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패션

Raf Simons의 2012 가을 Dior 오뜨 꾸뛰르

by macrostar 2012. 7. 3.
반응형
한 동안 개 잡으러 다니고(-_-) 원고 마감하느라 이 곳이 뜸했습니다. 앞으로 열심히 올릴게요 ^^

----

라프 시몬스가 디오르에 들어가고 첫번째 오뜨 꾸뛰르가 있었다. 쇼장을 장미인가 뭔가 꽃으로 뒤덮고 뭐 그랬다고. 심수봉도 불렀던 러시아 노래가 갑자기 생각나는 군.



 
위 사진은 fashiongonerogue닷컴(링크)에서.

오뜨 꾸뛰르는 기본적으로 밀어붙이는 이미지와 드레스 놀음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에 드레스 몇 가지만. 디오르 오뜨 꾸뛰르를 인터넷 라이브로도 보여준다길래 가서 봤지만 계속 잘 안 나오고 끊기고 해서 우울해 하다가 트위터에 쏟아지는 극찬을 보면서 대체 뭘 했길래... 두근두근 했었는데.

뭐 다들 무척이나 좋아하는 거 같지만 수줍게 의견을 보탠다면 도식적인 승계가 있기는 하지만 솔직히 어디가 디오르인지도 잘 모르겠고, 그렇다고 딱히 존 갈리아노가 그랬던 것처럼 라프 시몬스의 결을 많이 집어넣어 디오르라는 이름를 휘어잡지도 못한 것 같다. 그냥 라프 시몬스 오뜨 꾸뛰르라고 이름이 붙어있다면 (꽃 장식 같은 돈 많이 드는 일은 못했을테지만) 허허 그렇군 하고 말았을 듯.

라프가 디오르의 패션 세계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고 있는 지 잘 모르겠지만 디오르라는 이름을 그냥 홍보 수단이나 판매망 쯤으로 생각하는게 아닌가 싶다. 여튼 이 양반이 오뜨 꾸뛰르를 만든다고 했을 때 얼핏 예상했던대로 압도하는 맛도 없고 색감도 재미없고. 드레스는... 내가 뭘 잘못 생각하고 있는 지 모르겠지만 대체 어느 부분에서 벌떡 일어나 오, 디오르 하면서 박수를 쳐야하는 건지.

블랙 바지 수트와 블랙 원피스는 볼 만 했다. 질 샌더 이름이 붙어 있어도 손색이 없겠다.
반응형

댓글9

  • Bambi 2012.07.04 02:25

    갈리아노는 복귀 소식 없나요
    답글

  • Bambi 2012.07.06 12:13

    저는 개인적으로 갈리아노 시절의 디올 쿠튀르와 같은 순수예술적인 옷을 만들고싶은데요.. 아이러니하게도 그런 제가 원하는 옷을 만들려면 단순히 옷만 팔아서는 금방 파산할거같아요. 왜냐면 아무리 아름답고 참신해도 그런 쿠튀르적인 옷은 스타들이 아니면 별로 사입을 사람도 없을거같아서☞돈을 고려하다보면☞결국 옷이 갈수록 상업적으로 될 수 밖에 없지않을까요? 그래서 요즘 고민입니다..미래의 디자이너를 꿈꾸는 젊은이로써;; 그래서
    답글

  • Bambi 2012.07.06 12:15

    그래서 요즘 드는 생각이, 정말 내가 표현하고 싶은 옷을 만들려면 매출 여부에 상관없이 계속 원하는 디자인을 밀고나갈수있도록 제2의 수입원이 필요하단거...부업을 뛰던지 -_-;;
    답글

    • macrostar 2012.07.06 15:58 신고

      추천하기 매우 어려운 길이긴 합니다만 디올도 꾸뛰르만 한 게 아니고 다른 여러가지 라인을 같이 선보였었죠. 그리고 어디다 파는 건지 잘 모르겠지만 http://www.irisvanherpen.com/ 이런 분도 옷으로 먹고 살고 있기는 합니다.

    • Bambi 2012.07.06 16:48

      좋은 정보 늘 감사해요~ ㅋㅋ

    • macrostar 2012.07.06 17:47 신고

      http://nymag.com/daily/fashion/2012/07/anna-wintour-spotted-at-the-ritz-with-galliano.html 참고로 이런 사진이 며칠 전에 찍혔다더라구요 ^^

    • Bambi 2012.07.06 20:37

      악 ㅋㅋㅋ 저 지금 완전 흥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