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20년의 마지막 날

by macrostar 2020. 12. 31.
반응형

다사다난했던 2020년의 마지막 날입니다. 이런 날이 오는구나 싶었던 뭐 그런 해였죠. 바이러스라는 특수 상황을 떠나서 봐도 올해는 그렇게 만족스러운 해는 아니었습니다. 해야할 일들을 다하지 못했고, 해 놓은 일들도 결과를 내놓지 못했습니다. 이상하게 꼬인 일도 있었고요. 그런 이유들이 합쳐지면서 수입도 많이 줄었고 그런 와중에 지출은 늘었네요. 뭐 어차피 많이 작아서 이러나 저러나 별 일이 생기는 건 아니라지만.

 

게다가 부상도 여러가지가 있었고 부침도 많았습니다. 부상 같은 거 당할 일이 참 없는 인생인데. 집에 머무는 시간이 극단적으로 늘어난 것과 관련이 있긴 하겠지만 비슷한 상황에서 일을 잘 진행해 간 사람들도 있겠죠. 아무튼 지지부진한 점은 반성을 해야 하겠죠. 내년에는 조금 더 자신과, 하는 일에 집중하고 더 많은 시간을 쏟을 생각입니다. 계획했던 것도 2021년에는 다 내놓고 그 다음을 준비해야죠. 좁게 생각하는 버릇이 들면 빠져나오기가 어렵고, 단견에 집착하다보면 먼 곳이 잘 보이지 않는 법이죠. 전환이 필요합니다. 부디 내년에는 백신도 나오고, 치료제도 나오고, 주변의 환경과 상황도 더 나아졌으면 좋겠네요.

 

 

여기를 찾아오셨던 분들도, 혹은 제가 쓴 것 말한 것들을 어디선가 읽거나 보셨던 분들 모두모두 더 나은 2021년을 맞이했으면 좋겠습니다. 더불어 앞으로도 많이 찾아주시고 제가 쓴 책도 많이 많이 봐주세요.

 

2020년에 등장해 미래를 지배하게 될 지도 모르는 패션...

 

 

 

노래나 듣죠... 라고 하면서 이것저것 올려보려고 곡을 좀 골랐는데 딱히 뾰족한 느낌이 드는 건 없어서 전통적인 걸로 하나...

 

 

 

2021년이네요~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