옷의 즐거움2019.04.14 13:58

변화의 기록 템포가 좀 짧긴 하다. 대략 6개월에 한 번씩 남기는 거 같은데 좀 더 길게 잡을 필요가 있다. 이전 모습은 여기(링크). 왜 이걸 계속 입느냐는 이야기를 들은 적이 있는데 사실 좋고 말고를 떠나 있으니까 계속 입는다. 일상복 탐구(링크)에서도 썼지만 가지고 있는 걸 수명을 다하게 입는 것이 옷 생활의 기본적인 목표다. 물론 이런 옷은 수명이 길어서 애증의 단계를 거치게 된다. 그 지리함을 잘 넘기는 방법은 바로 규칙적인 의복 생활이다. 자세한 내용은 책을 참고해 주세요. 부디 많이 읽어주시길!

 

요새는 세탁할 때 뒤집지도 않는데 저 붉은 빛 페인팅은 사라지지도 않고 여전히 선명하다. 가죽 패치도 잘 버티고 있음.

 

 

감옥 창살 같다.

 

 

저 하얀 점점은 언제 왜 생겼는지 모르겠다. 무슨 위험한 약품이 튄 거 같은 모습이다. 뭐 먹다가 흘렸겠지... 보통은 그게 가능성이 가장 높다.

 

 

허벅지 대각선 라인. 내가 상당히 싫어하는 것(못생겨서). 하지만 피할 수 없는 것.

 

 

완전 멀쩡하진 않다. 엉망이지만 잘 버텨주길. 나일론 실을 썼기 때문에 나중에 바지가 하얗게 될 때까지 입는다면 저 부분만 까맣게 남을 거다. 그 바보같은 모습이 약간 기대됨. 사진 오른쪽도 심상치 않은데 저긴 하얀 면실을 쓸까 생각중이다. 사실 가지고 있는 게 까만, 초록 나일론 실과 하얀 면실 밖에 없음.

 

 

뒷 주머니 왼쪽으로 만들어지고 있는 일자 사선 라인은 저 부분이 엉덩이보다 약간 커서 생기는 주름이다. 

 

 

청바지 앞 부분 주머니는 손을 넣기에 불편하기 때문에 가끔 뒷 주머니에 손을 넣었더니 입구 사이드에 조금씩 균열이 생기고 있다. 다른 청바지 하나는 같은 부분이 상당히 뜯어져 버렸다. 조심해야겠다.

 

보다시피 아직 큰 문제는 없지만 노화의 기운은 확실히 드러난다. 실수와 잘못된 습관에 의한 부분들이 여전히 있는데 그런 건 고쳐나가야 할 것들이다. 바른 자세와 습관은 자신의 수명 뿐만 아니라 옷의 수명에도 상당한 영향을 미친다. 아무튼 올해도 화이팅.




Posted by macrostar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레이

    패션붑님의 글을 읽으면서 때로는 웃고, 때로는 무엇인가 느끼고, 때로는 조금 울적해지기도 합니다. 제게 일상 속의 한즐거움을 주심에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패션붑님의 글을 읽다보니, 에비수 2000 넘버2 를 한 벌 사고 싶어집니다. 저는 중고 의류는 그렇게 선호하질 않아서
    새 제품을 사고 싶은데, 저 중학생 시절 양아치(양아치 급도 안 되는 그냥 애들이었겠지만)들이 뒷주머니에 페인트 그려진 청바지 입고 다니던 게 생각나서 기분이 이상하기도 하네요. 국내에서는 일본 에비수 의류를 쉽사리 구할 수가 없는 것 같더군요. 그나마 일본 데님샵 중에 한국으로 보내주는 업체에서 파는 정도
    (https://www.denimio.com/evisu-egd2000t2001-2000t-no-2-red-selvage.html) 밖에 없네요. 일본 현지 에비수 매장을 가면 페인트가 그려지지 않은 옷을 살 수 있다고도 하는데 일본에 갈 일은 없고. 입맛만 다시고 있습니다.

    글들을 찾아보니까 매장에서 직접 페인트로 고객이 원하는 색으로 갈매기 문양을 그려주는 시스템인 곳도 있는 모양입니다. 그러면 가서 패션붑님이 전에 올리셨던 것 처럼 레드탭을 페인트로 그려달라 해볼까, 싶기도 하네요 ㅎ

    2019.04.23 19:13 [ ADDR : EDIT/ DEL : REPLY ]
    • 국내에는 미리 상표 등록을 한 브랜드가 있기 때문에 직접 들어오긴 어려울 겁니다. 그리고 찾아보면 일본에서도 과격한 레귤러 핏, 불량한 청소년들의 이미지 등으로 비슷한 취급을 받고 있는 건 분명한 듯 합니다. 또 조금 더 얇고 빈티지한 느낌이 나더라도 살짝 슬림하게 잘 떨어지고 촉감은 부드러운 고급스러운 느낌의 데님들로 인기가 바뀌면서 투박한 올드 스타일, 두터운 데님의 인기가 없어지고 있기도 하고요. 오히려 아예 두꺼운 걸 찾는 사람들이 따로 있죠. 뭐가 되었든 자기 맘에 딱 맞는 옷을 찾아 구석구석 알아가며 잘 관리하며 오랫동안 입는 건 패션의 즐거움을 찾을 또 하나의 방법이라고 생각합니다. 바쁠 게 뭐가 있겠습니까, 천천히 찾아보세요!

      2019.04.24 12:37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