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마켓

PRADA의 스터드 웨지

by macrostar 2012. 12. 24.
wedge를 한글로 어떻게 써야 하나 찾아봤는데 보통 웨지구두라고들 많이 쓴다. 국립국어원의 표준 외래어 표기도 웨지라고 되어있다. 그런데 구찌 쇼핑몰 사이트에 보면 웻지라고 표기되어 있다(링크). 웻지는 글자가 좀 이상하게 생겼다. 이런 건 여담.

 
인터넷을 뒤적거리다가 프라다 슬리퍼들의 사진을 봤다. 이렇게 한데 모아 놓으니까 귀엽고 재미있다. 저번 패션쇼에서도 봤겠지만 요즘 프라다가 구두에 이상한 짓을 많이 하고 있다. 저 구두들도 자세히 볼 겸 해서 프라다 사이트에 갔더니 이런 것들이 있다.

 
이것들은... 뭔가 굉장하다. 웨지에 스터드가 붙어 있으니 또 다르다. 모두 힐은 80mm. 알겠지만 이런 형태의 구두는 차칫 잘못하면 우악스럽게 꾸민 비닐 통굽 구두와 다를 바 없게 보이기 때문에 발목 위부터 머리 끝까지를 세심하게 잘 꾸며야 다 같이 살아난다. 이렇게 찍은 사진으로 보니 무슨 오브제처럼 보인다.

개인적으로 웨지는 정말 싫어하는데(못 생겼다) 내가 쓰는 것도 아닌데 사지 말라고 할 수는 없으니, 여자분들이 이런 건 신고 다니지 말고 그냥 손에 들고 다니거나 책상에 장식용으로나 놔두면 좋겠다.

이런 것도 있다.

 
이건 약간은 스터드 구색맞춤의 기운이 느껴져서 아쉽다. 참고로 위 구두들 모두 스터드 없는 버전도 함께 나온다.



물론 이것은 프라다이기 때문에 이런 안정적이고 이상적이며 숨막히게 멋진 펌프스도 있다.

 
위에 번쩍거리는 구두들 덕분에 이 단순함이 눈에 안 찰지도 모르지만 이 자태는 실로 훌륭하다. 
PS) 가만히 보고 있으니 뒤축에서 힐로 내려오는 부분이 약간 아쉽다. 살짝 둔해 보인다.

 
위에서 본 모습도. 사진들은 모두 프라다 E샵의 여성 구두 섹션(링크)에서.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