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패션

프레디 페리의 Amy Winehouse 2011 FW

by macrostar 2011. 8. 10.

 

어쨋든 아이콘으로서, 그리고 트렌드 리더로서 에이미 와인하우스에 대한 이야기는 이미 이 블로그에서 이야기한 적이 있다.

 

http://fashionboop.tistory.com/208

 

그리고 아마 그가 살아있을 때 예정되어 있던 프레디 페리 2011 FW 제품들이 나왔다. 프레디 페리에 의하면 많은 심사숙고를 거쳤고, 그의 가족들의 의견과 합의로 이 컬렉션을 세상에 내놓기로 했다고 한다.

 

제 명까지 못 살았던 알렉산더 맥퀸, 에이미 와인하우스 그리고 멀리는 조나스 베바쿠아, 베르사체, 커트 코베인 등등등. 죽은 사람은 죽은 거고 산 사람은 남아서 또 세상을 산다. 팬들에게는 아쉬움만 있을 뿐이고, 아무 것도 바뀌지 않을 패션계와 연예계는 여전히 전쟁터다.

 

이 옷을 입을 사람들에게, 이 옷을 낸 프레디 페리에게 그리고 에이미 와인하우스에게 이런 것들이 어떤 의미를 가지게 될 지 짧은 머리로는 짐작이 가질 않는다.

 

 

친절하게도 프린트해서 가지고 놀라고 종이 접기도 올라왔다. 풀 컬렉션과 종이 접기는 아래 링크에서 볼 수 있다. 전반적으로 진중하다.

 

www.fredperry.com

댓글1

  • 멜팝콘 2011.08.11 10:18

    노래 좋아했는데 뉴스보고 깜짝 놀랐었어요......

    옷들 다 예쁘네요. 저 옷들 입을 때면 왠지 진한 아이라인과 올림머리를 반드시 해야할꺼 같아요.ㅎㅎ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