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파리6

파리 남성복 2013 FW의 몇몇 장면들 2013년 패션쇼 시즌이 스타트를 했다. 파리와 밀란 남성복 2013 FW가 끝났고(파리는 좀 남았나? 여튼 거의 끝), 오뜨 꾸뛰르가 시작해서 조금 전에 크리스찬 디오르가 끝났다. 올해도 작년과 비슷하게 뭔가 생각나는 거 있으면 줄줄 떠들고, 트위터에도 떠들고, 지금 포스팅처럼 한 바닥 총정리도 생각나면 하고 하는 식으로 나아가게 될 듯 하다. 런던 패션위크 일부와 파리 남성복은 아직도 재미있는 부분이 있다. 밀란과 파리의 여성복이 메인 스트림 최전선에서 아주 미묘한 움직임만 가지고도 커다랗게 드러나는 조심스러운 행보들을 보이는 반면에(실패는 실로 치명적이다), 조금 떨어져 있는 런던이나 파리의 남성복은 아직은 불태울 게 남아있어 하는 분위기가 슬며시 흐른다. 아래 사진은 모두 쇼스튜디어(링크) 홈페이.. 2013. 1. 22.
패션위크, PFW, 트위터 02, 그리고 가벼운 정리 가만히 살펴 보니까 LFW, MFW에는 딱히 뭐 포스팅으로 남겨 놓을 것까지는 없는 듯하니 이번엔 생략. PFW라고 별 게 있느냐 하면 그런 건 아닌데 트위터 01이라는 글로 일단 시작을 해 놨으니까 마무리의 의미로 정리 해 놓는다. #GiambattistaValli 슈즈 #GiambattistaValli pic.twitter.com/pA2RD5yU #GiambattistaValli pic.twitter.com/LWXhBVio 반창고. (구두나 모델을 탓하자는 건 아니고) #GiambattistaValli pic.twitter.com/cSr2Q2a2 #Celine 슬리퍼(버켄스탁하고 콜래보, 부품 조달같은 게 있는 건지는 모르겠음) #Celine pic.twitter.com/4s6fhXk4 #Celine.. 2012. 10. 3.
패션위크, PFW, 트위터 01 패션위크를 보면서 트위터에서 RT도 하고, 떠들기도 하고 그랬는데 그런 것들을 간단히 정리해 놓는다. 체계적으로 떠들었어야 체계적으로 정리를 할 텐데 원칙은 딱히 없음... 그리고 아직 몇 개 남아있기는 한데 특히 샤넬이나 LV같은 것들. 나중에 다시 뒤적거리다가 적은 내용도 있으므로 같은 디자이너에 대한 트윗은 따로 묶어 시간 순서대로 배열. 너무 소모적으로 사라지는 거 같고, 언행에 조금 더 신중을 기해보고자 이렇게 백업을 해 놓기로 했으므로 이 전 LFW, MFW도 혹시나 여유가 생기면 대충 정리할 예정이다. PFW는 이 앞뒤로 내용들이 조금씩 있으니 나중에 번호 순으로 정리하고... 뭐 이런 계획들. 아래는 대략 Dior부터 Jean Paul Gaultier까지다. #Dior 모르겠다 난 #Dio.. 2012. 10. 2.
Ann Demeulemeester 2013 SS 파리 패션쇼 어제도 그렇고 사진만 올리는 건 아무런 의미가 없다고 생각하면서도 계속 올리게 된다. 뭐라 뭐라 끄적거리다가도 입을 닫는다. 발렌시아가, 발망 그리고 앤 드뮐미스터 쇼가 있었고 하나같이 훌륭했다. 파리는 확실히 폼이나 멋짐/화려함 이런 걸 넘어서 옷 자체를 잘 만든다. 그리고 그 점이 조근조근 속삭이며 이야기하는 것들에도 큰 힘을 실어준다. 약간 SF 분위기가 나는데 헤어를 일부러 저렇게 한 건 이미지를 알리는 데 도움이 되기는 했겠지만, 이 패션쇼 전체에 흐르는 환상을 만끽하는 데에는 좀 너무 도식적이지 않나 하는 생각이 든다. 오늘 있었던 패션쇼들을 가지고 똑같은 식의 포스팅을 몇 개씩 올리는 건 별로 의미가 없을 것 같아 잠깐 고민했는데 결국 앤 드뮐미스터다. 어제 올렸던 드리에스 반 노텐(링크)과.. 2012. 9. 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