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파우치s 혹은 잡동사니들

by macrostar 2011. 2. 8.

내부 분리가 엄격하지 않은 가방을 들고다니다 보니 자꾸 함께 가자는 식구가 늘어난다. 가방, 점퍼 주머니, 바지 주머니 안에 가지고 있는 주머니라는 주머니는 다 동원되고 있다.

외투 세탁하는 겸 주머니에 들어있는 걸 다 빼놓다가 사진을 찍어봤다.

 

 

왼쪽 위부터 시계 방향으로

담배 - 며칠 전 부터 확 줄였다. 끊을거다. 남의 담배 때문에 왕창 신경질 나는 일도 있었고.

이어폰 파우치 - JBL은 저 크기가 파우치라고 생각하고 준걸까. 아이팟 나노도 넣어놓고 다닌다.

지퍼 파우치 - 시장에서 산 가짜 뷔통상... 이라기에는 가짜의 수준을 넘어서있지만. 은근히 탄탄하고 좋다. 각종 포인트 카드 같은 것들이 들어있다.

열쇠 - 예전에 말보로가 국내 시판을 막 시작해 한창 판촉하던 시절 담배 2갑을 사면 장지갑 + 중지갑 + 열쇠 지갑을 줬었다.

아이폰 충전기 및 케이블 - 이걸 안들고 다닐 수가 없다.

우산 - 가방 안에서 스스로 망가진다.

짙은 회색 카드 지갑 - 버스 카드.

지갑 - 무겁고 크다.

검정 파우치 - 각종 약(두통약, 감기약, 대일밴드 -_-).

짙은 회색 파우치 - 카드 지갑과 형제. 연필, 커터칼, 손톱깎이.

까만 지갑 - 왜 들고다니는 지 잘 모르겠는데 뭔가 열심히 찾다가 없어서 혹시하고 저걸 열어보면 들어있는 경우가 많아서 계속 들고다닌다.

 

파운데이션도, 아이라이너도, 컨실러도, 컴팩트도, 매니큐어도, 립스틱도, 브러시도, 아이래쉬 컬러도 없는 주제에 뭐가 이리 많은 건가.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