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2012.02.01 19:33

루이 뷔통(무라카미 타카시), 디오르(Anselm Reyle) 등 아티스트와 콜래보레이션으로 제품을 내놓는 경우를 근래 자주 볼 수 있는데 코치도 그 대열에 합류했다. Hugo Guinness는 런던에서 태어났고, 브룩클린을 기반으로 활동하고 있는 아티스트다. 자세한 프로필은 못 찾았는데 기네스 가문의 사람인 건 분명한 거 같다.

 

 

이런 작업을 하고 있다. 이번 코치와의 콜래보레이션은 그의 드로잉 17가지를 코치의 남성 액세서리 라인에 넣는 방식이다.

 

 

 

 

코치의 가장 부족한 점은 잔재미라고 생각하는데 이 드로잉들은 그 부분을 잘 커버하고 있다. 2월부터 나오기 시작하는데, 마음에 들었는지 벌써 다음 작업을 시작했다고 한다.
 




Posted by macrostar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