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다운 파카의 실루엣

by macrostar 2020. 11. 20.
반응형

날이 갑자기 추워졌고 다운 파카의 계절이 다가왔다. 물론 슬림 다운은 이미 입고 다닐 시즌이 시작되었지만 역시 다운은 퉁퉁 헤비. 여전히 다운 파카를 좋아한다. 그냥 보기만 해도 마음이 따뜻해지는 거 같다... 종종 구경을 하다보면 얼토당토 않게 거대한 옷을 입은 제품 소개를 볼 수 있다. 

 

 

 

이런 사진 보는 거 왜 인지 약간 좋아함... 저 제품에 대해 없던 호감도 생긴다. 두 번째 아크테릭스는 레이어가 많다보니 저렇게 된 경향이 있어서 그 아래의 대놓고 오버사이즈와는 차이가 있긴 하지만.

 

 

 

개인적으로는 이렇게 생긴 걸 좋아한다. 위 사진은 파타고니아의 피츠로이인데 후드 넥 부분이 꽤 올라오고 + 후드가 착탈식이 아니고 + 사이드 주머니가 약간 위로 올라와 있어서 백팩의 허리 벨트를 사용해도 괜찮을 것 + 패커블 가능 정도. 기능적인 측면에서는 물론 가볍고 따뜻한 게 좋고.

 

 

고만고만한 다운 종류를 워낙 많이 가지고 있긴 한데 요즘은 합성 충전재 패딩에도 관심이 좀 간다. 아예 비건 패딩이라고 포지셔닝을 하고 있는 제품들도 볼 수 있다.

 

  

사진으로는 그냥 그랬는데 명동 노페 매장에서 입어봤더니 꽤 좋아보였다. 요새 합성 충전재도 꽤 따뜻하긴 하다. 부피가 구스 만큼 확 줄일 수가 없고 그래서 패커블이 어렵고 같은 느낌의 퉁퉁함이면 약간 더 무거운 느낌이 있다는 단점이 있는데 대신 세탁과 관리의 편리함이라는 장점이 있다.

 

 

 

겨울 운동할 때도 확실히 편할 거 같다. 아무튼 올해 겨울은 과연 어떨려나.

반응형

댓글2

  • onose 2020.11.21 12:13

    파타고니아의 피츠로이 같은 실루엣이 딱 제가 좋아하는 스타일입니다!
    사실 제 거는 유니클... 로의 심리스 다운자켓 인데요
    이녀석이 생각보다 내구성이 좋은지 5년째 줄창 입고 있네요;

    그리 춥지않으면 적당한 후디와 같이 입고
    더 추우면 플리스 자켓을 안에 덧입습니다.

    사실 대중교통을 자주 이용하면 더 두꺼운 놈은 필요없지 않나 싶기도 해요
    답글

    • macrostar 2020.11.21 12:42 신고

      피츠로이 너무 비싸죠 ㅜㅜ 너무 추우면 잠깐 뛰자... 요새는 이런 생각으로 옷을 입고 있습니다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