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패션

YSL 2012 FW 되돌아보기

by macrostar 2012. 10. 6.
이미 소식을 전한 적이 있는데 스테파노 필라티는 제냐로 갔다. 제냐가 여성복 라인을 확대할 움직임이 있는데 그쪽 방향까지 포함해 콘트롤을 하게 될 것 같다.

올해 초에 있었던 YSL 2012 FW는 스테파노의 마지막 YSL 컬렉션이다. 그걸 마지막으로 이름도 SL로 바뀌었다. 어쨌든 극찬할 만한 건 아닐 지 몰라도, 나쁘지도 않았던 이 패션쇼는 새로 들어온 수장 덕분에 완전히 묻혀 버렸다. 새 디렉터 님께서 홍보용 반출도 금지시켜 버렸다는 소문이 있는데 사실 여부는 모르겠다.

이제 새 RtW 패션쇼가 있었고 온라인 쇼핑몰도 새 상품들로 채워졌으니 이제 비로소 SL 안에 스테파노의 기운은 모두 다 사라졌다고 보면 맞겠다. 굳이 지나가 새 일자리를 찾은 사람을 다시 들춰낼 필요가 있겠나 생각할 수도 있지만 그래도 그냥 땅 속에 묻어버릴 정도는 아니라고 생각해서 여기에 몇 개 올려본다.

이태리 사람이 프랑스 브랜드를 맡아서 만든게 맞나 싶을 정도로 엄격함과 딱딱함을 가지고 여성미를 부각시킨 컬렉션이다. 가죽, 고무 그리고 금속 부자재 사용도 두드러진다.

 
위 사진은 스타일 닷컴에서. 풀 컬렉션은 여기(링크)에서 볼 수 있다. 

태그

, , , ,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