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옷의 즐거움

기능성 옷의 비기능적 부분

by macrostar 2019. 12. 6.

며칠 전에 오래되어 보이는 옷(링크) 이야기를 하다가 기능성 중심의 옷(예를 들어 다운 파카는 거의 모두 그렇다)에 담겨 있는 무의미한 비기능적 부분에 대한 이야기를 잠깐 했었다. 생각난 김에 하나 더. 

 

 

상당히 지저분해 보이는데... -_- 아무리 세탁해도 저 모습으로 밴질밴질함은 사라지지 않는다. 예전에 회기역 건너편에 있는 독립문(P.A.T) 본사에 가면 천막 같은 거 아래서 할인 행사를 하는 곳이 있는데 거기 보면 독립문 뿐만 아니라 네파 이런 것도 팔고 그런 데가 있다. 아주 예전엔 외주 제작 스노우 피크 같은 것도 있고 그랬었는데 요새는 없고 아무튼 거기서 구입한 옷이다. 사실 더 복잡한 사연이 있긴 한데 한때 가지고 있는 옷 중 가장 따뜻한 옷이었지만 지금은 2위로 밀려났다. 그래도 어지간한 추위엔 괜찮은데 덕 다운이라 구스 다운에 비해 같은 모습이면 살짝 더 추위를 느낀다.

 

어쨌든 그런 옷의 주머니 부분이다. N-3B 스타일의 아웃도어 형인데 딱 봐도 사이드 주머니 부분이 이상하게 생겼다. 저 단추는 그냥 무늬는 아니고 열리는데...

 

 

열면 이렇다. 즉 아무런 의미가 없다. 대체 왜 있을까 생각해 보면 1) 뭔가 허전해 보여서 저런 걸 붙였다 2) 원래 가슴 부분에 핸드 워머 포켓을 만들려고 저 부품도 구했는데 깜빡하고 안 만들어서 그냥 아래에 붙였다 3) 저게 멋지다고 생각했다... 등이 생각나는데 제작에 대해서는 잘 모르기 때문에 상상력을 발휘하기가 어렵다.

 

 

그건 그렇고 이게 팔 부분이 딱 반을 나눠서 색이 다른데 내 몸이 너저분해서 그런건가... 그렇지만 따뜻하기 때문에 오늘처럼 영하 8도까지 떨어지는 날에도 돌아다닐 수 있게 해준다. 앞으로도 한동안은 화이팅~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