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꼼 데 가르송5

Comme des Garcons 블랙 프라이데이 트위터에 사진은 올렸었는데 꼼 데 가르송의 이번 블랙 프라이데이 포스터. 오카모토 타로의 작품과 유명한 문구 "Art is explosion", "Art is magic"를 가지고 매우 강렬한 포스터를 만들었다. 솔직하게 말하면 그냥 오카모토 타로 뮤지엄에서 파는 엽서에 문구를 써 넣었다... 는 느낌이 더 강하긴 하다. 그래도 '내 왕창 깎아주마!'할 거 같은 인상이 확 드는데 과연 어떨지는 모르겠다. 위 사진(사이트 주소가 holiday explosion이다)은 오피셜 홈페이지(링크)에서 볼 수 있다. 이런 것도 본 덕분에 뭐가 있지 하고 DSM(링크)을 뒤적거리다가 지갑이 눈에 걸렸다. Wallet만 펼쳐봐도 뭔가 잔뜩 나오는데 위 사진은 Luxury Group의 Burgundy SA2100LG라는.. 2012. 11. 21.
WWD, 레이 카와쿠보 인터뷰 WWD에 Comme des Garcons의 레이 카와쿠보와의 인터뷰가 실렸다. 인터뷰가 흔하진 않기 때문에 대충 정리해 올려 놓는다. 원문은 여기(링크)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의역/생략/중의 등의 방법으로 어떤 이야기가 오고 갔나 하는 분위기만 전달해 놓을 거기 때문에 관심이 있다면 원문을 반드시 읽기 바란다. 사진은 인터뷰가 실려있는 WWD 페이지에서. 1942년, 도쿄 출신이다. 그냥 Q/A로 정리. Q 당신은 종종 당신의 목적이 세상에 없던 옷을 만드는 거라고 말해왔다. 안 지치나? A 경험의 무게가 쌓일 수록, 새로운 방식으로 생각하고 새로운 것을 만드는 게 점점 더 어려워짐을 느낀다. Q 많은 사람들이 나이가 먹어갈 수록 좀 더 보수적이 되고, 모험을 하지 않게 된다. 당신은 어떤가? A 미디어.. 2012. 11. 21.
Comme des Garcons가 내놓은 iPad앱 Moving 6 꼼 데 가르송에서 무빙 6라는 아이패드 앱을 내놨다. 디자이너 하우스에서 아이폰, 아이패드를 비롯한 앱을 내 놓고 사이트에서 패션쇼를 라이브로 중계하는 건 사실 이제 흔한 일이다. Hugo Boss는 3D 패션쇼를 유튜브를 통해 튼다고 3D 안경을 신청자들에게 모두 보내줬었다.. 종이로 만든 빨강 / 파랑 안경이 와서 우울했지만 나도 신청해서 받았었다.. 어디있는 지 모르겠네. 6개의 스테이지로 되어 있어서 뭐 왔다 갔다 하며 여러가지를 볼 수 있다고 한다. 아이패드 용이니까 화면을 이용한 널찍하고 선명한 이미지를 적극 활용한 앱일 거라고 짐작할 수 있다... 만 아이패드가 없어서 볼 수가 없다. ㅠㅠ 유튜브 동영상은 나와있는 게 있다. 뭐 이런 거겠지 싶다. https://itunes.apple.com.. 2012. 10. 24.
Comme des Garcons Homme Plus 2013 SS 남성복 '제목은 브랜드 명이 많으니 알파벳으로'라는 원칙을 정했었는데 너무 긴 거 같다. 더구나 원래는 Comme des Garçons이 맞다. 하지만 나는 여전히 복사 붙임 외의 방법으로 ç를 타이핑하는 방법을 모른다. 거기에 꼼데가르송 옴므 쁠뤼가 어쩌고 하면 대책없다. 검색으로 들어오는 분이 있었으면 하는 바람에서 저렇게 하고는 있는데 태그나 내용에 정리하고 따로 제목을 달까 싶기도 하고.. 이번 컬렉션 제목을 따자면 Poor King이다. 꼼데가르송을 입는 푸어 킹이라니, 이런 농담은 푸어 입장에서 약간 좌절하게 되는... (-_-) 특징을 몇가지 꼽을 수 있는데 첫번째 사진같은 무릎 길이 프록 코트를 원래 다들 입고 나왔다. 그러고 나중에 코트는 벗어두고 한바퀴 돌았는데 안에 입은 옷은 좀 슬림하긴 하.. 2012. 7.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