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마켓

유니클로 번들 청바지

by macrostar 2012. 9. 18.
이름을 정확하게 몰라서 번들 청바지라고 붙여놨다. 이게 홈페이지에는 없고 아주 가끔 매장에 등장한다. 정확한 가격은 기억이 나지 않는데 14,900 혹은 19,900원이다. 얼마인데 세일해서 이 가격이 아니라(그런 것들은 표시가 되어 있다) 그냥 이 가격이다.

올 7월 쯤에 명동 본점에서 청바지 + 셔츠 + UT 티셔츠해서 49,900원, 카카오 톡으로 5,000원 할인 받아서 구입했다. 5만원 안된다고 안 깎아주려고 했는데 좀 높아 보이는 분이 스르륵 나타나더니 깎아주라 하셨음. 이 자리를 빌어 감사.

 
혹시 일본 홈페이지에서는 이 바지를 파나 싶어서 뒤적거리다가 이 사진이라도 올려야지 했는데 알고 보니 우리나라 홈페이지에도 있다. 맨 오른쪽 위에 보이는 청바지가 아마도 같은 것으로 보인다. 

일단 슬림핏 정도의 청바지다. 가장 비슷하게 생긴 슬림피트스트레이트가 이렇게 생겼다.



아래 사진은 밤에 + 방에서 + 형광등 불빛으로 + 3GS로 찍었고 + 보정도 전혀 안했다는 점을 유의해 주시기 바라며.


이런 느낌이다. 왜 번들이냐면 애초에 자질구레한 꾸밈은 전혀 없게 만들었기 때문이다.


 
리벳은 글자가 새겨져 있기는 커녕 얇고 평평한 금속판이다. 참고로 집에 있는 S-002와 S-003의 경우 구리 리벳에 UNIQLO JEANS라고 음각으로 새겨져 있다. 이건 매 시즌 조금씩 변하기 때문에 요즘의 정확한 모습은 모르겠다.


 
앞 단추도 마찬가지다. 그냥 광내기 정도 했다. 역시 S-002와 S-003의 경우 UNIQLO JEANS라고 양각으로 새겨져 있다.


 
리벳 안쪽은 COMPASS라고 적혀 있다. 이 부품을 만든 회사겠지. S-002와 S-003의 경우 R과 F라는 글자만 새겨져 있다.


 
맨 첫 사진을 봐도 알겠지만 뒷면에 가죽 패치라든가 하는 건 없다. 앞의 지퍼의 경우에도 S 시리즈는 UNIQLO라고 새겨져 있는 구리색 버전인데 이건 YKK에서 나온 검게 착색된 스틸색 버전이다.

딱히 중요한 걸 빼먹지는 않았는데 다만 얇다. 유니클로 진의 경우 제품마다 약간 차이가 있기는 한데 레귤러 핏은 12.5oz, 릴랙스 핏은 10.5oz, 슬림 핏은 11.5oz 데님을 쓰고 메이드 인 재팬 데님은 15oz를 쓴다. 이건 표시가 안되어 있는데 여하튼 얇다.

일단 저렴하고, 무난하고, 큰 문제점은 없는데 2개월이 지난 지금까지 청색 염료가 손에 묻어 나온다. 원래 계획은 비록 2만원 안쪽의 저렴한 데님이지만 세탁 안하고 6개월 쯤 입으면 어떻게 색이 빠지나 추적해 보는 거였는데 손에도 묻어나고, 가방에도 묻어나고, 티셔츠에도 묻어나고 난리라 세탁을 한 번은 해야 하나 고심하는 상황이다. 이 문제만 빼면 나쁘지 않다.

댓글2

  • 물비누 2012.12.05 15:30

    현재 상황은 어찌 되었나요? 얼마 전에 오픈한 매장에서 이 물건 봤는데, 매크로스타 님 포스팅 생각나서 망설였어요. 맘 같아선 한 두 개 사오고 싶은데.
    답글

    • macrostar 2012.12.05 16:11 신고

      결국 한번 살짝 빨았더니 묻어나는 부분은 훨씬 괜찮네요. 뭐 어차피 막 입는다고 생각하면 괜찮은 편이에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