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돌체 앤 가바나5

Dolce & Gabbana 코르셋 프레임 돌체 앤 가바나는 요 몇 년간 멋은 나지만, 소위 시슬리 시골풍이라 이름이 붙은 말하자면 토속적인 룩을 계속 선보였다. 때로는 지나치게 화려하고, 또 때로는 어딘가 김이 빠진 듯하고, 또 때로는 천박하게까지 보인다. 이번 시즌도 그 연장선 상에 있다. 다마 이전에 비해 약간 정돈된 느낌이 나고, 덕분에 요란하면서도 인상적이다. 아래는 모두 쇼스튜디오(링크)에 올라온 사진들이다. 2013 SS 패션쇼 전체의 느낌은 대충 이런 모습이다. 매우 다양한 컬러, 벽지 그림같은 프린트들, 줄렁줄렁 달린 액세서리들이 이미지 과잉을 캐릭터로 삼고 있는 모 그룹의 리더처럼 어지럽게 널려있다. 하지만 옷 자체가 절제된 프레임 안에 있기 때문에 이것은 마치 작은 어항 안에 갖은 유리 세공 액세러리를 쌓아놓은 듯 퍼지진 않는.. 2012. 9. 25.
Dolce & Gabbana의 꾸뛰르 데뷔 돌체 앤 가바나가 꾸뛰르를 선보였다. Chambre Syndicale de la Haute Couture의 멤버로 가입해 파리 오뜨 꾸뛰르에 선보인 건 아니고 따로 컬렉션을 선보였다. 미디어는 The Daily Telegraph, Le Figaro 그리고 지역 언론이라는 Corriere della Sera 그리고 여러 나라의 보그 에디터들이 초대받았다고 한다. 정확힌 모르지만 우리나라도 갔을 테니 자세한 기사가 실리지 않을까 싶다. 그리고 세계 각지에서 제트 비행기 같은 걸 타고 온 80여명의 커스터머도 초대했다고. 여튼 굉장히 제한적으로 컬렉션을 선보였다는 이야기다. 갑자기 무슨 바람이 불어서 꾸뛰르에 뛰어들었나 생각을 해 봤는데 - 구매자들이 훨씬 더 비싼 금액도 서포트할 수 있다는 사실이 요즘들어 .. 2012. 7. 12.
Dolce & Gabbana 2008 FW 광고 캠페인 여름 옷 쪽이 더 재미있기는 한데 이건 겨울 시리즈. 7번째 사진을 무척 좋아한다. 2012. 5. 31.
Dolce & Gabbana 2011 SS 광고 캠페인 몇년 전부터 돌체 앤 가바나 광고가 꽤 재미있다. 가만히 보면 어떤 스토리가 느껴지는데, 천연덕스럽게 말도 안되는 이야기를 하고 있다. 처음 인터넷 시작할 때 검색으로 이미지가 널려있는 걸 보고 굳이 모을 필요는 없겠다고 생각했었는데 어느덧 차곡차곡 사라져 뭐 하나 찾을라면 고생스럽고, 어떤 건 아예 영영 사라져버린 경험이 있다. 90년대 영국에서 있었던 매우 인상깊은 프레드 페리 패션쇼 사진은 지금도 생각나면 가끔 검색해 보는데 도저히 찾을 수가 없다. 여하튼 그래서 여기에라도 좀 모아놓을까 한다. 2012. 5.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