012. 12.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