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옷의 즐거움

옷 놓고 떠들기, 노페 에이펙스 바이오닉 2의 계절

by macrostar 2021. 10. 25.
반응형

옷 놓고 떠들기와 중고옷 열전을 분리해 놓고 보니 이런 틈새가 나온다. 이 옷은 나로서는 드물게도 매장판이다. 물론 미국 사이트에서 할인을 좀 많이 하는 시즌일 때 해외 직구 체험을 겸해 구입하긴 했지만 아무튼 새거였기 때문에 중고옷 열전에 넣기가 그렇다. 나중에 중고옷 열전 + 옷 놓고 떠들기 합쳐서 뭐라도 해보고 싶은데 그런 건 그때 가서 생각해 보고.

 

 

예전에 이 옷에 대한 이야기를 잠깐 한 적이 있는데 그때는 대체 노페에서는 윈드프루프, 워터프루프에 플리스 안감이 붙어 있는 옷이 왜 이렇게 많이 나오나(링크)에 대한 이야기였다. 지금도 역시 이 문제를 잘 이해하지 못하고는 있지만 이 옷, 노스페이스 에이펙스 바이오닉 2의 용도는 대강 짐작하게 되었다. 

 

꽤 예전에 구입했는데(찾아 보니까 지금도 나오네) 가지고 있는 건 까만 색. 블랙은 꽤나 칙칙하고 찾아 보면 벽돌색, 베이지색 같은 거 그나마 좀 상쾌한 구석이 있는데 사실 무슨 색이든 등산객, 아저씨 분위기를 피하기는 어렵다. 그래도 위 색에 노란색 로고 있으니까 가지고 있는 것과 비교하면 훨씬 나아 보인다. 하지만 저런 색은 할인율이 낫지. 아예 대놓고 후줄근하면 고프코어 계열이라도 될텐데 그런 것도 아니어서 애매하다.

 

처음 이 옷을 구입할 때 생각은 운동용 + 일상용으로 조합할 수 있지 않을까 싶어서였다. 외국에서는 그럴 수 있는 데가 있는지 모르겠는데 결론은 불가능. 국내에서는 두꺼운 소프트쉘은 쓸 데가 거의 없다. 한 겨울에도 등산, 달리기 용으로는 너무 덥다(땀이 빠지질 않는다). 이 말은 다른 계절에는 운동용으로는 거의 불가능하다는 것. 운동과 관련된 용도로는 늦겨울, 초봄에 헬스장 갈 때 입는 옷 정도 뿐이다. 지금은 약간의 경험치가 쌓여 운동용은 뭐든지 얇게, 패딩 - 소프트쉘, 겨울이 아니라면 경량 바람막이 - 캐필린 류의 톱 이런 식으로 가지고 있게 되었다. 패딩과 소프트쉘은 패킹이 가능한 게 좋다. 

 

그렇다면 이 옷은 쓸모가 없냐 하면 그렇지 않다. 일상용으로는 더할 나위 없다. 최저 10~ 최고 20 정도의 딱 요즘 같은 계절에 셔츠나 스웨트 위에 입기 좋다. 이너를 잘 챙긴다면 5~15 정도도 소화할 수 있다. 아주 단단하고 뻣뻣한 느낌이 들고(한겨울 패딩 안에 입는 이너용으로 적합하지 않다), 주머니가 양 사이드 빼면 가슴팍에 하나 밖에 없고 그것도 크기가 좀 작고(내부에는 주머니가 없다), 노페 마크가 접착식이라 떨어질 거 같고, 덥다고 접어서 가방에 넣기가 좀 그렇고(두꺼운 소프트쉘은 접어도 별로 작아지질 않는다), 손목 조절이 불가능하지만(이건 이해가 가질 않는다) 이외에 딱히 별 문제는 없다. 쓸데없이 튼튼하다...는 말이 굉장히 적합하다.

 

뭐 이렇게 말하고 있지만 이 옷을 꽤 좋아한다. 작년과 올 봄에는 날씨 움직임의 감을 놓치고 이런 날씨에 집에 틀어박혀 있었기 때문에 한 번도 못 입었는데 이번 시즌에는 다행히 몇 번 입고 있다.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