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옷의 즐거움

완전히 똑같지는 않다 에비수 2000 탈색의 기록

by macrostar 2019. 4. 14.

변화의 기록 템포가 좀 짧긴 하다. 대략 6개월에 한 번씩 남기는 거 같은데 좀 더 길게 잡을 필요가 있다. 이전 모습은 여기(링크). 왜 이걸 계속 입느냐는 이야기를 들은 적이 있는데 사실 좋고 말고를 떠나 있으니까 계속 입는다. 일상복 탐구(링크)에서도 썼지만 가지고 있는 걸 수명을 다하게 입는 것이 옷 생활의 기본적인 목표다. 물론 이런 옷은 수명이 길어서 애증의 단계를 거치게 된다. 그 지리함을 잘 넘기는 방법은 바로 규칙적인 의복 생활이다. 자세한 내용은 책을 참고해 주세요. 부디 많이 읽어주시길!

 

요새는 세탁할 때 뒤집지도 않는데 저 붉은 빛 페인팅은 사라지지도 않고 여전히 선명하다. 가죽 패치도 잘 버티고 있음.

 

 

감옥 창살 같다.

 

 

저 하얀 점점은 언제 왜 생겼는지 모르겠다. 무슨 위험한 약품이 튄 거 같은 모습이다. 뭐 먹다가 흘렸겠지... 보통은 그게 가능성이 가장 높다.

 

 

허벅지 대각선 라인. 내가 상당히 싫어하는 것(못생겨서). 하지만 피할 수 없는 것.

 

 

완전 멀쩡하진 않다. 엉망이지만 잘 버텨주길. 나일론 실을 썼기 때문에 나중에 바지가 하얗게 될 때까지 입는다면 저 부분만 까맣게 남을 거다. 그 바보같은 모습이 약간 기대됨. 사진 오른쪽도 심상치 않은데 저긴 하얀 면실을 쓸까 생각중이다. 사실 가지고 있는 게 까만, 초록 나일론 실과 하얀 면실 밖에 없음.

 

 

뒷 주머니 왼쪽으로 만들어지고 있는 일자 사선 라인은 저 부분이 엉덩이보다 약간 커서 생기는 주름이다. 

 

 

청바지 앞 부분 주머니는 손을 넣기에 불편하기 때문에 가끔 뒷 주머니에 손을 넣었더니 입구 사이드에 조금씩 균열이 생기고 있다. 다른 청바지 하나는 같은 부분이 상당히 뜯어져 버렸다. 조심해야겠다.

 

보다시피 아직 큰 문제는 없지만 노화의 기운은 확실히 드러난다. 실수와 잘못된 습관에 의한 부분들이 여전히 있는데 그런 건 고쳐나가야 할 것들이다. 바른 자세와 습관은 자신의 수명 뿐만 아니라 옷의 수명에도 상당한 영향을 미친다. 아무튼 올해도 화이팅.

댓글2

  • 레이 2019.04.23 19:13

    패션붑님의 글을 읽으면서 때로는 웃고, 때로는 무엇인가 느끼고, 때로는 조금 울적해지기도 합니다. 제게 일상 속의 한즐거움을 주심에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패션붑님의 글을 읽다보니, 에비수 2000 넘버2 를 한 벌 사고 싶어집니다. 저는 중고 의류는 그렇게 선호하질 않아서
    새 제품을 사고 싶은데, 저 중학생 시절 양아치(양아치 급도 안 되는 그냥 애들이었겠지만)들이 뒷주머니에 페인트 그려진 청바지 입고 다니던 게 생각나서 기분이 이상하기도 하네요. 국내에서는 일본 에비수 의류를 쉽사리 구할 수가 없는 것 같더군요. 그나마 일본 데님샵 중에 한국으로 보내주는 업체에서 파는 정도
    (https://www.denimio.com/evisu-egd2000t2001-2000t-no-2-red-selvage.html) 밖에 없네요. 일본 현지 에비수 매장을 가면 페인트가 그려지지 않은 옷을 살 수 있다고도 하는데 일본에 갈 일은 없고. 입맛만 다시고 있습니다.

    글들을 찾아보니까 매장에서 직접 페인트로 고객이 원하는 색으로 갈매기 문양을 그려주는 시스템인 곳도 있는 모양입니다. 그러면 가서 패션붑님이 전에 올리셨던 것 처럼 레드탭을 페인트로 그려달라 해볼까, 싶기도 하네요 ㅎ
    답글

    • macrostar 2019.04.24 12:37 신고

      국내에는 미리 상표 등록을 한 브랜드가 있기 때문에 직접 들어오긴 어려울 겁니다. 그리고 찾아보면 일본에서도 과격한 레귤러 핏, 불량한 청소년들의 이미지 등으로 비슷한 취급을 받고 있는 건 분명한 듯 합니다. 또 조금 더 얇고 빈티지한 느낌이 나더라도 살짝 슬림하게 잘 떨어지고 촉감은 부드러운 고급스러운 느낌의 데님들로 인기가 바뀌면서 투박한 올드 스타일, 두터운 데님의 인기가 없어지고 있기도 하고요. 오히려 아예 두꺼운 걸 찾는 사람들이 따로 있죠. 뭐가 되었든 자기 맘에 딱 맞는 옷을 찾아 구석구석 알아가며 잘 관리하며 오랫동안 입는 건 패션의 즐거움을 찾을 또 하나의 방법이라고 생각합니다. 바쁠 게 뭐가 있겠습니까, 천천히 찾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