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2019.09.11 15:10

뉴욕 패션위크가 한창 진행 중이다. CFDA의 새로운 의장이 된 톰 포드가 이것저것 하고 있는 거 같은데 그의 영향력에 대한 평가는 끝난 다음에나 좀 있을 거 같다. 어쨌든 랄프 로렌과 토미 힐피거, 정확히는 TOMMY + ZENDAYA의 2019 FW를 연속으로 봤는데 이 둘이 꽤 재밌다. 참고로 토미 + 젠다야의 2년 간의 콜라보는 올해가 마지막이다. 이건 영상으로 보는 게 더 재미있다.

 

 

이건 랄프 로렌.

 

 

 

 

 

그리고 이건 토미 힐피거.

 

 

 

 

 

둘다 브라스의 세션과 함께 파티의 흥겨움이 넘쳐 흐른다. 랄프 로렌은 월 스트리트에 만들어 진 "랄프 클럽" 볼룸에서 열렸다. 재즈 풍 브라스에 블랙 앤 화이트 정장으로 테이블에 앉아있는 사람들, 예전 헐리우드 풍 의상 등등 좋았던 그 시절의 분위기가 물씬 풍긴다. 토미 + 젠다야는 아폴로 극장에서 열렸다. 이쪽엔 할렘의 페스티벌 바이브가 있다. 분위기 상 인종 다양성, 바디 포지티비즘 측면에 한층 더 신경을 쓰고 있다는 느낌이 든다. 어쨌든 이 쪽도 분명 뉴욕이고 좋았던 시절의 분위기가 풍긴다.

 

 

 

 

 

 

 

NYFW를 대표하는 두 디자이너인 만큼 뉴욕에서 할 만한 패션쇼를 잘 보여준 거 같다. 다만 둘 다 좋았던 그 시절 이야기를 하는 건 약간 아쉽긴 하다. 최전선의 디자이너가 옛날 이야기를 꺼내는 것 만큼 우울한 일도 없는데 요새 최전선의 디자이너들은 다들 옛날 이야기를 하고 있는 거 같다. 심지어 노스페이스도 92년, 94년 이야기를 하고 있으니까(링크) 다들 그런거지 싶기는 하다. 게다가 랄프 로렌과 토미 힐피거를 지금 시점에서 최전선의 디자이너로 말한다는 것 자체가 이미 그 시절 이야기들이 소환되어 올라와 분위기가 만들어져 있기 때문이기도 하다. 결론적으로 양쪽 다 신나 보인다. 그러면 된 거겠지.

 

 

 

 




Posted by macrostar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