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YSL6

YSL 2012 FW 되돌아보기 이미 소식을 전한 적이 있는데 스테파노 필라티는 제냐로 갔다. 제냐가 여성복 라인을 확대할 움직임이 있는데 그쪽 방향까지 포함해 콘트롤을 하게 될 것 같다. 올해 초에 있었던 YSL 2012 FW는 스테파노의 마지막 YSL 컬렉션이다. 그걸 마지막으로 이름도 SL로 바뀌었다. 어쨌든 극찬할 만한 건 아닐 지 몰라도, 나쁘지도 않았던 이 패션쇼는 새로 들어온 수장 덕분에 완전히 묻혀 버렸다. 새 디렉터 님께서 홍보용 반출도 금지시켜 버렸다는 소문이 있는데 사실 여부는 모르겠다. 이제 새 RtW 패션쇼가 있었고 온라인 쇼핑몰도 새 상품들로 채워졌으니 이제 비로소 SL 안에 스테파노의 기운은 모두 다 사라졌다고 보면 맞겠다. 굳이 지나가 새 일자리를 찾은 사람을 다시 들춰낼 필요가 있겠나 생각할 수도 있지만 .. 2012. 10. 6.
스테파노 필라티의 YSL 후일담 YSL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자리를 에디 슬리만에게 넘겨주고 나온 스테파노 필라티가 FIAT(French Institute Alliance Française)에서의 강연에서 파멜라 골빈과의 인터뷰를 통해 처음으로 YSL 관련된 이야기들을 남겼다. 사진은 CHADWICK TYLER, 스타일링은 KAREN LANGLEY. PLASTIC CAPE는 YSL BY STEFANO PILATI 요약해보면 - 지금은 아주 좋은 상태, 해피. - 톰 포드와 일하던 시절은 트래직했고 트라우마가 생겼다/아니다 행복했고 굉장했다. - 이브 생 로랑과는 상관없이 일했기 때문인지 2008년 그가 사망했을 때도 일하는 데에는 별다른 변화가 없었다. 하지만 어떤 종류의 '자유'를 느끼긴 했다. - 사람은 패션없이도 살 수 있기 때문.. 2012. 3. 29.
YSL vs 루부탱 그 결과 http://fashionboop.com/207 위 포스팅에서 루부탱이 YSL에 구두 밑 바닥을 레드로 칠하는 건 루부탱의 고유 상징이기 때문에 쓰지 말라는 이유로 소송을 걸었다는 포스팅을 올린 적 있다. YSL은 우리가 먼저 했어 이것들아, 라는 답변을 보냈었다. 요즘 너무 부산해 날짜가 좀 지났지만 8월 10일에 그 결과가 나왔다. 빅토 마레로 판사는 크리스찬 루부탱에게 레드 솔을 트레이드 마크로 쓸 권리는 없다는 판결을 내렸다. 하지만 루부탱은 사실 2008년에 미국 특허청에서 빨간색 바닥에 대한 상표권을 획득했었는데 그걸 취소할 수는 없다는 내용도 포함되었다. 이 이유는 판사가 양측 변호사를 불러 따로 설명하기로 했단다. 마레로 판사는 판결에서 "패션 산업의 활기찬 경쟁 속에서 컬러는 장식적이고 .. 2011. 8. 31.
패션과 예술 사이의 줄타기 패션을 바라보는 방법은 여러가지가 있다. 가장 크게 구분하면 하나는 소위 코디로써의 패션이 있고, 또 하나는 감상의 대상으로써의 패션이 있다. 전자는 이해하기 쉽다. 당장 주변을 둘러봐도 이에 관련된 이야기들은 널려있다. 자신있게 보이는 법, 전문가처럼 보이는 법, 신체 사이즈에 맞는 코디, 얼굴형에 맞는 코디, 첫 데이트에서 잘 보이기 위한 코디 등등등. 이건 생활의 팁이고 방편이고 작전이다. 이쪽 방면의 활용은 조금이라도 삶을 윤택하게 만들기도 한다. 또 하나는 약간 더 복잡하다. 사실 복잡한 건 아닌데 동원되는 단어들이 자주 쓰이는 생활 용어들이 아니기 때문에 복잡하게 보인다. 어쨋든 패션은 보여지는 것이고, 사람이 만든다. 무엇이든 만들다 보면 익숙해지고, 그러다 보면 더 잘 만들고 싶어진다. 그.. 2011. 8.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