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름 셔츠

by macrostar 2024. 6. 26.
반응형

본격적인 여름이 왔다. 티셔츠와 반바지의 계절이다. 특히 힙합과 스트리트 패션, 고프코어와 캠핑코어 트렌드 등 편안함과 실용성을 강조한 패션이 주류를 점령해 가면서 티셔츠와 반바지, 스니커즈는 여름 패션의 핵심이 되었다. 덕분에 포멀 웨어, 비즈니스 웨어 계열의 버튼 셔츠와 슬랙스, 넥타이, 가죽 구두 등 점잖고 우아한 전통적 의류들은 자리를 잊어버린 듯 했다. 이건 단지 기분만이 아니다. 코로나 판데믹 기간은 이런 흐름을 가속화했는데 비대면 근무 등이 늘어나면서 정장 류를 입을 일도 줄어들었고 그런 결과 많은 남성복 브랜드들이 시대의 흐름 속에서 사라지기도 했다.

 

엔지니어드 가먼츠의 시어서커 캠프 셔츠

 

 

사실 이런 흐름이 현대 패션의 주요 방향이기도 하다. 기존의 남성 패션이 보여주고자 했던 격식이나 품격 같은 형식성의 중요성이 줄어들었고 전통적인 기업 외에도 IT, 스타트업 등 보다 자유로운 분위기의 직장이 많아졌다. 세상이 더 빠르고 바쁘게 돌아가면서 겉으로 드러나는 형식적인 모습보다 효율과 실질을 중시하는 분위기도 자리를 잡았다. 게다가 추위와 더위를 더 극단적으로 만들고 있는 지구 온난화도 사회의 기본적인 착장 질서에 변화를 준다. 변덕스러운 날씨 속에서 전통적 착장은 더욱 거추장스럽게 느껴지기 마련이다. 

 

하지만 이런 변화는 패션이 우리에게 줄 수 있는 즐거움을 고려해 볼 때 약간 아쉬운 점이 있다. 옷과 인격을 동일시하거나 부나 지위의 상징으로 바라보는 건 이제는 구시대적인 태도겠지만 이런 흐름은 다양성의 넓이와 깊이와 함께 가야 한다. 정장에 넥타이 대신 티셔츠와 바람막이를 입는다고 반드시 세상의 모순을 타파해 나가는 전향적인 방식은 아니다. 오히려 티셔츠 트렌드에 매몰되는 획일성 문제가 남게된다. 

 

판데믹을 지나면서 SNS를 등에 업은 트렌드의 집중력은 분명 예전보다 강력하다. 그렇지만 자신의 스타일을 만들어가는 사람도 상대편에 있다. 즉 패션 산업의 규모가 커지고 패션에 신경을 쓰는 사람의 수도 세계적으로도 계속 늘어나 이제는 꼭 주류 트렌드가 아니라 해도 충분히 공존할 만한 규모를 만들어 내고 있다. 다양성의 폭에 대한 고민은 티셔츠와 운동화에 질린 소비자만 가지고 있는 게 아니다. 최근의 패션에서 볼 수 있었던 루이 비통의 웨스턴 패션, 미우미우의 아이비 패션 같은 과거의 재해석은 스트리트 패션 이후를 고민하는 대형 디자이너 브랜드의 노력을 감지할 수 있다.

 

아무튼 이런 분위기는 여름 날씨 속에서도 버튼 셔츠를 찾아볼 동기를 부여한다. 단추가 주르륵 달리고 칼라가 붙어 있는 셔츠는 올드한 룩, 주류 트렌드의 흐름을 모르는 세상을 등진자, 패션 형식미의 외로운 수호자 등 구시대의 상징처럼 보여지기도 한다. 하지만 단추를 하나하나 채워 입어야 하는 셔츠는 자신의 몸을 적당히 구속하고 형식과 절차의 미덕을 생활 속에 불어 넣는다. 물론 난데 없이 혼자 드레시하게 다는 것도 즐겁겠지만 주변과의 적절한 균형감과 실용의 미덕도 중요하다. 다행히 우리에겐 이미 다양한 여름용 셔츠가 있다.

 

Gitman Bros의 샴브레이 셔츠

 

우선 린넨 셔츠를 고려해 볼 만 하다. 아마로 만드는 린넨은 인류가 가장 오래 전부터 사용한 직물로 여겨진다. 셔츠 분야에서도 마찬가지다. 셔츠의 세계에서는 린넨이 먼저 주류였고 18세기 들어 인도와 북미에서 재배된 면화를 가져다가 영국 북부에 들어선 방직 공장들이 면을 대량 생산하고, 사람들의 청결에 대한 관심이 증가하면서 셔츠의 대세 자리를 면에게 내주게 되었다.

 

린넨은 오래된 만큼 제조 방식도 약간 원시적인데 간단히 말하면 식물의 거친 지푸라기 같은 걸 인류의 지혜로 잘 꿰어 직물로 만들어 낸 거다. 이 부분은 린넨의 특성을 이해하는 데 중요한 부분이다. 즉 원래 식물의 줄기라 뻣뻣하고 잘 구부러지지 않는다. 하지만 입을 수록 조금씩 더 부드러워진다. 몸에 잘 달라붙지도 않아서 시원하고 통기성이 좋다. 아마의 뻣뻣함을 어떻게 부드럽게 만드느냐가 관건인데 여러 전통적 기법이 있다. 벨기에에서는 수확하고 나서 일부러 땅 위에 내버려둔다고 하고 아일랜드에서는 물에 담가둔다고 한다.

 

보통 아이리쉬 린넨과 이탈리아 린넨이 남성복 쪽에서 유용하게 사용되는데 아이리쉬 린넨은 중량감이 있어서 슈트를 만들 때 주로 쓰고 이탈리아 린넨은 가벼워서 셔츠를 제작하는 데 많이 쓴다. 린넨의 주름을 신경 쓰는 사람이 많지만 바로 그 주름이 린넨 만의 매력이기도 하다. 적당히 넉넉한 사이즈의 린넨 셔츠는 특유의 광택도 매력적이고 고전적 우아함을 품고 있어서 나이와 상관없이 즐겨 입을 수 있다. 

 

대표적인 여름의 셔츠로 샴브레이도 있다. 샴브레이는 프랑스 북부 캉브레라는 지역에서 유래된 가벼운 면 평직물이다. 직조 방식은 브로드클로스, 포플린 등과 같아서 실을 하나씩 번갈아 교차해서 만든다. 샴브레이의 경우 만들고자 하는 색의 날실에 흰색을 사용한다. 가장 많이 볼 수 있는 건 블루 컬러인데 슬쩍 보면 얇은 데님과 비슷하게 보인다. 샴브레이는 앞면과 뒷면 색이 같고 자세히 보면 가로 세로로 실을 꿴 모습이 보인다. 데님은 앞뒷면 색이 다르고 보통은 가로줄 형태로 위빙의 흔적이 드러나서 구별할 수 있다.

 

샴브레이는 캉브릭(Cambric)으로 부르기도 하는데 원래는 린넨으로 만든 직물이었다. 그러다가 19세기 초에 북미 지역에서 샴브레이라는 용어가 사용되기 시작하는데 유색 날실에 흰색 씨실을 사용하는 평직물을 총칭하는 단어로 썼기 때문에 실크 샴브레이 같은 것도 있었다. 현재는 주로 면 샴브레이지만 직물의 특성에 집중하는 실험 정신이 강한 브랜드에서는 린넨이나 실크, 나일론 샴브레이 등을 이용한 의류를 내놓기도 한다. 

 

가볍고 튼튼하고 통기성이 좋은 고급 직물로 오래 전에는 교회 관계자의 의복 등으로 사용되었다고 하지만 최근에는 데님의 여름용 대체재로 많이 사용된다. 특히 워크셔츠 분야에서 많이 볼 수 있는데 2차 대전 때 미 해군이 사용했던 가벼운 샴브레이 직물 셔츠는 헐렁하고 편안하고 보기 좋고 튼튼해서 전쟁이 끝난 후에도 인기가 많았다. 이제는 이 분야 표준 제품으로 여기에서 모티브를 얻은 다양한 제품을 찾을 수 있다. 두 개의 가슴 주머니 등 드레시 함 보다는 실용성과 러기드함을 강조하는데 여름용으로 반소매로 만든 버전도 많이 찾을 수 있다.

 

마지막으로 시어서커 셔츠가 있다. 오글오글한 입체적인 무늬가 특징인데 시어서커라는 말은 우유와 설탕이라는 의미의 페르시아어에서 왔다고 한다. 일부 실이 뭉치는 방식으로 짜여져 있어서 주름이 잡힌 듯한 특유의 무늬가 만들어진다. 이렇게 만들어지는 요철로 인해 피부에서 적당한 거리를 만들어 내고 열 방출과 공기 순환에 도움을 준다.

 

시어서커는 19세기 필리핀과 모로코에 주둔한 스페인군이나 인도의 영국인들에게 인기가 많은 소재로 군복 등 다양한 옷을 만드는 데 사용되었다. 이후 미국에서는 에어컨이 보급되기 전 덥고 습한 남부 지역에서 신사들의 정장을 만드는 데 많이 사용되었다. 요즘에도 여름 정장 셋업으로 시어서커로 만든 옷을 찾아볼 수 있다. 그렇지만 기본적으로 저렴한 직물로 미국의 가난한 사람들이 많이 입던 옷이라는 이미지가 있었는데 20세기 초반 프레피 학생들이 역 속물주의의 일환으로 많이 입으면서 대중적으로도 확대되었다고 한다.

 

시어서커는 최근 들어 프레피, 아이비 패션의 인기가 높아지면서 다시 주목을 받고 있는데 여름용 셔츠 뿐만 아니라 바지, 아우터웨어 등 여러가지 제품을 볼 수 있어서 선택의 폭이 꽤 넓어지고 있다. 우둘투둘한 시어서커 특유의 입체감이 만들어 내는 특유의 통기성은 여름 셔츠로 입기 딱 좋다.

 

여기에서는 직물의 특징으로 여름에 적합한 셔츠를 찾아봤지만 이외에도 셔츠 장르가 만들어 내는 특징도 있다. 예를 들어 캠프 셔츠나 피싱 셔츠 같은 아이템은 아웃도어나 물가에서 유용한 특성을 가지고 있다. 게다가 자외선 차단 효과 같은 기능성 직물을 사용한 셔츠도 최근 많이 볼 수 있다. 

 

물론 지독하게 더워지고 있는 상황은 셔츠의 선택을 망설이게 만든다. 몇 년 전 레이온 류의 얇은 직물로 만든 하와이안 셔츠가 잠깐 유행하기도 했지만 다양한 매력의 여름용 셔츠는 이밖에도 많이 있다. 더위를 가리면서 적당한 통풍성을 가지고 있는 훌륭한 만듦새의 반소매 셔츠는 모든 게 귀찮은 무더위 속에서도 세련된 미감을 잃어버리지 않도록 할 동반자가 될 수 있다. 

 

반응형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