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노트북 키보드 리콜을 받았다

by macrostar 2020. 4. 6.
반응형

노트북 키보드 리콜을 받았다. 기념과 테스트를 겸해 써봄. 2016 13인치 터치바 모델을 쓰고 있는데 이게 키보드 리콜 대상이다. 나비식 키보드를 채용했는데 그게 문제가 있어서 블라블라 뭐 이런 사정. 그렇지만 딱히 문제가 없었고 + 4년 이내에 리콜을 받아야 된다길래 별일 없으면 그냥 쓰자 이러고 있었는데 언젠가부터 g, c 등이 두세 번씩 눌리는 현상이 발생했다. 가로수길 지니어스 바가 닫혀있어서 나중에 해야지 하다가 점점 증상도 심해지고 쓰다가 짜증도 나서 투바 가서 리콜을 받았다. 진행상 딱히 별 문제는 없었고 저번 주 수요일에 맡긴 후 이번 주 월요일에 찾았음. US 키보드라 시간이 좀 걸릴 수도 있다고 했는데 예정된 시간에 끝났다.

 

 

키보드 감이 상당히 달라졌다. 재질도 좀 다름. 예전에는 살짝 반짝거리는 거 같았는데 둔탁 무광. 혹시 몰라서 백업을 해놨는데 그런 부분은 별 문제 없이 그대로 돌아왔다.

 

이게 키보드 리콜을 하면 키보드, 팜 레스트, 트랙패드, 스피커, 배터리, 터치바 디스플레이까지 모조리 교체된다. 사실 생긴 게 그다지 다르지 않으니까 다른 부분은 잘 모르겠고 배터리 사이클은 1이 되었다.

 

 

뭐 이거 쓰면서 스피커랑 테스트를 하고 있는데 잘 된다. 소독약 냄새? 새 플라스틱 냄새? 이상한 냄새가 지금은 좀 나네. 노트북을 바꿀 타이밍인가! 이런 생각도 잠시 했지만 성능은 넘치는 노트북이라 앞으로도 잘 지냅시다. 더불어 노트북 AS를 핑계로 미뤄왔던 일을 해야 함. 크롬북을 쓰긴 했는데 집에서 쓰기엔 어딘가 불편하긴 하다. 아무튼 화이팅~ 자택 근무의 나날도 어서 끝이 나길.

 

반응형

댓글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