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화보7

밀라 요보비치, 파리 보그 파리 보그에 밀라 요보비치 화보가 실렸길래 트위터에 두 장을 올렸었다. 사진은 FashionGoneRogue라는 블로그에 올라왔던 거다(링크). 사진은 Inez & Vinoodh, 뉴욕에서 찍었다. RT나 Fav의 양 적인 측면에서 두 장 중에서는 이 사진이 인기가 좋은 거 같다. 손가락 총은 이 화보 내내의 컨셉인데 맨 위 링크를 보면 확인할 수 있다. 엄브렐라랑 피터치게 싸우는 밀라에게 손가락 총이라니 재미있긴 하다. 여하튼 이 사진은 표정이 리얼하고 뒤에 무심하게 지나가는 자전거가 좋다. 비닐로 덮어놓은 안장이야 말로 생계형 자전거의 상징이다. 하지만 인기의 요인에 힐과 다리선이 큰 영향을 미치지 않았을까 잠깐 생각한다. 또 하나 올린 건 이거다. 개인적으로는 이 사진이 더 재미있다. 밀라 요보비치.. 2013. 1. 25.
모든 것들을 자기화시키는 일 어제 트위터에서 보그걸에 실린 화보 '홈리스 소녀의 레이어드' 룩이 오르내리는 걸 봤다. 스타일은 12월호 기사인대도 꽤 빨리 공개되어 있는 것들이 있다 - 참고 : goo.gl/0CgPo 붙어 있는 기사가 재미있는데 '푸석푸석한 머리와 때묻은 얼굴을 하고 뒤죽박죽 옷 보따리를 들고 거리를 배회하는 홈리스 소녀. 그런데 자세히 들여다보니 이 소녀, 레이어드 룩의 마스터임이 분명하다. 그녀의 레이어드 룩이 궁금하면 오백원!' 이다. "그런데 자세히 들여다보니 이 소녀" 라는 부분이 약간 애매하긴 한데 1) 홈리스인데 마스터, 2) 홈리스인 줄 알았는데 마스터 둘 중 하나다. 둘 중 어떤 것이든 특별히 달라지는 건 없다. 이런 화보가 완전 독창적인 건 물론 아니다. 존 갈리아노나 비비안 웨스트우드는 한 시즌.. 2012. 12. 7.
Aline Weber, 10 매거진 Aline Weber, 10매거진(http://10magazine.com/) 화보. 사진은 Christian Anwander, 에디터는 David Wandewal. 세 명의 이름에 베, 반, 발 같은 게 들어가 있어서 이름을 쭉 부르면 뭔가 이상한 기분이 된다. 요즘들어 화보의 세계는 점점 거대해지고, 아니면 꽤 깊숙히 들어가고 하는 등등 일종의 블록버스터 경향을 띠고 있어서 이런 사진들이 유니크하다고 까진 할 수 없지만, 세 개의 사진(원래는 좀 더 있다)의 과장된 표정과 하얀 색이지만 낡은(아마도 폐차?) 람보르기니, 그리고 다리의 포지셔닝이 재미있어서 유심히 들여다봤다. 옷 이야기를 하자면, 개인적으로는 마지막 사진의 조합이 괜찮아 보인다. 2012. 11. 15.
바자 러시아 화보, 리차드 프린스 이번 달 바자 러시아에 실렸다는 화보. 이걸 보고 이게 대체 뭘까 하고 찾아봤다. 찾아보니 루이비통 2008 SS에서 모델들이 간호사 복장으로 등장했었다. 이건 당시 루이비통의 마크 제이콥스가 미국 화가 리차드 프린스와의 콜래보레이션을 했는데 그의 간호사 연작의 이미지들을 사용했기 때문이다. 아래 사진 참조. 왼쪽은 나오미 캠벨, 오른쪽이 리차드 프린스의 그림. 그의 다른 그림은 구글 검색(링크)을 참고. 그러다가 올해 초 루이비통 콜래보레이션 15주년 기념이라고 전시회 비슷한 게 있었다. 인디펜던트의 기사(링크). 이런 과정들을 거쳐 바자 러시아에도 저런 화보가 실리게 되었다. 그렇다면 2008년의 이 패션쇼가 왜 전혀 기억에 없는가를 곰곰이 생각해 보는데. 베이징 올림픽이 열렸던 해... 그래.. 2.. 2012. 10. 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