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환절기는 벌써 끝나간다

by macrostar 2022. 4. 11.
반응형

꽃이 잔뜩 피고 있고 급속도로 따뜻해지고 있다. 2주 전만 해도 패딩 입을까 고민했는데 이젠 반소매만 입어도 될까 고민을 한다. 속도가 너무 빨라. 애매한 환절기 용 옷은 점점 더 자리를 잃고 있다. 

 

 

순식간에 시즌이 지나감. 올해 3번 입었다. 나름 선방... 면 코트는 아슬아슬한데 오늘 입어야 할 순번이 너무 많다. 그래도 지금의 이상 고온은 수요일에 비오고 살짝 사그라든다는 듯 하다. 산불도 많이 나는데 비 좀 오긴 해야겠지. 그래도 최고 기온은 가만히 있고 이제 최저 기온이 올라갈 차례다.

 

 

일하는 장소 앞에서 꽃 심는 걸 3월 29일에 봤었다.

 

이건 오늘 4월 11일.

 

지나가다 보면 꽃이 폈네 하는데 매일 가만히 보고 있으니 성장 속도가 정말 엄청나군, 2주 만에 이렇게 되다니. 이 미친 성장 속도는 아마도 최근 며칠 간의 고온에서 비롯된 거고 벚꽃 뿐만 아니라 매화, 살구, 라일락, 장미까지 거의 동시에 만개를 해버렸다. 몇 번 이야기했지만 어렸을 적에는 핵 전쟁, 외계인의 침략 같은 걸로 망할 줄 알았는데 실상은 미세 먼지, 이상 기온 등등 알게 모르게 스며드는 변화가 우리를 망하게 하는 거였다. 아무튼 지구가 어떻든 꽃도 이렇게 열심히 피는 데 일 열심히 해야죵.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