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패션

하이 패션 vs 스트리트 패션

by macrostar 2017. 11. 20.

이런 식의 대결은 사실 무의미해지고 있지만. 


예컨대 소위 명품을 만드는 파리나 밀라노의 가방 장인, 구두 장인처럼 캐주얼 옷에도 오카야마에서 셔틀 방직기와 노스 캐롤라이나에서 몇 십년 간 싱거 재봉틀을 다뤘던 기술자들, 손으로 리벳을 박아 청바지를 만들던 기술자들이 있다. 


디올이나 이브 생 로랑 같은 디자이너는 없지만 니고나 타카하시 준, 제임스 제비아(Supreme), 버질 아블로가 있고 그 뒤에는 베이프와 아이스크림의 티셔츠를 디자인 했던 Sk8thing, 슈프림의 브랜드 디렉팅을 했던 안젤로 베이크(Angelo Baque), 나이키를 스트리트 패션의 왕으로 끌어 올리는 데 지대한 공헌을 하고 있는 제모 웡(Gemo Wong) 같은 사람들이 있다. 


또 그 배경을 들여다 보면 20세기 초반에 등장한 리바이스, 컨버스, 칼하트 같은 (우리와 훨씬 가깝게 있던) 브랜드가 노동자들과 함께 했던, 단점을 극복하고 장점을 이끌어 낸 유수한 역사가 나온다. 그리고 무엇보다 사람들은 이 거리 출신의 옷을 들여다 보는 다른 눈을 가지게 되었다.



그렇다면 다시 맨 앞으로 돌아간다. 스트리트 패션에는 없고 하이 패션에만 있는 건 무엇인가 혹은 무엇이 될 것인가. 합쳐지는 길 밖에 없을까, 답이 뭐가 있을까.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