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1 12:59

뉴스 피드를 뒤적거리다가 할 이야기가 있을 거 같은 옷 사진을 다운 받아 두는 데 언제 쓰지... 하다가 잊어먹고 시간 지나 지우고 하기 일쑤다. 그러다가 며칠 전 심심해서 트위터에서 재잘재잘 떠든 김에 여기에 살짝 정리. 겨울 옷을 꺼내다 보니 녹색 아우터가 참 많다는 걸 깨달았다. 세이지 그린, 올리브 드랩, 다크 포레스트... 군대와 일꾼의 컬러다. 그러면서도 비슷한 컬러의 옷을 보면 오 좋은데... 라는 생각이 문득 드는 게 역시 문제가 좀 있긴 하다.



아무튼 노스페이스(이하 TNF)에 브라운 라벨이 붙어있던 시절의 다운 파카. 아주 자세한 사항은 모르는 데 이게 종류가 좀 여러가지가 있는 거 같은 게 60 / 40이나 65 / 35도 있고 온통 반짝거리는 버전도 있다. 


세상 모든 일이 그렇듯 특히 옷을 구하는 경우 원하는 항목이 명확하면 상당히 피곤해 진다. 예컨대 겨울에 춥다니까 오리털 잠바가 하나 있었으면 좋겠는데... 와 TNF의 60 / 40 그린 컬러 구스 다운, 후드 있는 걸 가지고 싶은데...는 피곤함과 귀찮음의 정도가 차이가 좀 있다. 게다가 이게 유행을 하거나, 찾는 사람들이 꾸준히 있거나 하면 더욱 그렇다. 


아무튼 위 옷은 미국과 일본에서는 좀 비싼데 한국에서는 아주 인기있는 편은 아니라 대략 4, 5만원 정도에 살 수 있는 거 같다. 크림색 S 사이즈는 여기(링크)에서 하나 봤으니 관심있는 분들은 한번 보시고... 참고로 크림색은 내부가 오렌지고 브라운색은 내부가 네이비 뭐 이렇다. 브라운 색이 물이 많이 빠진 경우와 구별.


사실 옛날 미국 옷들은 같은 공장에서 만들어 라벨만 다른 경우가 꽤 많기 때문에 TNF의 저 옷도 굳이 노페 라벨만 아니고 실사용을 할 거면 어떻게 다른 걸 구할 수 있긴 할 거다. 물론 나중에 팔거나 뭐 하거나 할 생각이라면 이야기가 좀 달라진다. 



예전 TNF 다운을 보면 후드는 따로 파는 경우가 많고, 시간이 오래 흐른 만큼 구하기가 상당히 어렵다. 위 사진은 일본 재판 버전 브룩스 레인지 4가지 버전을 모두 다 구입한 일본의 어떤 분의 사이트에서... 브룩스 레인지 찾아보면 재밌는 이야기가 꽤 많은데 유나이티드 애로우 직원 블로그인가에서 두 가지 버전을 구입해 가지고 있지만 한번도 입고 나가본 적은 없는 분 이야기가 재미있었다. 일본 날씨에는 무리라고. 


아무튼 TNF 빈티지 다운 파카는 리안나가 브라운 버전을 입은 적이 있다.

어쩌다가? 라는 생각이 잠깐 들었지만 뭐 그럴 수도 있지. 미드 렝스의 적당하고 따뜻한 코트로 사용할 수 있는 옷인 건 분명하다.


아무튼 네임드 아우터들이 있다. 쇼트, 글로버올을 비롯해 노스페이스나 에디 바우어, 필슨, 엘엘빈 등을 보면 오랜 역사와 구식 테크놀로지를 가진 옷을 만날 수 있다. 물론 다른 브랜드에서도 많이 나왔었지만 남아있는 건 남아있는데로, 사라진 건 사라진 대로 찾는 사람들이 있다. 


이건 가격이 좀 되는 경우도 있지만 하이 패셔너블이라고 하긴 어렵다. 그렇지만 트렌드나 흐름이 있기는 하다. 예를 들어 요새 보면 쇼트 피코트는 가격이 낮아도 잘 안 사는 거 같고 글로버올 몬티는 중고치고 비싼 가격에 나와도 상태 괜찮은 건 구하기가 쉽지 않다. 각종 밀리터리 웨어들도 그런 식으로 N-3B, MA-1, M-51 등이 스르르 나타났다가 스르르 뜸해지고는 한다. 스너그팩의 새스쿼치 같은 경우도 예전엔 더 비쌌고 물건도 없었는데, 요새는 더 싸고 물건도 있다(링크). 이것도 앞으로 어찌될 지 모르지. 왜 그런 건지는 난 모름. 



에디 바우어의 과거와 현재.


사실 이런 기능성 의류의 원래 목적, 기능의 측면에서 보자면 예전의 로우 테크놀로지는 별로 필요가 없다. 그렇지만 그것 만의 매력이 분명히 있긴 하다. 옷감은 더 두껍고(그래서 더 무겁고), 더 억세고(그래서 돌아다니다 보면 괜히 지치고), 기능은 불완전하다. 물론 고어텍스라고 한 번에 다 되는 건 아니고 방수와 발수, 투습과 보온 등 여러가지 요구에 맞춰 여러가지 옷들이 나오긴 한다.


아무튼 역사적으로 중요한 역할을 했거나 아웃도어의 네임드 옷들은 여전히 어디선가 사람들이 찾고 있다. 꼭 컬렉터라서 찾는 것도 아니다. 이건 옷의 기능성, 패션 모두에 일단은 맞지 않는 영역이다. 그러면서도 동시에 기능성 때문에 찾고 패션이 되기도 하는 영역이다.




Posted by macrostar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123

    리아나가 입은건 노스페이스가 아니라 베이프의 레더 다운자켓인듯 보이는데 아닌가요? 베이프에서도 저런 디자인으로 저런 색상의 자켓이 90년대 발매되었고 초창기 베이프의 인기제품이었습니다.

    2018.12.04 22:15 [ ADDR : EDIT/ DEL : REPLY ]
    • 아, 사진이 흐려서 그런가보다 하고 있었는데 가죽일 수도 있겠네요. 근데 베이프는 아마 어깨가 라글란이었을 겁니다. 사실 저렇게 생긴 게 워낙 많아서 노페면 재밌겠다 생각했을 뿐 뭔지 정확히는 모르겠어요...

      2018.12.04 22:52 신고 [ ADDR : EDIT/ DEL ]
  2. dgkim78

    뜬금없이 댓글을 달게 되어서 죄송합니다. 노스페이스 브라운 라벨 시에라 파카를 4,5만원대에 구할 수 있는 방법이 있을까요? 여러 카페를 돌아다녀 봤지만 매물이 잘 없어서요.....

    2019.02.24 02:32 [ ADDR : EDIT/ DEL : REPLY ]
    • 빈티지는 검색과 기다림 외에 딱히 방법은 없는 거 같습니다. 한국 빈티지 사이트에서 보통 8, 9만원 정도에 올라오고 그런 곳에서 할인을 50% 정도 하니까 계속 모니터링 해야죠~

      2019.02.24 22:33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