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옷의 즐거움

연이 닿지 않는 칼하트

by macrostar 2022. 11. 23.
반응형

얼마 전에 잔뜩 가지고 있는 필슨의 옷에 대한 이야기를 한 적이 있다(링크). 이렇게 연이 잘 닿은 옷이 있는가 하면 좀처럼 연이 닿지 않는 옷도 있다. 개인적으로는 대표적인 게 칼하트다. 칼하트 옷은 거의 가지고 있는 게 없다. 어쩌다 눈에 띄어 급작스럽게 사들였던 것도 사이즈나 용도 등의 문제로 방치되어 있는 것도 있고 팔아버리기도 했다. 어지간하면 옷은 꼭 쥐고 있고 싶은데 잘 되지 않는다.

 

 

아무튼 왜 연이 잘 닿지 않는가를 생각해 보면 가격의 문제가 크다. 국내 중고 시장에서 요 몇 년 간 필슨은 과소평가되는 경향이 있었고 칼하트는 과대 평가되는 경향이 있었다. 필슨의 울 매키노 크루저와 칼하트의 디트로이트가 비슷한 가격, 혹은 크게 차이나지 않는 가격에 거래가 되고 있으면 그냥 필슨을 향해 버리는 거다. 둘이 하는 일이 다르고 특징과 즐거움의 요소가 다르다는 사실은 망각된다. 옷을 용도와 필요에 의해 사는 게 아니라 그저 만듦새를 소유하고 싶을 때 이런 일이 생긴다. 언제나처럼 문제의 원인은 나 자신에게...

 

그렇다고 해도 칼하트의 가격대는 문제가 좀 있다. 칼하트와 칼하트 WIP가 섞여있는 바람에 좀 좋아보이는 칼하트는 WIP 가격으로 올라가고, 인기 없는 칼하트는 워크웨어 칼하트 가격으로 내려간다. 그러다가 칼하트 공홈 가격과 역전도 심심찮게 보인다. 물론 디트로이트처럼 세부 모양이 변했고 예전 미국 버전도 있어서 감안할 것들이 좀 있기는 하다.

 

이런 이유로 오늘도 연이 닿는 칼하트가 어디 없을까 세상을 뒤적거린다. 위 사진의 J22 샌드스톤 MOSS 컬러 좋은 데 어디서 볼 수가 없네. 달러는 또 왜 이렇게 비싸서.

반응형

댓글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