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 8. 22. 23:55

가기가 어렵긴 하지만 참 멋진 곳이었기에 몇 장 더 올려봅니다. 다시 가볼 날이 있겠죠. 한 번으로는 조금 아쉽네요.

 

마라도

 선착장 바로 옆
 

마라도

 등대 마당에서 본 바다
 

마라도 파출소

 파출소
 

마라도

 마라도 해안, 물 속에서 놀고 그럴 분위기는 전혀 아니다.
 

마라도

 마라도 해안
 

마라도

 마라도 해안
 

마라도 초등학교

 가파 초등학교 마라 분교. 학생수 3명, 선생님 1명이라고. 학교가 예쁘다. 뒤로 보이는 건 자장면 집.
 

마라도

마라도 해변, 여기도 선착장 분위기.
자장면을 사 먹으면 카트 자동차로 마라도 한바퀴 돌면서 설명을 해 주는데 그에 따르면 마라도에 선착장은 두 개로 계절에 따라 사용한다. 주민은 40명 가량이고 제주도에서 출퇴근으로 오는 사람이 40명 정도라고.
 

마라도

배에서 내려 계단을 올라오면 가장 먼저 보이는 풍경.
 

마라도






Posted by macrostar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비밀댓글입니다

    2011.08.31 11:04 [ ADDR : EDIT/ DEL : REPLY ]