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옷의 즐거움

똑같이 기워진 옷들

by macrostar 2020. 1. 28.

혼자 커스터마이즈를 한 게 아닌 한 데미즈드, 사시코 등등을 특징으로 잡은 옷들은 일단은 다 똑같이 기워진 모습을 하게 된다. 물론 아마 약간씩 다른 점들이 있을 수도 있겠지만 찾기 어려울 수 있다. 또한 사진에 봤던 바로 그것을 찾는 사람도 있을 거다. 

 

 

블루 블루 재팬의 2020 SS 제품, 인디고 얀 다이드 사시코 블루 패치워크 커버올 재킷.

 

블루블루를 비롯해 카피탈, 비즈빔 그리고 폴로나 리바이스 등 수많은 곳에서 데미지드 옷이 나오고 그런 지도 한참 된 지금 이런 이야기는 너무나 뒤늦은 감이 있긴 하지만 그렇다고 해도 이런 걸 보는 마음은 여전히 꽤나 복잡하다. 사실 이건 약간의 혼동에서 발생하는 문제인데 옷에 패치워크로 바느질을 한 것을 기워낸 것으로 볼 것인가 혹은 디자인으로 볼 것인가의 문제다.

 

전자라면 같은 옷은 있을 수가 없다. 혹은 이왕 수선을 하는데 고급 인력의 솜씨를 감상하는 데 초점을 둘 수 있다. 가격 책정 등을 보면 이 부분에 방점을 두고 있는 브랜드가 많다. 후자라면 조금 더 깊숙한 윤리적 문제에 접근할 수도 있다. 로 데님 청바지가 한참 유행했을 때 데미지드 진을 만들기 위해 사용되는 노동력, 약품 등의 문제가 부각된 적이 있다. 요새는 레이저로 정교하게 만들어 내는 업체들도 많다지만 문제들이 모두 사라진 건 아니다.

 

그리고 조금 더 복잡한 윤리적 문제도 생각해 볼 만한 것들이 있다. 예컨대 이건 일본, 동아시아 인의 가난을 모사하고 있다. 예전 일인 곳도 있지만 아닌 곳도 있다. 그러므로 이런 걸 할 수 있는 곳, 할 수 있는 사람 또한 입을 수 있는 사람은 한정적이다. 게다가 이건 상하를 합쳐서 10만엔이 넘는 꽤 비싼 옷이다. 고급 옷, 비싼 옷이 다들 그러하듯 아무리 창조적이고 개혁적인 의식을 담는다고 해도 그것은 일단 장식에 머무를 수 밖에 없다. 사회 구조가 바뀌면서 기득권이 사라지면 저 옷을 살 수 없게 될 수도 있다. 그러므로 진정성 같은 걸 전달하는 폼으로 아주 적당하다고는 볼 수 없다. 다만 눈에 아주 잘 띈다는 큰 장점이 있다. 

 

그 시절 정말 장인이 이런 옷을 수선할 기회가 있었다면 차라리 그 바느질 솜씨로 새옷을 만들어 판매하는 게 기워입는 것보다 생계에 더 도움이 되었을 거다. 그러므로 이런 식이라면 차라리 전혀 리얼하지 않은 수선의 모사가 패션인 게 복잡한 문제를 피하는 방법일 수도 있다. 아무튼 가난의 경우 인종이나 성별처럼 가지고 태어나는 게 아니기 때문에 접근 방식과 그 영향의 양상은 조금 다르다. 

 

아무튼 사시코의 경우, 고급 브랜드 옷을 구입하는 것과 비슷하게, 쉽게 할 수 있을 거 같진 않으니까 위에서 말한 노동의 문제 같은 것에서는 약간은 떨어져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하게 된다. 즉 일종의 안심을 준다. 사실 바느질 솜씨를 이용해 만들어 낼 수 있는 고부가가치 상품이 이제는 이 정도일지도 모른다. 

 

 

이런 건 사실 수선의 자국이라고 말하기엔 문제가 있다. 너무나 정돈되어 있다. 실제로 저 지경을 만들 정도로 입는다면 일단 모양의 형태가 꽤나 무너진다. 또한 넓은 몸판 부분은 어지간한 일이 있지 않는 한 뜯어질 일이 없다. 뭐 현실은 픽션보다 오묘한 일이 많으니 별의 별 일이 다 생길 수 있겠지만 말이다.

 

 

또한 저 상태에서 시작해 경년변화를 '즐겨'볼 수도 있다. 코튼 커버올이란 원래 그런 옷이다. 이런 모순을 포용하는 게 또한 패션이 잘 하는 일이기도 하다.

 

 

같은 형식의 바지는 이렇게 생겼다.

 

 

이런 게 있으면 위아래를 함께 입으면 어떨지 궁금해지기 마련이지.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